만달레이에서 야간버스를 타고 인레호수를 가기위해 도착한 낭쉐

버스가 낭쉐까지 가면 좋겠지만 9시간여를 달려 새벽 4시쯤 내려준곳은 낭쉐가 아닌 따웅지와 낭쉐로 갈라지는 삼거리였습니다

이곳에서 트럭을 개조한 택시를 타고 2~30분을 달려 낭쉐로 향합니다


운전기사가 짐을 싣고 예약한 숙소가 있냐고 물어보는데 저는 예약을 하지 않았지만 집시인에 묵고 싶다고 하니 군말없이 출발합니다

집시인 앞에 도착해서는 나를 차에서 기다리게 하고 기사들이 알아서 빈방이 있는지 미리 확인한후에 그때서야 내리게 하더라구요

어두운 새벽에 배낭메고 방잡으러 다니는 불편함이 없으니 여행자한테는 아주 큰 배려인듯 싶습니다

아무튼 새벽5시쯤 체크인을 할수는 없으니 좀 기다리면 최대한 빨리 체크인을 해준다고 하더니 고맙게도 8시쯤인가 체크인을 해줬습니다


싱글룸을 25달러에 이용하기로 했는데 방이 없어서 트윈룸을 같은 가격에 주더라구요 




집시인은 워낙 여행자한테 인기 있는 숙소인데 방도 깔끔하고 직원들 친절한걸 보니 인기 있는 이유가 있더라구요

그리고 인기 있는 이유가 게스트하우스 바로앞에서 배를 탈수 있어서 인레호수 접근성이 아주 뛰어난 곳이기 때문인듯 싶습니다








집시인에 묵으면서 배도 예약해서 인레호수도 보고 마지막날 혜호공항까지 픽업도 했는데 비싸지 않은 금액에 이용할수 있었습니다

직원들 영어도 잘하고 어찌나 다들 친절한지 낭쉐에 다시가도 고민없이 집시인에 묵을거 같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2.14 20:54 신고

    Gypsy inn에서 머물다 왔는데요. 사장과 아들, 딸 3명이 일을 하고 있는데 불친절하더라구요. 숙박비도 낭쉐에서는 다른 곳에 비해 비싼 편입니다. 인레호수 보트여행과 헤호공항까지의 픽업을 Gypsy Inn 에서 하면 완전 바가지 요금입니다. 예약후 취소도 안됩니다.

    • 2016.02.15 09:06 신고

      여행이 즐거워야 되는데 숙소에서 부터 안좋은 느낌이 들면 그 도시가 안좋게 다가오더라구요
      저랑 같은곳에 묵으셨지만 전혀 다른 숙소같은 느낌이 드네요 일년전엔 친절하고 돈가지고 장난도 안쳤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