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월에 미얀마를 다녀왔으니 벌써 10개월이 다 되가는군요

양곤을 시작으로 바간과 만달레이까지 여행 순서에 맞게 미얀마 사진을 올렸는데 드디어 마지막 여행지였던 인레호수까지 왔습니다

인레호수는 미얀마에서 두번째로 큰 호수인 만큼 볼거리도 많고 사진도 아주 많이 찍어서 한동안 인레호수 사진으로 블로그가 도배되겠네요


인레호수의 베이스캠프인 낭쉐에 도착한 다음날 보트를 빌려서 본격적으로 해발 875m에 위치한 산정호수인 인레호수 투어를 나갑니다

집시인게스트하우스에서 예약한 배를 타고 갔는데 다소곳이 앉아서 배를 몰고 있는 분은 아줌마가 아니라 아저씨랍니다^^;      




좁은 수로를 타고 인레호수를 달리다보니 오늘도 빨래하는 아낙네들이....여자들은 빨래가 제일 큰일인가 봅니다




낭쉐에서 빨래하는 아낙들을 보며 대략 5㎞정도를 달리니 길이 22에 폭이 11㎞의 미얀마에서 두번째로 큰 인레호수를 맞이합니다




인레호수의 첫인상은 간간히 오가는 배들만 아니었음 너무도 고요한 호수였습니다












얼마나 달렸을까? 광활한 호수를 달리다보니 그 유명한 섬같이 물위에 떠있는 밭이 시야에 들어옵니다 






익히 타큐멘터리에서 보긴했지만 실제로 보니 규모가 엄청 나더라구요

정말 인간의 적응력이란 대단한것 같습니다






섬같은 밭 만들기는 현재도 진행형인듯 호수바닥에서 흙과 수초를 걷고 있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볼수 있더라구요

호수바닥에서 모은 흙과 수초는 배로 옮겨진후 강바닥에 박혀있는 긴 대나무에 고정된채로 비로소 물위에 떠있는 밭이 완성됩니다 




내륙에 있는 호수인데 갈매기떼가....새우깡이 필요한 시점인데...ㅋㅋ




한참을 더 달리니 드디어 수상가옥들이 있는 마을이 나오네요






집이 상당히 높은거로 봐서 우기때 인레호수의 수위가 제법 올라가나봅니다






태국에선 걸음마보다 오토바이를 먼저 배우는건 아닌지라는 생각이 들정도로 어린아이들도 오토바이를 타던데 

인레호수는 걸음마보다 배젓는걸 먼저 배울듯 싶네요^^






그나저나 갈매기들은 어떻게 여기까지 왔을까요?

인레호수에서 가장 가까운 바다가 직선거리로 370㎞정도 되는데.... 




수많은 배들이 여행자들을 태우고 이 앞을 지났을텐데도 어린아이들이 마치 처음인듯 반갑게 손을 흔들어 주는군요




수초가 아닌 오직 흙만 퍼올리는 배는 밭을 만들기 위한게 아니고 집 짓는데 쓰기위해 흙을 담는듯 하더라구요




인따족 여인도 빨래를...ㅎㅎ 




인레호수에서는 소수민족인 인따족이 수상가옥에서 전통방식으로 살아가는 모습을 만날수 있습니다

다음편에서는 그들이 살아가는 모습이 올라갈겁니다

인레호수 1편은 이쯤에서....




원하면 일몰도 볼수 있다고는 했지만 배를 너무 오래타서 힘들고 지쳐서 그냥 숙소로 부지런히 돌아갑니다




돌아가는길에 어느새 해가 넘어가기 시작하는군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6 7 8 9 ··· 22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