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멘터리에서 인레호수의 수상농장을 봤을때는 조금 신기한 정도 였는데 막상 직접 마주하니 엄청난 규모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답니다

인레호수가 워낙 커서 고기잡이만 해도 먹고 살수 있었을텐데 굳이 호수 바닥을 퍼올려서 농사지을 수 있는 밭을 왜 만들었을까? 궁금해지네요


예전에는 고기를 잡아서 물물교환으로 필요한 채소나 과일을 구입하지 않았을까요?

그런데 대도시인 만달레이까지 지금도 버스로 9시간정도 걸리니 예전에는 더 오래 걸렸을거고 잡은 고기를 팔러 가기도 전에 상해버리지 않았을까?

그래서 자급자족을 하기 위해 호수위에 밭을 만들기 시작한데 아닐까라는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해봅니다^^


실제는 인레호수가 해발 875m의 고산지대여서 산이 많고 평지가 없어 호수에 밭을 만들어 수경재배를 시작했다더라구요 




여행에서 돌아온후 인레호수의 수상농장 규모가 얼마나 되는지 궁금해서 위성지도를 보고는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위성지도에 수상농장을 표시해보니 대략 원래 호수의 절반정도가 밭으로 바뀐듯 보이네요

정말 대단하다는 말밖에 나오지 않습니다




각종 채소와 과일이 자라고 있는 저 밭들은 바닥에 박힌 작대기에 고정되어 있을뿐 호수에 떠 있습니다

그런 밭을 미얀마 사람들은 쭌묘라고 부릅니다

쭌묘를 만드는 방법은 호수바닥에 긴 장대를 박고 대나무로 만든 틀을 장대에 고정 시키고 틀안에 호수 바닥에서 퍼올린 흙과 수초를 채운다는군요




















수상농장을 돌다보면 이곳에서 키운 과일이나 꽃을 파는 배들을 만날수 있습니다

이 소녀도 얼굴을 이쁘게 치장하고 관광객들에게 꽃을 팔고 있더라구요






호수를 돌다보면 아직도 호수 바닥에서 흙과 수초를 퍼나르는 모습을 쉽게 볼수 있습니다

인레호수의 수상농장은 아직도 자라고 있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