쿤밍에서 동쪽으로 100㎞정도에 위치한 구향동굴(九鄕洞窟)은 석림과 더불어 쿤밍의 대표적인 볼거리입니다

1984년에 발견되어 1994년 국가지정 풍경구로 지정 되면서 유명세를 타기 시작한 구향동굴은 중국 3대 종유동굴중 하나라는군요

총면적 200㎢에 66개의 종유동굴로 길이가 3,000m가 넘고 크고작은 방이 1,000개 이상 있는데 그중 일부만 개방되어 있습니다

 

석림에서 차로 한시간 정도를 달려 구향동굴입구에 도착을 했습니다




입장료가 90위안이니 15,000원정도로 싸진 않군요




그런데 동굴을 본다고 했는데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와서 배를 타는군요

처음엔 이 배를 타고 동굴을 구경하는줄 알고 구명조끼도 깨끗한거로 골라서 배를 탔는데 동굴과는 상관이 없더라구요^^




입장료를 내고 들어오면 계곡과는 어울리지 않게 길쭉한 건물이 있는데 2000년에 준공된 53m 높이의 엘리베이터입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와서 배를 타고 협곡을 잠시 둘러본후 배에서 내리고 본격적으로 동굴안으로 들어갑니다    












협곡을 래프팅으로 즐기는 코스라고는 하는데 아주 짧게 타서 그런지 굳이 안타도 되지 않을까란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냥 배타는 곳에서 봐도 배를 타고 보는것과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배에서 내리고 계단을 한참 내려가니 동굴 입구가 나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그렇게 많이 걸을줄은 생각도 못했는데 동굴 규모가 얼마나 크던지 나올때는 다리에 힘이 하나도 없더라구요




입구인줄 알았던곳에서도 한참을 걸어 들어갔는데도 동굴은 나오질 않는군
















드디어 하늘이 안보이고 형형색색의 조명을 밝힌 동굴에 들어섭니다 








이 다리를 건너면 동굴이 나올것 같죠?




저길은 어떻게 만들었을지...지나온 길이 제법 됩니다




그런데 다리를 건너서 동굴로 들어온줄 알았는데 또다시 하늘이 보이네요

이젠 어디서부터가 동굴인지 모르겠지만 여기도 동굴은 맞을겁니다^^
















동굴인듯 아닌듯 한참을 걸어 들어오다 갑자기 믿기지 않을 정도로 넓은 공간이 나옵니다




이곳은 웅사대청(雄獅大廳)이라는 곳인데 숫사자광장이란 뜻으로 200m가량바위 한개가 지붕을 이루고 있습니다

넓이가 약 4,500평 정도로 1999년에는 이곳에서 세계최초로 동굴 음악회를 열었다고 하더라고요 








엄청난 크기의 웅사대청을 뒤로하고 다음 동굴로 향합니다




가파른 계단을 오르는데 동굴안 조명빛이 예사롭지 않네요

이곳은 세상의 모든 종유석을 옮겨 놓은듯 화려한 신녀궁(神女宮)입니다
















화려한 조명으로 정신이 없긴 하지만 종유석은 정말 다양하네요




























화려한 신녀궁을 나와서 하염없이 계단을 오르락 내리락 다른 동굴로 향합니다 












동굴안에 엄청난 폭포가 있네요




30m의 높이에서 떨어지는 자웅 폭포(雌雄瀑布)의 힘찬 소리가 온 동굴안에 가득합니다








역시 폭포를 뒤로하고 걷고 또 걷고...




안쪽으로 들어오니 거대한 계단식 논같은곳이 보입니다




이곳은 신전()이라는 곳인데 석회암으로 인해 생긴 특이한 지형으로 이름도 신들의 밭인 신전()이네요

이런것이 인공이 아닌 자연적으로 만들어졌다니...이런 모습이 되기까지 보내왔을 억겹의 시간은 짐작조차 못하겠네요 
















정말 구향동굴은 다리에 힘이 빠지는 만큼 눈이 즐거운 곳인듯 하네요

이젠 걸을 힘도 없을때쯤 마지막지점에 도착을 했네요  












마지막 구간에서 없는 힘을 쥐어짜며 하염없이 계단을 오르니 동굴 밖이 나옵니다

그곳에서 곤도라를 타면 처음 입장권을 끊었던 매표소까지 데려다 준답니다

곤도라를 타고 가다보니 지나왔던 동굴이 발아래 보이는군요



그동안 많이 봤던 여러나라의 동굴중에서 가장 힘들었지만 가장 볼거리 많았던 구향동굴...두번은 못가겠네요^^

하지만 힘들어서 두번은 못가지만 한번은 가볼만한 동굴 구경이었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3.02 18:43

    비밀댓글입니다

  2. 2017.03.05 19:21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