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태국 잡지에서 광고에 실린 사진을 보고 실제 도로가 아닌 F1포뮬러 경기장을 합성한 사진인줄로 알았던 장면

그런데 어딘가 낯이 익은게 태국에서 제일 높은 빌딩인 바이욕타워 전망대에서 봤던 실제 도로가 생각 나더라구요


꼭 사진에 담아 보고 싶어서 구글링을 해보니

방콕의 동,서를 가로 지르는 찰름 마하 나콘(Chalerm Maha Nakhon)고속도로와 씨랏(Sirat)고속도로가 만나는 교차점이었습니다


사진을 어디에서 찍었는지 포인트를 찾기위해 구글맵을 뒤지고 뒤져서 예상되는 건물을 찾았는데 아파트인것 같더라구요


뭐 사진을 찍을수 있는지 없는지는 가봐야 알테니 무작정 아파트로 향했는데 생각보다 오래된 아파트더군요

물어물어 관리사무소에 가서 사진을 찍고 싶은데 옥상에 올라갈 수 있느냐?라고 물으니 제법 유명한 포인트가 맞긴 하나봅니다


옥상을 올라가려면 돈을 내야 하는데 한명이든 열명이든 무조건 한타임에 1,500바트 대략 6만원정도를 내야 올라갈수 있답니다

여러명이 와야 유리한 포인트였습니다


6만원이나 돈을 주고 올라가야하나 고민하고 있는데 마침 태국친구 3명이 카메라를 들고 사무실로 들어오더라구요

어찌나 반갑던지 그친구들과 함께 400바트씩 나눠서 돈을 내고 드디어 옥탑옥상에 오를 수 있었습니다


뷰가 정말 좋아서 사진 찍는 맛이 어찌나 좋던지...^^

함께 사진 찍었던 친구들은 페북친구를 맺어서 지금도 서로의 사진에 좋아요를 눌러주고 있답니다


이제 아래의 사진과 타임랩스 감상해 보세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1.20 14:20 신고

    사진 정말 멋있어요. 포인트에 올라가는데 6만원이나 내야한다니.. 아파트가 장사를 잘하네요 ^^;;

    • 2017.11.22 19:36 신고

      포인트가 옥탑 옥상이라 한뼘되는 턱만있고 난간이 없어서 어떤식으로든 통제를 안하면 위험하겠더라구요
      그래도 돈이 넘 비싼듯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