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장의 첫인상이란 글을 올리고 5개월만에 다시 리장 얘기를 이어가는 이 게으름을 어찌할지...^^


중국 운남성 여행의 핵심은 리장고성과 차마고도였습니다

다큐멘터리에서 많이 봐왔기에 기대가 컸는데 결론부터 말하면 가길 정말 잘했다입니다


잠깐 명칭에 대해서 짚고 넘어가야할것 같은데요

한자문화권인 중국과 우리나라는 같은 한자를 다르게 읽다보니 같은 곳이지만 호칭이 두개인곳이 많습니다

리장고성(丽江古城)과 윈난성()도 여강고성과 운남성으로 표기한곳이 많은데 실제로는 같은곳이니 혼동하지 마세요^^


리장고성은 13세기 나시족(西)들에 의해 형성된 마을로 1997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지정되었습니다

1996년 진도7의 강진이 이 지역을 덮쳐서 도시의 3분의1이 피해를 입었지만 리장고성만 피해가 없어서 주목을 받았다는 일화는 유명하죠




리장고성은 골목으로 이루어진 마을 같습니다

어찌나 골목들이 복잡하게 얽혀있는지 길눈이 밝은 저도 미로를 헤매고 있는듯 하더라구요

리장고성안을 다닐때는 지도를 꼭 가지고 다닐 필요가 있어보입니다


골목을 다니다보니 마치 무협지의 주인공인 된듯 어디선가 자객이 나타날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리장고성을 돌아다니다보면 작은 수로들이 많은데 수로와 어우러진 목조건물들의 조화가 멋스러움을 더하는듯 합니다 
































시간가는줄 모르고 걷다보니 리장고성의 메인 광장겪인 서방가(四方街)에 도착을 했네요

이곳은 카페며 식당들이 몰려 있어서 저녁식사하거나 한잔하기 좋은 장소 입니다

해가지면 다시 와야겠네요





 

 



해가지고 불을 밝히니 낮과는 또다른 리장고성의 멋스러움을 보여줍니다

그런데 해발 2,400m의 고원도시라 그런가 5월인데도 제법 쌀쌀하네요
















저녁을 먹고 숙소로 돌아가다보니 야시장이 나옵니다

다양한 먹거리가 있지만 이미 배는 부르기에 눈으로만 즐길수 밖에 없었네요




리장고성을 돌아 다니다보니 유독 눈에 많이 띄는게 젬베를 파는 가게였습니다

가게마다 여자들이 젬베연주를 하며 관광객의 발길을 멈추게 하는데 역시 이쁜여자가 하는곳에 사람들이 많이 멈춰서더군요^^

아마도 이 젬베여인이 가장 이뻤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우리나라 한옥마을과 같은듯 다른듯한 리장고성

시간을 거꾸로 올라가 마치 고대로 돌아간 듯한 느낌이 나쁘지 않았던 리장고성이었던것 같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6 7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