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일본에서 가장 좋아하는 곳을 꼽으라면 오사카라고 말합니다
가본곳이 많진 않지만 오사카를 제일로 꼽는 이유는 가까이 교토나 고베등을 가기가 수월하기도 하고 바로 도톤보리가 있기 때문이죠
1800년대 도쿄로 황궁이 옮겨 오기전에는 교토에 있었다는군요 다시말해 간사이지방의 교토가 오랜세월 일본의 수도였다는 얘기죠
어느책에서 간사이지방의 음식이 발달한 이유가 황궁이 있었기 때문이라고도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도톤보리에는 유독 맛있는 음식들이 많습니다
실제로 오사카에서 처음 만들어진 요리도 많다고 하는데 문어가 들어가 쫀득한 식감이 좋은 다꼬야끼도 오사카가 고향이랍니다
암튼 도톤보리에서 먹었던 초밥이나 오꼬노미야끼,다꼬야끼도 맛있었고 대게요리집에서 먹었던 대게요리는 정말 일품이더군요 
 
입구에 도톤보리라는 현란한 간판이 가는이의 발길을 돌립니다

밤이되니 청소년, 직장인, 남녀노소 할것없이 도톤보리가 사람들로 북적이네요

식당과 상점이 늘어선 건물뒤엔 조용히 흐르는 수로가 있군요
물이 그닥 깨끗하진 않지만 지친 발걸음 잠시 쉬었다 가기엔 충분하네요


이제 본격적으로 도톤보리를 거닐어 봅니다

자그마한 벤취는 갸루화장한 언니들이 점령을 했네요^^;


간판들이 화려한건 둘째치고 상당히 사실적인게 잼있네요
복어집엔 복어가 대게집엔 대게모형이 상당히 크게 매달려 있군요

음 유명한 라멘집 금룡간판이 보입니다

역시 용이 매달려 있군요^^
자판기에서 라면을 고른후 쿠폰을 구매해서 갖다주면 라면이 나오는데 많은 이들이 금룡라멘은 느끼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전 깊은맛이 좋더군요

누가봐도 대게집입니다 역시 대형 게모형이....^^;
정말 이집[카니도라쿠] 맛있더군요 특히 대게회를 이곳에서 처음 먹었었는데 그맛이 정말 대단합니다
하지만 대게회는 우리나라에서 먹어도 맛있습니다

도톤보리의 여러명물중 하나인 북치는 모습의 쿠이다오레인형
제정난으로 없어졌다는 말도 있고 누군가 인수해 다시 있다는 말도 들었는데 지금은 있는지 없는지 모르겠네요

또다른 명물 글리코맨 항상 저렇게 뛰는 모습이 유명한데 글리코 과자를 먹으면 저렇게 뛸수 있다는 얘기라고 합니다


아까 얼핏 봤는데 수로에 대관람차가 있네요
일본은 의외의 장소에 이런 관람차가 간혹 있더군요

낮에보니 밤에 더 이쁘군요^^

이것저것 많이 먹기는 했지만 많이 걸어서 그런지 출출한게 다꼬야끼나 사먹고 가야겠네요

늦은 시간이지만 도톤보리로 밀려드는 인파는 줄어들지 않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6.21 18:04 신고

    오사카 살적에 자주 갔던 곳이라 반갑네요.
    오사카가 음식 맛 좋기로 소문난 곳인데...저기 보이는 가니도락..킨류라멘...으...다시 먹고 싶네요.

오늘보니 울동네 벗나무에 꽃이 활쫙 피었더군요 일본 도쿄도 이맘때 벗꽃이 한창일텐데....
재작년 이맘때 일본의 대표적인 공원중 하나인 도쿄의 우에노공원에 갔었는데 일본의 국화라 그런지 사람들이 엄청 많더군요

우에노공원역에 내려서 사람들을 따라가면 아무리 길치라도 공원을 찾는일이 힘들지는 않을겁니다
마냥 사람들을 따르다보니 공원보다 우에노 시장에 먼저 발을 디뎠네요

주말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더 많네요 그냥 밀려 다닌듯 합니다^^

이 가게는 입구부터 정신이 없는데 마이크 잡은분한테 천엔만 쥐어주면 기분 내키는데로 과자를 담아줍니다
아마 재미있는 말을 많이 하는듯 사람들이 재미로 구입하는듯한 느낌마저 들고 과자를 많이 담아주던데 손해보는 장사를 하진 않겠죠^^ 

시장 한켠은 한국김이 점령을 했는데 정말 한국김은 일본서 히트상품인듯 싶네요

드뎌 우에노 공원 입구에 도착 했는데 벌써부터 만발한 벗꽃이 보이네요

역시 사람들 꼬리를 물고 따라갑니다

정말 긴 벗꽃터널이네요





길고 긴 벗꽃터널을 지나니 넓은 광장이 나오고 거리공연들이 열리고 있습니다

정말 사람들 많죠 한국이나 일본이나 벗꽃구경인지 사람구경인지 구분이 안갑니다

광장 중앙에서 삼각대를 길게뽑아 머리위로 들고 찍으니 가운데 꼬마가 신기한듯 손가락을 가리키네요 

남들한테 피해 안주기로 유명한 일본 사람들인데 벗꽃놀이 할때는 예외인가 봅니다
자리깔고 먹고 마시며 어찌나 시끄럽게 놀던지...가족단위도 많이 보이지만 회사동료들끼리 온 사람들도 많이 보입니다
얘길 들어보니 좋은 자리를 잡기위해 아침부터 자리를 깔고 한명씩 나와 있다고 하더군요 

외국소녀도 꽃이 좋은가 봅니다

아이고 어른이고 아마도 꽃을 싫어하는 사람은 없겠죠

핸드폰으로 이쁜 꽃을 담아 가는 사람들도 많네여



공원 규모가 어찌나 크던지 박물관도 여럿 있는것 같던데 사원도 있네요


햇살을 받으니 꽃이 더 이쁘네요

역시 꽃놀이에 먹거리가 빠질수 없죠
그런데 너무 사람이 많아서 먹을 엄두가 안나네요

떡볶기라고 한국말도 보이네요

먹거리길을 지나니 넓은 호수가 나옵니다



호수가 양쪽으로 나뉘어 있는데 한쪽은 오리들한테 모이를 주며 한가롭게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이 있고... 

반대편엔 오리배를 타는이들이 보입니다

짝이 없는지 여자끼리 타는 배들도 있네요

그래도 배는 연인이 타야 제맛이죠^^

우에노공원은 대표적인 공원답게 규모도 크고 벗꽃나무도 많았습니다

나홀로여행을 즐기는 편이라 외로움을 잘 타진 않지만 그래도 주말의 공원을 혼자 돌자니 조금은 쓸쓸한감이 있네요
이런곳은 가족이나 연인 혹은 친구들과 도시락 먹으며 놀아야 제법인데 말이죠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4.19 20:39 신고

    우에노공원 친구들이 자주 가는 곳인데.. 전 아직 일본에 한번도 가본적이없어서 교코에 가면 꼭 들러보고 싶은 곳입니다.

  2. 2013.12.21 22:29 신고

    와아 역시~~ 'ㅡ'b 사진 잘 보고 갑니닷~~!!


일본 오사카성입니다 세상에 단 한장은 아니겠죠 하지만 이 사진을 찍으려면 어떤 사무실을 무대뽀로 쳐들어 가야만 합니다^^

NAN~~ 일본어 영어를 못할 뿐이고....사진은 찍고 싶을 뿐이고.....무작정 포인트로 보이는 빌딩으로 들어갔습니다

옥상은 잠겨있어서 가장 높은 층의 어떤 사무실 문을 열었더니 일을하던 직원들이 동시에 저와 눈을 맞추더군요 어찌해야하나 식은땀이 주루룩...

카메라를 들고 있어서 그런지 사무실 안쪽 조금 높아 보이는 사람이 나오더니 뭐라 일본말을 날립니다 대략 무슨일로 왔냐고 묻는것 같더군요

영어도 일본어도 못하고 오직 한국말만 유창하게 하는 제 입에서 나온말은 "캔 유 스피크 잉글리쉬?"

제 머리속은 온통 이사람 영어 잘하믄 어캐하나...여기가 외국인 회사면 어쩌지....영어 잘하면 중국인이라하고 도망가야지...별별 생각이 다들더군요

그런데 왠걸 앞사람이 약간 당황한 기색을 보이더니 저를 뚤어지게 쳐다보던 직원들조차도 제 눈을 피하더군요

졸지에 전 영어를 겁나 잘하고 사무실안 일본인들은 모두 영어를 겁나 못하는 상황이 된거죠^^ㅎㅎㅎ

그때부터 조금 맘이 편해지면서 몸짓 발짓으로 저는 여행온 한국인인데 이사무실에서 보이는 오사카성을 찍고 싶다고 했더니

그걸 또 알아듣고 잠시 기다리라며 안쪽 사무실로 들어가더니 잠시후 저를 그곳으로 불러서 가보니 그곳은 나이 지긋한 사장님의 방이였습니다

그런데 들어가보니 사장님으로 보이는 나이 지긋한분과 직원분이 책상을 옮기고 있더군요 이런 내말을 잘못 알아들었나 했더니 사진 찍기 좋으라고 책상을...이런 어찌나 미안하던지..

정말 본의 아니게 일 잘하고 있는 사무실에 들어와서 너무 큰 민폐를 끼치는것 같아서 후다닥 찍고 나오려니 사장님이 괜찮으니 천천히 찍으라는듯 미소와 손짓을 보냅니다

정말 일본사람들 너무 친절해서 가끔 가식적으로 보일정도지만 이 사무실 사람들은 상상을 초월하게 친절하더군요

제가 일본사람들을 정말 싫어하는데 앞으로는 이 사무실 사람들만 빼고 싫어할까 합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17 19:13 신고

    와우~~ 용기에 박수를... 멋저요..^^

  2. 2013.03.20 09:03 신고

    정말 무례한 요구지만 아마도 예의바른 언행이 허락하였을 성 싶네요
    세상에 하나일 수밖에 없는 사진 맞습니다


해발 약 45m인 히메야마산에 자리잡고 있으며 시라사기성[白鷺城]이라고도 한다. 1600∼1609년에 도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의 사위 이케다 테루마사[池田輝政]가 건설하였다. 일본 성곽 건축의 대표적인 작품이며 목조건축의 예술성과 장식면에서도 뛰어나다. 메이지 시대에 파괴되지 않았던 극소수 성곽 가운데 하나여서 대천수각(大天守閣)·소천수각·성문 등 주요 건축물들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

약 15m의 돌담을 쌓고 그 위에 세운 전형적인 평산성(平山城)으로서, 대천수각과 동·서·북서쪽 소천수각들의 사이를 연결한 천수각군은 전체적으로 ㅁ자 형태를 이룬다. 천수각을 비롯한 모든 건축물에는 흰 회반죽이 칠해져 있다.

대천수각은 밖에서 보면 5층, 안은 7층인 성으로서 남아 있는 천수각 중 가장 큰 규모이다. 서쪽과 북서쪽 천수각은 밖에서는 3층, 안은 5층인데 북서쪽의 것은 2중 팔작지붕과 3중 팔작지붕을 직각으로 교차시킨 형식으로 되어 있다. 지붕에는 헌당 박공을 대었고 맨 위층 창문에는 회칠을 하였으며 금으로 꾸민 화두창(花頭窓)을 내었다.

동쪽 소천수각은 외관 3층, 내부 4층으로 규모가 작다. 1993년 유네스코(UNESCO:국제연합교육과학문화기구)에서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하였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백만불짜리 야경이라고 했는데 막상 가보면 그냥 볼만은 해도 그렇게 훌륭한 야경은 아니다
한 십만불정도.....^^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6.18 02:02 신고

    야경사진이 참 아름답네여

일본 고베항의 모자이크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