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태사랑 요술왕자님의 후기를 보고 꼭 한번 가봐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 찾게된 펫차부리

펫차부리 동굴사원인 카오루앙을 보기위해 갔는데  '산위에 성스러운 도시'라는 뜻의 프라나컨키리 역사공원도 좋더라구요

프라나컨키리는 라마4세가 별궁으로 만들었지만 지금은 역사공원으로 지정되었다는군요


방콕에서 남서쪽으로 130㎞정도에 위치한 펫차부리는 보통 펫부리라고 부릅니다

펫부리 시내 초입에 위치한 프라나컨키리는 나즈막한 산위에 위치한곳입니다

낮아도 산인지라 무더운 태국에서 걷는다는건 보통 힘든게 아닌데 도착하고 보니 다행이도 케이블카가 운행을 하더라구요^^


케이블카 타는곳은 각종 기념품을 파는 상점들이 있는데 태국 관광객들이 많았습니다






건물안으로 들어오면 바로 케이블카 매표소가있는데 내,외국인 할것 없이 왕복 40바트네요




케이블카는 두대가 교차하면서 운행을 하는데 처음엔 레일이 하나라서 내려오는곳은 다른곳인줄 알았답니다

그런데 타고보니 저멀리 가운데 레일이 원을 그리면서 서로 교차하더라구요








케이블카를 타면 5분도 안되서 정상에 도착을 한답니다




잠깐 올라왔지만 나무들 사이로 펫부리 전경이 살짝살짝 보입니다




케이블카에서 내려 계단 몇개 올라오면 매표소가 나옵니다

그런데 여기서 빈정이 확 상하더라구요

늘 겪는 일이지만 분명히 앞유리에 입장료 20()바트라고 태국어로 써있어서 20바트를 매표소에 내니 150바트라고 하네요

뭐 국립공원을 가면 늘 현지인보다 5배나 많은 입장료는 내긴 하지만 외국인이 많지도 않은데...심지어 7.5배나 많이 받다니...

태국 운전면허증을 보여줘도 태국아줌마 표정하나 안바뀝니다

저도 오기가 발동해서 왜 외국인은 돈을 더 받냐 그냥 20바트에 해달라고 하니 단호하게 안된다는 애기만 하더라구요

그래서 기분은 기분대로 상하고 결국 150바트 내고 들어갔습니다 ㅠㅠ




매표소를 지나자 마자 원숭이를 조심하라는 경고문구가 보이더니 여기저기서 원숭이들이 시야에 들어옵니다

뭐 사납지는 않은듯 모두 신경도 안쓰지만 그래도 공격적이니까 경고문구를 써놨겠죠

아무래도 너무 가까이 간다거나 먹을거로 약올리면 공격을 당할수 있으니 조심하는게 좋을듯 싶습니다










케이블카로 쉽게 올라오긴 했지만 계단도 제법있고 구경하며 돌아보니 땀이 흥건하네요

특히 이날은 너무도 더웠답니다




계단위에 저 건물이 전에 왕국으로 쓰였다가 지금은 박물관으로 사용하고 있는데

안에는 예전 가구등 집기류를 전시해놨는데 사진 촬영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고해도 별로 찍을거리가 있지는 않더라구요^^










박물관이라고 크지도 않고 둘러보고 나오니 뒷뜰이 나오는데 들어갈때와 나오는곳이 다르니 신발은 꼭 챙기셔야 합니다




박물관을 나오니 볼거리가 더 많았는데 꼭대기라 해를 피할곳이 없어서 많이 더웠습니다






많이 더웠지만 시야가 탁 트인곳이 많아서 볼만하더라구요




이곳은 전망도 전망이지만 주변에 릴라와디 나무가 군락을 이루고 있어서 이쁘기도 하고 그 향기 또한 어찌나 좋던지...

아마 태국에서 마사지를 받거나 혹은 호텔에 체크인을 하면 하얗고 안은 약간 노란색이고 향기가 좋은 꽃을 많이 봤을겁니다

그 꽃이 릴라와디인데 마침 릴라와디가 만개를 했더라구요  














입장료 때문에 기분은 상했지만 경치가 너무 좋아서 용서해줄랍니다^^




이제 카오루앙으로 가기 위해 산을 내려갑니다

들어올때 받은 케이블카 표를 그냥 주머니에 넣었더니 땀에 젖어서 너덜너덜 해졌네요^^




내려오는데 한무리의 스님들이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가는군요




이 무더운 날씨에 아마도 걸어서 올라가진 않았을듯 싶기에 케이블카가 너무도 고맙네요

안녕 케이블카야^^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캄보디아에 왕이 있다는 사실을 수도 프놈펜에 도착해서야 알았다는....프놈펜의 대표 관광지인 프놈펜 왕궁입니다
프놈펜 왕궁은
1866년에 지은 건물로 현재도 국왕이 살고 있다는군요
캄보디아는 3개국에 면해있는 지리적 위치상 아주 복잡한 역사를 가지고 있고 캄보디아라는 국명도 1990년대초반부터 사용을 했다고 합니다
사실 인접해있는 태국, 베트남, 라오스를 둘러봐도 캄보디아가 제일 가난한 느낌을 받았거든요
가난한 국민들이 제일 많지만 왕궁 만큼은 그어느곳 보다도 깨끗하고 화려하더군요
이제 그 화려한 왕궁을 둘러보겠습니다



황금색의 왕궁 건물이 파란색의 하늘과 너무도 조화롭고 화려해 보입니다






왕궁에 들어서면 중앙에 가장 대표적인 건물인 왕좌의 회당[The Throne hall]으로 즉위전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크메르 어로 하면 "Preah Thineang Dheva Vinnichay" 이며 그대로 옮기면 진리를 내리는 신성한 장소라는 의미인데

오늘날에는 종교나 왕가의 의식을 위해 쓰인다고 합니다








십자형의 건물 중앙에 59m에 이르는 황금탑이 인상적이네요












겹겹의 지붕 형태와 이름은 모르겠지만 지붕의 장식이 이쁘네요




마침 인부들이 지붕의 칠을 하고 있었는데 안전장치도 없이 너무 위태로워 보입니다










프놈펜의 대표 관광지답게 많은 관광객들이 관람중인데 이날 어찌나 덥던지....하지만 요며칠 너무 추워서 이날의 햇볕이 너무 그립습니다^^




왕궁이 지어질때 프랑스 점령하에 있어서 그런지 기둥에서 살짝 유럽의 느낌이....저만 그런가요??






왕좌의 회당을 지나니 일명 '월광의 전각'이라는 잔차야홀[Chanchaya Pavilion]이 나옵니다

이곳은 왕이 특별한날 대중들에게 연설을 하거나 크메르 전통춤을 볼 수 있는 곳이라는군요






왕좌의 회당을 지나 실버파고다가 있는곳으로 지나다 보니 특이한 양식의 건물이 있네요




프랑스 느낌이 물씬 풍기는 이 건물은 나폴레옹관으로 1876년 나폴레옹3세의 왕비인 유진이 프랑스에서 보낸 자재로 만들었다고합니다

규모면에서 차이가 나지만 강릉 선교장의 열화당앞 채양시설도 러시아공사관에서 설치한 시설물로 나폴레옹관같은 느낌이 조금 아주 조금 났었는데....




나폴레옹관을 뒤로하고 실버파고다가 있는곳으로 넘어갑니다




이 건물의 기둥은 약간 붉은빛이 도는 대리석으로 되있는데 색이나 선이 너무 아름답네요




실버 파고다라사원은 바닥에 개당 1Kg이 넘는 은타일 5,000개 이상이 사원 바닥에 깔려 있어서 지어진 이름이라는군요





사원 앞마당에 은색의 탑이 있어서 실버 파고다인줄 알았는데 이탑은 역대 왕과 왕비의 사리가 모셔져 있는 사리탑이라네요^^












이제 왕궁을 다 둘러보고 밖으로 나오는데 화려한 왕궁뒤에 톤레샵에서 힘들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모습이 오버랩되는게 씁쓸하군요




왕궁의 담이 너무도 높게 느껴집니다




들어갈때는 몰랐는데 입구에 어린아이들이 많이 보입니다




역시 관광객들이 오면 물건을 팔기위해 바짝 따라다니는 아이들입니다

유독 캄보디아에서 많이 볼수 있는 저 아이들이 캄보디아의 미래일텐데....




그래도 여전히 황금빛의 궁전이 화려하네요




캄보디아 왕궁은  강가에 위치해 있습니다

위치가 좋고 잘 꾸며놔서 많은 이들이 강가에서 산책을 하는군요 대부분 외국인이기는 하지만.....




톤레샵호수에서 나를 안내해준 꼬마가 그렇게도 싫어하던 경찰의 멋드러진 오토바이네요




톤레샵호수에서 흘러오는 강물입니다




강폭이 넓고 바다와 멀지 않아서 크고 작은 배들이 많이 다니더군요






일가족을 태운 배가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데 아이들이 무척 지쳐보이네요








많은 왕궁을 봤지만 나라가 잘살든 못살든 왕궁만큼은 대부분 금으로 치장해서무척 하려하던데

거기에 비해서 우리나라 왕궁은 상대적으로 무척 소박하다는 느낌이 드는군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