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초 태국에서의 3개월 마지막 이틀을 머물렀던 차트리움 호텔 리버사이드 방콕....몇해전 런닝맨 촬영지로도 알려진 호텔입니다

2박에 8,400바트..치앙마이에서 서비스 아파트를 한달 5,000바트에 이용한후라 그런지 호텔 숙박비가 상당히 비싸게 느껴지는군요^^;

차트리움 호텔은 짜오프라야강변에 위치해 있는데 BTS 싸판탁신역이 있는 싸톤피어에서 무료 셔틀보트를 타고 호텔로 갈수 있습니다 




셔틀보트에서 내리니 호텔이 제법 높네요

챠트리움 호텔은 2008년에 지어졌고 36층에 396개의 룸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강변을 바라보고 1층에 식당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곳을 지나며 아침을 여기서 먹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지만 막상 다음날 아침엔 조금 더워서 실내에서 먹었답니다




호텔은 제법 고층이지만 부지가 넓진 않은듯 산책할만한 정원은 강변에서 프론트로 가는 이길이 유일하더라구요






이곳이 호텔입구입니다

배를 타지 않고 시내로 나갈때는 이곳에서 택시를 타면 되는데 호텔직원에게 얘기하면 도로쪽에 있는 택시가 안으로 들어옵니다




프론트에서 체크인을 하고 직원과 함께 객실로 올라갑니다




룸타입은 원베드룸 강변뷰입니다

현관에 들어서면 거실과 주방이 있고 침실은 안쪽으로 분리되있답니다








거실 한쪽에 발코니로 나가는 문이 있습니다




흡연자는 발코니에서 방콕의 야경을 보면서....






거실과 침실 중간은 파우더룸과 욕실로 구분되있습니다






파우더룸과 마주하고 있는 욕실은 샤워부스와 욕조가 분리되있는 구조로 넓고 쾌적합니다




침실은 2면창으로 되있어 뷰도 좋고 환해서 좋지만 바닥이 카페트인게 조금 아쉽더군요






침실에서 바라보는 짜오프라야강의 경치는 정말 좋았지만 이날은 날씨가 쾌청하지가 않군요




호텔 4층에는 피트니스가 6층에는 수영장이 있습니다








조식은 1층 레스토랑에서 하는데 호텔에 걸맞는 괜찮은 부페식입니다




차트리움 호텔 리버사이드 방콕 이름에서 알수 있듯이 침실에서 바라보는 야경이 끝내줍니다

멀리 시로코에서 황금빛 광채를 뿜고 있네요




가격이 저렴하진 않지만 강변 야경을 즐길수 있고 아시아티크도 걸어갈수 있는 제법 고급스러운 호텔입니다

몇몇 후기에서 아시아티크를 걸어갈수 있다 없다 의견이 분분하지만 직접 걸어보니 충분히 걸어 다닐만한 거리입니다


아무튼 오랜만에 몸이 호강을 했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6.14 06:50 신고

    수영장 좋네용

사카에역에 있는 더 비 호텔에 머물다 시라카와를 다녀와서 교토로 넘어가기전 이틀을 머물렀던 치선인 나고야 호텔입니다

렌트카 반납도 해야하고 교통이 편한곳을 찾다보니 자연스럽게 나고야역 주변 호텔을 알아봤더니 치선인 나고야 호텔만한 곳이 없는것 같더군요

선택은 아주 탁월했습니다^^


위치는 나고야역 주변 어디든 도보로 갈수 있는곳에 위치해 있으면서 가격도 그리 비싸지 않았습니다




나고야역과 연결된 대로변에 호텔이 있어서 찾기 쉬웠고 호텔 1층에 규동전문점인 스키야가 있어서 저같이 규동 매니아한테는 최고의 호텔인듯 싶네요^^




호텔 입구는 전혀 호텔스럽지 않고 무슨 오피스 건물 같은데 직원들은 사무적이지 않고 기본적으로 친절합니다




10층을 배정받아 올라오니 복도 모양이 일자가 아닌 라운드로 돌아가는 아주 특이한 구조입니다




건물 자체가 원형으로 설계가 되어서 복도를 따라 가다보면 금방 제자리로 돌아온답니다

객실도 입구쪽보다는 창문쪽이 넓지만 묵으면서 그 차이가 많이 느껴지진 않더라구요




흡연이 가능한 싱글 베드룸입니다

더 비호텔의 싱글룸과 비교하면 상당히 좁지만 가격도 그만큼 저렴하니...^^;




정말 일본은 혼자 여행다니는 사람이 많은걸까요? 아님 비지니스 호텔이라 그럴까요?

보통 비지니스 호텔에 가면 더블베드룸이나 트윈베드룸보다 싱글베드룸의 객실이 더 많으니...^^;


객실이 고시원 정도의 아주 조그만 방이지만 늘 있을건 다 있습니다




욕실도 아주 스탠다드하게 늘 봐왔던 여느 호텔의 욕실과 똑같은 크기와 구성입니다^^ 




10층이라 그런지 전망이 제법 나오죠^^




조식은 아주 괜찮았는데 찍은 사진이 없네요


일본의 비지니스 호텔에서 가장 좋은점은 대부분 제빙기와 정수기가 층마다 있어서 편하고 코인세탁실이 있다는 점입니다

아래는 세탁기, 위에는 건조기인데 세탁기에 200엔을 넣으면 자동으로 작동이 되고 세제도 자동투입이 됩니다

세탁과 탈수가 되면 위 건조기로 빨래를 옯겨서 100엔을 넣으면 30분간 건조가 되는데 속옷이나 남방은 30분정도 청바지는 1시간은 돌려야 건조가 되더라구요 




호텔의 위치도 좋고 객실은 깨끗하며 조식 훌륭하고 직원들도 친절하기에 나고야역 주변에서 호텔을 찾는다면 치선인 나고야 호텔이 짱인듯 싶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을 오면 주로 게스트하우스나 서비스 아파트를 이용을 하다가 오랜만에 그것도 아주 오랜만에 좋은 호텔에 묵었네요

평소에 500바트만 넘어도 좀 꺼려하던 내가 하루에 2,000바트가 넘는 호텔에 묵어 호강좀 했습니다

서비스아파트 한달 렌트하면 6,000바트 전후인데....^^ㅎㅎㅎ


방콕 사톤지역에 위치한 이스틴 그랜드 호텔 사톤 방콕....이름이 길기도 하네요^^

우선 방콕에 수많은 호텔중에 이스틴 그랜드 호텔을 이용한 이유는

방콕에서 발이 되어줄 BTS 수라삭역과 직통으로 연결된점과 2012년 5월에 오픈해서 깨끗할것 같은게 가장 큰 이유고

수영장도 크진 않지만 뷰가 좋다는 얘기가 많아서 선택을 하게 됐습니다


방콕 지상철인 BTS 수라삭역에 도착하면 바로앞에 390개의 객실을 보유한 대형호텔 이스틴 그랜드 호텔이 바로 보입니다




이 호텔의 가장 큰 장점중에 하나가 사진에서 보듯 BTS수라삭역과 호텔 3층이 바로 연결됐다는건데

무더운 태국의 날씨를 생각하면 계단을 오르내리는것 조차 귀찮고 힘들때 아주 큰 장점이라 할수 있을겁니다




호텔에 들어서기전 오른쪽에 바로 붙어 있는 특이한 건물이 눈에 들어 오는데

블루 엘리펀트라는 태국식 레스토랑으로 세계 100대 레스토랑에 선정된 아주 유명한곳이더라구요

물론 유명한 만큼 가격도 제법 나온다고 하던데 꼭 돈때문이 아니라 어쩌다보니 이용은 못해봤다는....^^;;




호텔 로비가 천정도 높고 아주 쾌적합니다

누가 그러더군요 좋은 호텔은 로비만 보면 안다고...일단 좋은 호텔인듯 싶네요^^






호텔로비엔 안내데스크가 두개인데 사진에 보이는곳은 벨보이들이 있는곳이고 체크인,아웃 업무는 안쪽 데스크에서 진행을 합니다




로비 한켠엔 바도 있던데 이용하는 사람은 없더라구요




객실업무를 보는 데스크입니다

사진에 보이는 오른쪽 여자분이 체크인을 해줬는데 이름은 'Shin'이라고 태국분인데

한국말을 어찌나 잘하는지 명찰의 이름도 신이라서 한국분인줄 알았답니다

물론 아주 친절해서 호텔의 이미지가 너무 좋게 각인되었네요^^




29층 배정 받아서 전망이 좋을듯 싶은데 엘리베이터홀에서 보는 전망도 끝내주더군요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며 바라보는 전망치곤 너무 좋은것 같죠^^






드디어 방에 들어왔습니다

뭐 오픈한지 얼마 안된 호텔이라 깔끔하고 좋네요






안전금고, 가운, 슬리퍼는 당연히 구비되어 있구요






워낙 호텔이용을 하는 스탈이 아니라 그런지 뭐 흠잡을곳이 없네요




침구도 좋아서 아주 숙면을 취했답니다






TV채널에 한국방송 없는게 조금 아쉬웠고 채널도 생각보다 많지 않았지만 인터넷이 무료라서 다 용서해 줄랍니다^^

그리고 벽면에 길게 선반을 해놔서 짐을 올려놓기 너무 좋았습니다




욕실은 너무 깔끔해서 뭐라 말할것도 없고 사진 오른쪽 위에 보이는 화장거울은 테두리에 조명이 들어와서 이용이 더욱 편하더라구요








층이 높아서인지 방안에서 보는 전망이 아주 좋았습니다

그런데 강쪽으로 높은 건물이 없어서 층이 높지 않아도 전망이 괜찮을듯 싶더라구요




오른쪽에 그 유명한 시로코도 보이네요






이제 5층에 있는 수영장을 보여드리죠

수영장이 좋다는글을 많이 봤고 어떤분은 너무 기대가 커서 그런지 실망했다는 분도 계시던데....저는 너무 좋더라구요^^






특히 수영장 한켠에 줄지어 있는 광주리같은 의자(?)는 너무 인기가 좋아서 자리 잡기가 쉽지 않더라구요

전 4박을 하면서 한번도 이용을 못해봤네요^^;




5층에 있는 수영장이라 짜오프라야강을 바라보며 수영을 할수 있습니다




요즘 이런식의 수영장이 있는 호텔이 많은데 파타야 힐튼호텔도 그렇고 싱가폴 샌즈호텔이 아주 유명하죠

어떤이들은 수영장이 너무 작다고 하던데 규모가 크진 않았지만 놀기에 충분한 수영장이었습니다




좋은 호텔에 묵으면서 낮에 관광하느라 수영장 이용을 한번도 못해봤다는 여행자들이 제법 많던데

여행은 뭐니뭐니해도 여유로움 아닐까요?

태국의 뜨거운 오후 이런 수영장에서 종일 책보며 음식 시켜먹고 노는게 최고인듯 싶네요




이제 마지막으로 아침식사 얘기로 마무리를 지을까합니다

호텔이 커서 그런지 일정시간대는 많은 사람이 이용해 정신이 없지만 스텝들이 일사분란해서 불편할정도는 아니었습니다




음식맛도 저는 괜찮았습니다

음식 가짓수가 너무 많지도 적지도 않게 딱 먹을만한것만 있는것 같았구요





4박을 머물면서 아주 좋은 호텔인듯 싶고 BTS역과 연결된건 아주 유용했습니다

호텔 주변에 있는게 너무 없는게 아쉬웠지만 그래도 편의점이 있으니 다행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이정도면 충분히 누군가에게 권해줄수 있는 호텔이고 기회가 닿으면 또다시 묵고 싶은 호텔이란 생각이 듭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