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의 기온 골목에서 손님을 기다리는 인력거[じんりきしゃ / 人力車]




일제 강점기를 배경으로 하는 드라마나 영화에서나 봤던 인력거는 일본의 관광지에 가면 아직도 어렵지않게 볼수 있는데

일본은 관광용으로 이용하고 있고 인도나 방글라데시등 동,서남아시아에서는 아직도 교통수단으로 이용되고 있죠


동,서남아시아와 서양에서는 일반적으로 인력거를 릭샤[Rickshaw]라고 부르는데 일본어인 리키샤[力車]의 발음이 변화되어 만들어졌다는군요

1869년경에 일본인 다카야마 고스케가 서양마차를 본떠 만들었다고 하는데 그게 최초의 인력거인거 같습니다

우리나라에는 고종31년인 1894년에 하나야마라는 일본인이 10대의 인력거를 수입해 들여와 처음으로 선을 보였다는군요


홀로 외롭게 서있던 인력거가 어느 가족을 만나 교토의 기온골목투어를 시작합니다




인도나 방글라데시에서는 릭샤, 베트남에서는 씨클로라고 불리는 인력거는 이름만 다를뿐 다 같은 인력거입니다

하지만 씨클로나 릭샤는 자전거가 연결된 형태가 대부분이고 최근엔 오토바이나 엔진이 달린 오토릭샤 또는 툭툭이라고 하는 교통수단으로 바뀌었죠

오직 일본에서만 사람이 직접 끄는 방식의 인력거가 운행되고 있는듯 다른곳에선 본적이 없네요




그냥 다녀도 너무 더운 교토의 여름인데 사람을 태우고 뛰듯이 달리는 인력거꾼이 대단해보입니다

그래도 저 힘듬은 돈으로 보상을 받겠죠

인력거를 한번 타면 30분,60분,120분 코스가 있는데 30분 코스가 8,000엔정도로 원화로하면 9만원이 넘으니 가격이 제법 나가죠


인도 뉴델리에는 60만명의 인력거꾼이 있다는데 인력거를 대여해서 영업을 하기 때문에 대여료를 제외하면 하루 일당이 보통 600원정도라고 합니다

일본의 인력거나 인도의 인력거나 힘든건 마찬가지일텐데.....




인력거꾼은 단순히 수레만 끄는게 아니라 가이드의 역활도 하는데 목적지까지 가면서 간간히 멈춰서서 관광안내를 합니다




오르막길을 만나도 인력거꾼은 끄떡없다는듯 속도가 줄지를 않는군요




드디어 목적지에 도착을 했습니다

다른 인력거꾼들이 몰려들어 사진을 찍어주는데 박수는 왜 치는지?^^;




골목에서 만난 택시가 마치 인력거와 색을 맞춘듯 싶네요^^

우리나라의 인력거는 1920년대에 가장 호황을 누리지만 1912년에 등장한 택시로 인해 인력거는 점차 사양길로 접어들었다고 합니다




또다른 인력거가 손님을 태우고 골목을 누비고 있는데

손님이 젊은 아가씨들이라 그런지 인력거꾼 표정이 하나도 안힘들어 보이는군요^^






지금도 어딘가의 골목을 달리고 있을 인력거....



우리나라도 북촌마을에 가면 자전거 인력거가 있다고 합니다

일본의 인력거보다는 많이 저렴한 1인당 2만원이라고 하니 나중에 기회되면 이용을 해봐야겠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8.07 23:03 신고

    인력거 끄시는 분들 다들... 일로 다져진 근육들이 엄청나시네요...

    인력거 풍경이 관광지로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ㅎ

정말 너무도 오랜만에 글을 씁니다
사실 후시미 이나리 신사글을 쓰려고 사진을 올린후 바뻐서 임시저장 해놓은지 한달은 된듯 싶네요^^

자 오랜만에 일본 여행 떠나 봅시다
오늘 소개할 일본 교토의 후시미 이나리 신사는 교토역에서 그리 멀지 않은곳에 있습니다

그런데 온 가족이 함께간 여행이라 차를 빌려서 갔더니 어디쯤인지 감을 못 잡겠네요^^;;


일본의 어느 신사나 입구에는 항상 사진처럼 물이 있고 대나무 바가지가 있습니다

처음엔 마시는 물인줄 알았는데 신사에 들어갈때 손을 씻으라고 해놨다는군요

경건한 마음을 가지라는 뜻이겠지요


이 신사는 유명한곳이지만 입장료가 없어서 너무 좋군요^^




입구의 지도를 보니 신사의 규모가 생각보다 커보이는군요 




지도인지 약도인지 하나만 있는게 아니라 다양하게 있는데 다 용도가 틀리겠죠^^;






사진에서 더위가 느껴지시나요?

이날 정말 어찌나 덥던지 마음 같아서는 시원한 에어컨 바람 맞으며 길게 늘어져서 한숨 자고 싶더군요^^




일명 여우신사라서 그런지 곳곳에 여우가 많네요




그런데 여우 생김새가 어찌나 얄밉게 생겼는지....




올라가는 길목에 기념품 파는곳이 있습니다

부채도 팔고 유카타도 팔고....그런데 너무 더워서 기념품 보고 싶은 생각도 사라지네요




기념품 파는곳을 지나 드뎌 신사가 보이는데 나무가 드리워진 신사의 모습이 제법 멋스럽네요

우리네 사찰은 화려한 단청이 긴 세월의 멋스러움을 더해주는데 일본의 신사는 단청 대신 화려한 붉은색이 오래된 맛은 없지만 정갈한 느낌으로 다가옵니다

 뭐 나름 더위를 가시게 해주는 풍경인듯 싶네요^^






안으로 더 들어가니 백여우 두마리가 있네요




꼬리가 달랑 하나인거 보니 구미호는 아닌듯 싶습니다^^ㅋㅋㅋ




많은 여우중에 마치 멍멍이인듯한 얼굴을 가진 여우도 있는데 이넘은 조금 착해보이는 군요




드디어 이 신사의 가장 큰 볼거리인 수많은 도리이가 시작을 합니다




일본 신사입구에는 어김없이 하늘천(天)자 모양의 문인 도리이가 있는데 이 신사에는 수백수천의 붉은 도리이가 유명합니다




붉은 색의 도리이가 줄지어선 모습....어디선가 본적이 있지 않나요?

맞습니다 "영화 게이샤의 추억"을 여기서 촬영해서 더욱 유명해진 곳이죠




들어갈땐 단지 붉은 기둥이었는데 돌아서니 기둥마다 기부한 사람의 이름이나 회사명이 적혀있네요

우리나라 사찰의 연등과 같은듯 합니다




붉은 도리이는 마치 여우한테 홀린것처럼  끝난듯 하다가 또 이어지고 끝난듯 하다가 또 이어지네요




이곳에 오기전 들렀던 기요즈미테라(청수사)와는 너무도 다른 느낌의 후시미 이나리 신사

정말 조용히 산책하며 사색에 잠기고 싶다면 이곳이 제격인듯 싶습니다




여우 얼굴 모양의 판에 소원(?)을 적고 각자의 개성에 따라 표현한 여우 얼굴이 재미있네요^^








입구에 작은 소방서가 있는데 마침 소방 훈련을 하고 있네요

이런 소중한 유산을 잘 보호해야겠죠



꽤 유명한곳인데도 생각보다 사람이 없어서 여유롭게 구경하고 왔습니다

저역시 교토를 4번째 와서야 이곳을 방문했으니...^^;

사실 교토에 오면 은각사, 금각사, 기요즈미테라등 구경할 사찰이 많습니다

대부분 동선 때문에 후시미 이나리 신사를 일정에서 빼는 경우가 많은데 비싼 입장료를 지불해야하는 금각사, 은각사보다 훨씬 좋은듯 싶네요


교토에 가시거든 꼭 들러보세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2.06 15:44

    비밀댓글입니다

  2. 2011.12.12 23:02

    비밀댓글입니다

  3. 2011.12.14 15:52 신고

    쪼옹 님 넘 감사합니다^^ 받고 정말 놀랐어요~ 사진들이 넘 이뻐서 들러서 애원한건데
    다행히 쪼옹님덕에 티스토리 가입할 수 있었습니다. 넘 감사합니다. 앞으로
    잘사용하겠습니다!!!! 얼른 티스토리 익혀서 자주 놀러올께요^^

  4. 2012.01.29 06:51 신고

    저도 이곳에 일본인 친구랑 같이 갔는데
    한가지 알려드릴거는 여우를 모시는 이곳은 장사나 사업번창을 빌는 신사입니다
    한곳 더 추천하면 교토근처 나라도 일본에서 가장 오랫된 좌불이 모셔져있는 동대사와 사슴을 신으로 모시는 신사가...
    사슴구경은 한없이... 사슴은 일본에서 신을 모시고 다니는 동물
    불교의 코끼리같은 의미라구 ...








    • 2012.01.29 15:26 신고

      사업번창을 기원해서 회사 이르이 새겨진 도리이가 많았군요^^
      오사카를 여러번 갔는데도 이상하게 나라는 안가게 되더라구요
      담에 기회되면 꼭 가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