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저현상으로 일본여행이 좀 가벼워 졌다고는 하지만 100엔이 700원대였던때를 생각하면 여전히 부담스럽네요^^;

그런데도 일본에 온 이유는 여행에서 만난 일본인 친구를 만나볼겸 겸사겸사 일본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습니다


나고야는 오사카와 도쿄의 중간쯤에 있는 도시로 예전에 선동렬이 활약한 주니치 드레곤즈의 연고지로 우리에게 잘 알려져 있는곳입니다

일본은 여러번 와봤지만 나고야는 처음 방문했는데 예전에 오사카에서 도쿄로 신칸센타고 갈때 지나가긴 했더라구요^^ㅎㅎㅎ


나고야에서 일주일간 있으면서 치선 인 호텔과 더 비 호텔 두곳을 이용했는데 우선 더 비 호텔부터 후기를 올려봅니다

위치는 나고야의 다운타운인 사카에역에서 3분거리에 있는데 지도를 참고하시면 될듯 싶네요




더 비 호텔 나고야는 한국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거로 알고 있는데 아무래도 위치가 좋아서일듯 싶네요

길건너 공원만 건너면 백화점들이 밀집해 있고 그 뒤로는 주점과 식당들이 즐비해서 쇼핑을 즐기기에도 좋습니다

또한 사카에역에는 나고야의 명물 오아시스21과 TV타워가 있는데 사실 나고야는 관광으로 볼게 많지는 않더라구요^^;




더 비 호텔은 건물의 2층에 리셉션이 위치해 있습니다

미리 에약을 해서 갔기때문에 여권을 보여주고 사인한번 하니 체크인이 끝났고 배정받은 방은 608호 흡연룸입니다




6층에 오르니 복도부터 깊이밴 담배냄새가....그래도 생각보다 나쁘진 않네요^^;






일본에서 흔히 볼수 있는 싱글룸인데 무슨 고시원같은 느낌이 들지만 평균적으로 싱글룸치곤 작지 않은 방이네요

이방이 조식포함해서 9만원정도하는데 일본에선 좀더 작은 방들의 호텔도 7만원정도는 예상을 해야 한답니다

물론 오사카같은 경우에는 주방까지 있는 원룸형의 아파트를 6만원정도에 얻을수 있지만 나고야에는 없더라구요




청소상태는 아주 깔끔하고 흠연룸이지만 냄새가 나진 않았습니다

물론 저는 흡연자라 비흡연자가 이용하면 냄새가 날수도 있겠지만요




한켠엔 업무를 볼수 있는 테이블이 있구요

인터넷은 무료인데 전 인터넷 무제한을 신청해가서 호텔 인터넷은 이용하질 않았답니다




욕실은 어느 호텔을 가도 너무도 똑같을 정도의 크기이고 넓진 않지만 있을건 다 있습니다




조식 포함으로 예약을 했고 별도로 추가해도 1,000엔 정도를 지불하면 되는데 비지니스 호텔 대부분이 1,000엔정도 하더군요

다른 호텔을 이용해보니 더 비 호텔 조식은 그런데로 잘 나오는편이란걸 알았습니다




일본 친구들은 퇴근하고 만나기로 해서 시간이 남아 호텔 건너편 공원에서 더위를 식히려고 했지만 해가 져도 더위는 쉽게 사그라지지 않더군요

잠깐 공원에 나갔지만 그냥 호텔 로비에서 에어컨 바람 맞으며 기다렸답니다^^



더 비 호텔은 주중, 주말과 시즌에 따라 가격을 다르게 적용하는것 같았고

또한 예약하는 사이트마다 가격이 조금씩 다르니 검색을 잘하시면 더 저렴하게 이용할수 있을것 같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7.15 16:21 신고

    정말 전형적인 비지니스호텔이네요~^^
    예전 부산국제영화제보러 부산 도쿄코인 이용했었는데~
    비슷하네요~ 좋은 정보 너무 잘 보고 갑니다!^^

    • 2013.07.15 20:45 신고

      저도 부산역앞 토요코인 이용해 봤는데 일본의 여느 비지니스 호텔과 똑 같습니다
      사실 이용해보면 좁긴해도 아주 실속있긴 하더라구요^^

  2. 2013.07.15 16:34 신고

    깔끔하면서도 심플한게 조은거 같아요,,
    저도 요런데 묵어보고싶다는 ^^;ㅋ

    • 2013.07.15 20:47 신고

      사실 다 비슷해 보이지만 비지니스 호텔도 조식에서 좀 차이가 나고
      방의 크기도 아주 미묘하게 조금만 크던가 아님 작아져도 그 차이가 확연하게 느껴지더라구요^^

  3. 2013.07.15 16:48 신고

    나고야에 사는 시아아빠입니다.
    친구가 나고야로 놀러올까 한다고 해서 둘러보다가 좋은 호텔 관련 포스팅을 보고 글 남깁니다.
    정말 예쁘고 좋은 호텔이군요! 추천/구독 신청하고 갑니다~

    • 2013.07.15 20:48 신고

      나고야에 사시는군요
      나고야의 여름 더위를 매번 어떻게 보내시는....^^
      아마 고급까진 아니어도 시설이나 위치등 추천해 드려도 괜찮을듯 싶네요

나고야의 여름은 정말 많이 덥네요^^;

무척 덥고 습한데도 기모노와 레이소를 차려입은 커플이 야외촬영을 하고 있군요

사진사와 커플에게 양해를 구하고 옆에서 한컷 담아봅니다




전통의상을 잘 차려입어서 많이 더울텐데도 얼굴엔 행복한 미소만 가득하네요




결혼식때는 주로 쯔노카쿠시라는 하연색의 기모노를 많이 입는 다는데

야외촬영이라 그런지 상당히 화려한 기모노를.....이쁩니다^^

참고로 남자가 입은 전통의상은 레이소라고 하네요






두분의 사랑 영원하길 바랍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7.25 00:36 신고

    또 놀러왔습니다~! ^^
    전 개인적으로 이 사진이 참 느낌이 좋네요 :D
    자주 오려고 쪼옹님 홈페이지 링크해놨습니다! 좋은밤되세요~

1시간30분여를 날아서 도착한 일본 나고야....3년만이네요 일본은....

제주항공을 타고 아주 저렴하게 도착한 나고야 중부 국제공항은 바다에 인공섬을 만들어 조성했는데

옥상에 300m의 스카이데크에서는 바다와 어우러진 활주로를 멋지게 비상하는 비행기도 볼수 있답니다




공항에서 40분정도 전철을 타고 나고야역을 거쳐 사카에역 도착

나고야에서의 4일을 보낼 숙소 더비호텔에 짐을 풀고 샤워를 하니 벌써 밤이 찾아왔네요

한국하고 날씨는 비슷한듯 싶지만 습도가 높아서 더 덥게 느껴지는데 바람은 제법 시원하게 불어줍니다^^




일본오기전에 브런치(?)로 먹었던 해물칼국수는 기억도 없을정도로 급 배가 고파서 저녁을 먹으러 밖으로 나섭니다

오늘의 저녁 메뉴는 규동....요시노야 규동이 맛있는데 근처에는 없어서 차선으로 선택한 마츠야

대부분 혼자 저녁을 먹는곳이라 부담없이 식사를 할수 있는곳....뭐 원래 혼자서도 밥 잘먹는 스타일이긴 하지만...^^;




얼마만이냐 규동아~~^^

480엔짜리 大자로 주문해서 개눈 감추듯 뚝딱해치웠답니다




배를 채우니 머리에서 카페인을 찾는군요

지천에 널려있는 스타벅스에서 날씨는 덥지만 따뜻한 아메리카노한잔 테이크아웃합니다^^




배도 부르고 한손에 커피까지 있으니 더이상 바랄게 없네요^^

호텔 건너편에 공원이 있어서 한가로이 늦은밤 커피타임을 즐깁니다

때마침 바람도 시원하게 불어주는군요


나고야의 첫날이 지나고 있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