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마이를 여러번 오면서 벚꽃이 필거라는 생각은 한번도 해보질 않았는데 올여름 웹서핑을 하던중 발견한 치앙마이 벚꽃사진

아쉽게도 11월이후에 핀다고 해서 다음을 기약해야 했는데 생각보다 그 기회가 빨리 왔네요


벌써 작년이 되어버린 지난 11월 오토바이를 타고 벗꽃이 핀다는 도이수텝 너머 커피농장을 어렵게 찾았지만

치앙마이 벚꽃 시즌은 11월이 아닌 1월이란 얘기를 듣고 정작 벚꽃은 못보고 커피나무만 실컷보고 내려왔답니다


문뜩 벚꽃이 생각나서 햇살이 마치 봄날 같았던 지난주말 이번에는 차를 몰고 도이수텝을 올랐습니다

관광객들로 붐비는 도이수텝을 지나 뿌삥궁전을 향해 가는데 드디어 길가에 드문드문 꽃이 활짝 핀 벚나무가 보이기 시작하는군요 




벚꽃이 우리내와는 조금 다르게 보이는건 기분탓인지....어쨌거나 꽃분홍색이 아주 이쁩니다

도이수텝 깊숙히 들어 갈수록 벚꽃이 만개를 했네요








벚꽃이야 어느 나라에서 꽃을 피우던지 다 이쁜데 태국 벚꽃은 우리나라와 조금 다른게 나무 높이가 엄청 높았습니다

손뻗어 닳을만한 거리가 아니라서 꽃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기란 쉽지 않더라구요

그래도 한국이 가장 추울때인 1월에 비록 태국이지만 이쁜 벚꽃을 본다는게 신기할 따름입니다^^






















중간중간 사진을 찍으며 드디어 커피농장(Coffee Farm)이 있는곳까지 왔는데 여기까지 오는게 정말 힘들었답니다

평상시에도 포장이 되있지만 길이 좁아 마주오는 차를 만나면 비켜주기 난감해서 경적을 울리면서 오는 길인데

벚꽃도 피고 주말이라 그런지 차며 오토바이들 뒤엉켜서 진행이 쉽지 않더라구요

아무튼 오토바이든 자동차든 운전이 미숙한분들은 특히 조심을 해야하는 곳이니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힘들게 와서 그런지 벚꽃이 유난히 이쁘게 보이는군요




















올라가는 길도 힘들었지만 내려오는 길 또한 만만치 않더군요

어느 정도 막히는 구간을 지나고 잠시 뷰포인트에서 한숨 돌려봅니다



1월의 치앙마이 볼거리가 또하나 늘었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1.14 15:47 신고

    요즘 태국여행이 주변에서도 더 잘 들리는듯..
    가고 싶따~!

  2. 2014.01.15 12:48 신고

    안녕하세요. 쪼옹님의 글과 사진을 보고 어제 도이수텝 커피팜을 다녀왔습니다. 벚꽃이 아주 이쁘게 피었더군요. 감사합니다. 북부지역을 여행중인 부부여행자^^

치앙마이를 가면 누구나 한번쯤은 가본다는 도이수텝....그 길의 끝은 도이뿌이다
누군가 오토바이를 타고가면 기름을 가득 채워도 돌아올때 부족할수 있다라는 말을 듣고 가보지 못했다
그러던중 차를 렌트해서 막상 가보니 그리 걱정할 거리는 아니었다
도이수텝을 조금 지나면 태국 왕실의 별장인 뿌삥궁전이 나오는데 거기서 마을까지 썽태우가 운행을 한다
이 썽태우를 이용하면 기름 걱정은 안해도 될듯 싶다

아무튼 뿌삥궁전에서부터 내리막길로 한참을 내려가니 넓은 주차장이 나온다

한켠에 추차를 하니 가운데 마을로 들어가는 입구가 보인다

입구부터 형형색색의 옷과 스카프등 핸드메이드 제품을 파는 가게들이 늘어서 있고
여기저기서 바느질에 여념이 없는 몽족여인네들이 보인다


바느질하는 엄마를 빤히 쳐다보는 아이의 눈망울이 이쁘다

할머니옆에서 얌전히 놀고있는 꼬마가 나를 신기한듯 쳐다보는데 엄마는 시내로 돈벌러 갔나보다

어릴적 울 어머니가 재봉틀을 꺼내서 겨울이불 박음질을 하면 어찌나 그 위에서 뒹굴었던지....^^

이 아주머니는 투잡인듯 바느질도 하고 과일도 팔고.....^^


삯바느질에 여념이 없는 여인네들과는 달리 남정네들은 그늘에 앉아서 열심히 잡담중

가게들을 지나니 낯설은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우리네 맷돌과는 규모나 방식은 틀리지만 옥수수가 갈려나오는 모양을 보니 맷돌임에 틀림없다^^;

체급은 틀리지만 두명의 호흡이 제법 잘 맞는듯.....

역시 힘과 덩치는 비례하는듯...^^;

맷돌을 지나니 꽃과 나무들을 잘 가꿔놓은 정원이 나온다

입구에서 전통의상을 빌려입고 사진 촬영도 할수 있다

사실 마을 깊숙히 들어온 이유중에 폭포가 있다는 푯말때문이었는데 여기 도착해서도 한참을 찾았다
이게 폭포라니....

한가롭게 원두막 같은곳에 앉아계신 할머니를 찍는데 갑자기 돌아보더니 돈을 달란다
이궁 이럴때는 웃음이 최고....그냥 웃으면서 자릴뜬다

길 한가운데 떡하니 버티고 마치 골목에서 삥뜯는 불량배 같은 검둥개 한마리....자연스럽게 발길을 돌린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폭포는 치앙마이에서 빠이가는 길에 볼수있고 도이수텝-뿌이 국립공원에 속해있다
치앙마이 타페게이트에서 출발 107번 도로를 타고 35킬로 정도 가다가 빠이가는길 1095번 도로로 갈아타고 10여킬로정도 가면 도로변 왼쪽에 목파[morkfa]폭포를 알리는 표지판이 있다
그 길을 따라 2킬로 들어가면 매표소가 나오고 입장료[200밧]를 내고 거기서부터 걸어 20분여분을 걸어가면 폭포를 만날수 있다 현지인은 40밧을 받던데....^^
이곳역시 여름이면 치앙마이에서 더위를 피해 많은 사람들이 수영을 즐기러 온다 지금은 건기라 그렇지 우기때는 수량이 상당할듯 싶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