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마이에는 그 어느곳보다 사원이 많은데 최근에 아주 특이한 사원을 찾았네요

왓우몽[Wat Umong]이라는 사원인데 우몽은 태국말로 터널이란 뜻이니 말그대로 터널사원입니다

위치는 치앙마이 대학교 후문에서 멀지 않은곳인데 님만해민에서 도보로 30분정도 걸리니 오토바이나 차를 이용하면 5분이내에 갈수 있습니다




사원입구에 오토바이를 세워두고 숲길을 걸으니 나비도 보이고 공기가 남다르네요




사원 본당이 나오기전부터 양식이 좀 남다른 건물이 눈에 들어오는데 박물관이더군요




입구에서 5분정도 걸어들어오니 드디어 본당이 나오네요




본당으로 향하는 계단을 오르면 마치 작은 오벨리스크 같은 기둥이 우뚝 서있는데 이기둥은 아속 필러[Asoke Pillar] 말그대로 아속 기둥입니다

아속은 인도의 왕 이름으로 BC 327년 불교신앙의 가장 큰 지지자이면서 동남아시아에 불교를 활발하게 전파한 왕이었습니다

불교를 전파하는 과정에서 '참된 믿음의 상징'인 아속기둥을 많이 남겼는데 주로 인도나 네팔에서 볼수 있다는군요

아속기둥이 치앙마이에 있는게 흥미롭게 이유가 궁금했느데 안내문을 자세히 보니 복제본이라고 써있는네요^^




아속기둥을 지나니 바로 굴이 보입니다

정말 태국의 많은 사원을 가봤지만 이런 형태의 사원은 또 처음보네요




왓우몽은 망라이왕(King Mangrai) 통치시대인 14세기에 건축되어 1371년 복원되었으나 15세기 말에 방치된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다 1948년 불교의 교리전파및 묵상 용도의 사원으로 재건되어 현재까지 이어오고 있다는군요

불교의 교리전파를 목적으로 한다고하니 아속 기둥이 왜 있는지 이제야 이해가 되는군요^^




왓우몽은 묵상을 목적으로 하다보니 숲속 운둔지에 만들어져서 형태도 다르지만 여느 사원과는 분위기부터 다릅니다

또한 굴은 자연적인게 아니고 인위적으로 만들었는데도 내부는 시원하고 분위기는 더욱 경건한것 같더라구요






굴로 들어가는 입구는 앞에 세곳 뒤에 한곳이 있는데 어디로 들어가든 내부는 다 연결이 됩니다




















뒤로 나오니 굴의 지붕역할을 하는곳으로 올라가는 계단 나오는데 입구에 신을 두고와서 위로 더 올라갈수는 없었는데

앞쪽으로도 위로 올라가는 계단이 있으니 굳이 신을 들고 안으로 들어갈 필요는 없었습니다




굴안을 돌아보고 나와 입구 왼쪽에 보면 체디로 갈수 있는 계단이 있습니다

계단옆엔 머리가 다섯개인 용이 조각되어있는데 유난히 사나워 보이네요^^;




계단을 오르면 굴 뒤로 나왔을때 실루엣으로 보였던 종모양의 체디가 지붕에 있는데 수코타이 양식의 사리탑입니다






규모도 크고 분위도 남다를뿐 아니라 아주 오래된 사원이지만 위치때문인지 많이 알려지지 않은 사원 왓우몽

치앙마이에서 색다른 사원을 보고 싶다면 멀지 않은곳에 있으니 한번 찾아보는것도 좋을듯 싶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1.15 19:59 신고

    처음으로 제가 추천을 눌렸네요.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2. 2013.11.15 22:53 신고

    우와 굴이 정말 너무나 신기하고 멋진데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프라나컨키리를 뒤로하고 펫차부리에 온 이유인 카오루앙에 도착

태국을 여행하다보면 동굴안에 부처님을 모셔둔 광경을 많이 접하긴 하지만

카오루앙 같이 동굴사원은 별로 본적도 없을뿐더러 동굴의 규모가 아주 크고 천장의 구멍으로 떨어지는 빛내림이 아주 먼진곳입니다


프라나컨키리와 마찬가지로 카오루앙도 주차장에서부터 관광객의 뒤를 열심히 따라다니는 원숭이가 많네요




입구에 카오루앙이라고 써있지만 보통 카오왕이라고 불리웁니다

구글지도에서도 Khao Luang이라고 검색하면 엉뚱한곳이 나오고 Khao Wang Cave라고 해야 이곳이 검색되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주차장 바로앞이 카오루앙이라 많이 걷지 않아서 좋고 특히 입장료가 없어서 너무 좋네요^^

입구에 말린 옥수수를 파는 아줌마가 있습니다

이건 원숭이 먹이로 판매하는건데 동굴까지 가는길에 던져주면 원숭이들이 제법 많이 따라 붙는답니다












주차장에서 계단 몇개 오르니 바로 동굴 입구가 나옵니다




계단을 많이 내려가야는데 마치 지하세계로 통하는듯 묘한 느낌이 드는군요




입구만 봐도 동굴사원의 규모를 짐작할수 있을듯 싶네요








드디어 카오왕 동굴사원에 들어왔습니다

정말 어청 큰 동굴이네요




어떻게 이런 큰 동굴이 생길수 있는지....

천정에 구멍도 아주 절묘하게 생겨서 빛내림이 너무 멋있네요






이곳에 대해 검색해보니 니콜라스케이지의 방콕데인저러스와 안젤리나졸리의 툼레이더를 이곳에서 촬영했다고 하는군요

둘다 본 영화인데도 기억이 없으니 나중에 다시한번 봐야겠네요^^




제가 갔을때가 오후 2시쯤인데 좀더 일찍 갔으면 빛내림이 더 좋았을듯 싶네요





구경을 마치고 나오니 또 한무리의 관광객이 도착을 하네요

주로 태국인들이 많이 오는듯 싶고 가끔 서양사람들도 간간히 보입니다


그런데 원숭이들 숫자도 들어갈때보다 많고 바닥에 옥수수도 많이 보이네요






관광객과 함께온 기사인지 가이드인지 모를 아저씨가 옥수수를 엄청 뿌리고 있더라구요

오늘은 통큰 아저씨덕에 원숭이들이 옥수수 파티를 열고 있네요^^



전부터 마음먹고 있던 곳이라 너무 좋았고 생각한것 만큼 동굴사원은 너무 멋있는곳이었습니다

방콕을 여행한다면 2시간정도면 갈수있는곳이니 펫차부리에 한번 방문하는것도 좋은 경험이 될듯 싶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치앙마이에서 북쪽으로 70킬로 정도에 위치한 치앙다오

그곳에 가면 2억년도 전에 생긴 석회암 동굴이 있는데 그안에 사원이 있습니다

  예전에 트레킹으로 한번 간적이 있었는데 그때는 정해진 시간이 있다보니 달랑 동굴만 보고 왔는데

차를 몰고 다시 가보니 멀지도 않은곳에 있더군요

치앙마이 창푸악 게이트에서 북쪽으로 70킬로를 승용차로 가니 1시간이면 도착할 거리에 있더군요


동굴로 향하는 입구엔 초록의 아름드리 나무들이 그늘을 만들어줘서 시원함이 느껴지고

초입에 초등학교가 있는데 아이들의 뛰어노는 모습을 볼수 있어 좋더군요




산이 커서 그런지 입구옆에 생강과 약초를 파는데 생강 종류가 이렇게 많은지 처음 알았답니다


아래 보이는거 거의가 생강이라는....^^;





입구 매표소옆에 물이 흐르는데 어른 팔뚝만한 잉어들이 정말 많더군요


치앙마이의 대표적인 강인 핑강이 여기 차앙다오산에서부터 시작하는데


그강이 흘러흘러 결국엔 방콕의 짜오프라야강까지 이른다네요




[ 치앙다오 동굴사원 ]

해발 2,195m 로 태국에서 3번째로 높은 치앙다오산 (Permian 시대인 2억3천만년전 쯤에 생겼을 것이라 추정됨) 기슭에 위치한 석회동굴로서
내부에 캄보디아+미얀마 양식의 와불(누운 불상)이 대단히 유명하다.
내부에 갖가지 아름다운 종유석으로 장식되어 있는 동굴은 총 네갈래로 되어 있으며 이중 와불이 있는 곳까지의 400m구간은
불교신자및 관광객이 편하게 왕래할수 있도록 시멘트로 포장되어 있다.



















울나라는 동굴에 가면 여름엔 시원하던데 동남아는 가본 동굴 대부분이 무척 더웠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여기 치앙다오 동굴은 정말 시원하더군요

400여미터를 기는동안 크고작은 불상들이 있고 석회암동굴이다보니 신기한 종유석들도 제법 보입니다

끝에 다다르면 넓은 광장이 나와서 이런곳이라면 사원을 만들만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치앙마이에 오래 머무는 여행자라면 한번쯤은 가보길 추천하겠는데 단기 여행자라면 트레킹을 이용하시는게 좋을듯 싶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