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에는 대게만 있는게 아니라 정말 볼거리도 많더군요

특히나 영덕에서 고래불해수욕장까지 이어지는 블루로드는 정말 걷고 싶더라구요

아쉽게도 야경을 찍으러 갔기에 아침일찍 돌아왔지만 언젠가 약65km에 달하는 구간을 완주하리라 마음 먹어봅니다^^

블루로드 소개는 이곳으로  http://blueroad.yd.go.kr


블루로드는 총 4개의 구간으로 나뉘는데 그중에서 가장 이름이 멋진 빛과 바람의길 어딘가에 삼각대를 세우고 별을 담아봅니다

아마도 대게등대를 가기전이었으니까 창포리 해안가쯤 될듯 싶네요




맑은 새벽이었는데 파도는 제법 높게 해안가를 집어 삼키더군요

있는옷 없는옷 다 껴입고 가서 다행이었지 겨울의 새벽바다가 어찌나 춥던지....




많이 추웠지만 밤하늘의 총총 떠있는 별을 보니 어느새 추운건 잊게 되더라구요^^




바닷가에서 별을 담고 풍력발전 바람개비가 있는 바람의 언덕에 오르니

바람개비가 어찌나 큰소리내며 돌던지 조금 무서웠다는...


2005년에 완공한 이곳이 우리나라 최대의 풍력발전단지라는군요

바람개비는 대관령에서도 본적이 있어서 큰줄은 알았지만 높이가 무려 120m나 된답니다

풍차를 향해 돌진하는 돈키호테도 이곳에선 섣불리 돌진하진 못했겠죠^^;




엄청큰 바람개비가 24개나 있다고하니 우리나라 최대라는게 맞긴 맞나 봅니다^^

바람개비가 아침햇살을 잔뜩 머금은게 마치 일광욕을 즐기는듯 보이네요




사진에선 바람개비들이 멈춘것처럼 보이지만 아주 빠른 속도로 돌고 있답니다

속도가 너무 빨라 바람개비 끝에 태양이 걸치는 타이밍을 잡으려고 정말 많은 컷을 담았지만 쉽지 않았다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1.29 23:52 신고

    기나긴 기다림 끝에 이런 멋진 사진을 얻으셨겠지요!! 정말 멋진 사진입니다!!

  2. 2013.01.30 05:29 신고

    진짜 멋진 사진입니다. 실물보다 나아보이는 사진이 이런 사진이군요...

  3. 2013.03.20 08:03 신고

    감명 그자체입니다
    감사합니다

  4. 2014.06.23 22:10 신고

    안녕하세요^^
    블루로드 사진을 검색해보다가 정말 멋있어서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저 실례가 아니라면 사진을 퍼가도 될까요?
    제가 활동하고 있는 동호회(영리목적이 아닌)에 블루로드 소개를 하려고 하는데, 주인장님의 사진을 사용하고 싶어서요;;;

    사진 잘 보고 갈게요^^

  5. 2014.06.28 21:36 신고

    등산동호회이고, 제가 블루로드를 소개해서(주인장님 사진을 올려서) 사람들하고 같이 가려고 홍보하려고 합니다^^
    그냥 말로만 소개하는것보다는, 멋있는 사진을 한장 올리려고 하거든요
    주인장님 괜찮을까요?

  6. 2014.07.02 19:58

    비밀댓글입니다

2013년 새해 밝은지가 엇그제 같은데 벌써 1월이 다 가고 있네요

늦은감이 있지만 영덕으로 일출을 보러 다녀왔습니다

안동에서 바다가 가까운것 같지만 생각보다 길도 좋지 않고 제법 시간이 걸리더군요


처음가는 영덕이라 일출 포인트를 찾지 못해서 영덕읍 창포리 부근에서 해를 맞이 했습니다

해맞이 공원이 있긴 하지만 높은 지대에 위치하고 있어서 눈으로 보는건 몰라도 사진으로 담기엔 심심하겠더라구요




날이 맑아서 조금은 오메가일출을 기대했지만 역시 수평선에서 떠오르는 해를 보긴 쉬운일이 아니더라구요

구름속에서 살짝 고개를 내민 해를 보며 만족해야 했답니다




149,600,000㎞나 떨어져 있는 태양이지만 보이는 순간부터 느껴지는게 온기[溫氣]가 마냥 신기하기만 합니다

내가 태어나고 15,494번째 태양이 뜨는건데도 말이죠^^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울산에 내려와 돌아 다니다 보니 대왕암이란 표지판보이네요
대왕암이라하면 딱 떠오르는게 경주 감포 앞바다에 있는 일출로 유명한 문무대왕암...
첨엔 경주가 가깝긴 하구나 대왕암 표지판이 여기에 있는걸보니라는 생각을 했는데
가까운 경주라고 해도 생각한거보다 너무 가깝더라구요

지도로 자세한 위치를 확인해보니 경주의 문무대왕암이 아니라 울산에도 대왕암이 있더라구요
그런데 알고보니 이런 실수를 저만 한건 아니더군요
예전에 1박2일에서도 울산 대왕암에 와서 경주 문무대왕암으로 착각한 방송을 한적이 있었습니다
경주 문무대왕암과 울산 대왕암을 착각하는 사람이 여럿 있을것 같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경주에 있는건 대왕암이 아니라 문무대왕릉이고 울산은 그냥 대왕암입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경주 문무대왕릉은 신라30대 문무대왕의 무덤으로
죽어서 동해바다에 묻으면 용이되어 동해로 침입하는 왜구를 물리치겠다는 유언에 따라 만들어 졌다는군요
죽어서도 나라를 걱정하는 진정 대왕인듯 싶네요

그리고 아래 사진이 바로 울산에 있는 대왕암입니다




그런데 이 대왕암 알고보니 경주의 문무대왕릉과 상관관계가 있더군요

여기를 대왕암이라고 부르게된 계기가 문무대왕이 승하하시고 용이 되어 동해를 지키시고

얼마 지나지 않아 왕비도 돌아가시어 그 넋이 울산으로 날아와 대암 밑에 잠겨서 용신이 되었다는군요

그후로 이 대암을 대왕바위라 불리우다 세월이 흘러 댕바위에서 지금의 대왕암이 되었답니다




대왕암공원에는 이외에도 볼거리가 많은데 우리나라에서 세번째로 세워진 울기등대는 밤바다를 항해하는 배의 길을 밝혀주고

입구에는 수령 100년이 넘는 소나무 15,000그루가 소나무숲을 이루고 있는데 이 해송림은 한여름에도 시원한 쉼터를 제공한답니다


그런데 이 해송림에도 일제의 아픈 역사가 있더군요

조선시대에는 이 지역이 목초지로써 말 방목장이었는데

일제시대에 왕비의 넋이 깃든 이곳의 기를 꺽기 위한 목적과

군사기지화하면서 기지를 은폐할 목적으로 소나무를 빽빽하게 옮겨 심었답니다

  

정말 아픈 역사가 아물려면 얼마나 많은 시간이 필요한지 모르겠네요


[사진을 크릭하면 원본을 볼수 있습니다]


울산 12경중 하나이며 옛 선비들이 해금강이라고 했던 대왕암

거기에 문무대왕과 왕비의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까지 깃드니 이렇게 아름답고 성스러울수가 없네요



울산에 내려왔으니 시간이 허락한다면 틈틈히 12경이나 전부 담아봐야겠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8.31 20:34 신고

    그런데 전부다 확실하게 입증이 된게 없어요. 경주 대왕암 수증릉도 일단 학계에서 거의 맞다고 받아들여지지만 확실하게 입증된건 없어요 옛날에 거기를 확실하게 입증하기 위해 한번 발굴하려던 계획이 있었는데 무덤을 파기전 바로 직전에 계획이 취소되었습니다. 아무래도 뒷감당이 힘들었겠죠. 울산 대왕암공원이 진짜 대왕암 무덤이라고 주장하는역사학자들도 있고요. 울산대왕암공원 송림이 한국의 정기를 꺾기위해 심었다고 주장하기도 하고 다른쪽에서는 또 단순히 바람을 막기 위해 심었다고 주장하기도 하고 엇갈리네요

    • 2011.09.01 09:21 신고

      예전에 SBS였던가? 경주 문무대왕릉이 실제 문무대왕 무덤인지 확인하는 다큐를 본적이 있습니다
      무덤의 훼손여부때문에 마지막엔 인공으로 손을 댄 흔적은 있지만 실제 무덤인지는 밝히지 못하더군요
      개인적인 생각은 실체가 없다면 전설일지언정 그냥 좋은쪽으로 생각하는게 좋을듯 싶네요^^

  2. 2011.08.31 22:24 신고

    와.. 이게 대왕암이군요.
    사진도 시원하고 좋네요.
    잘 봤슴미다.

  3. 2011.09.01 23:30 신고

    사진으로 보니 새로운 모습을 보게 되네요. 아주 오래전에 들렀는데 다시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

  4. 2011.09.16 23:35 신고

    울산에 산지13년인데두 대왕암이 이렇게 아름다운줄 몰랐으니....
    좋은 사진한장이 가볍게 여긴 나의것에 대한 재발견 이랄까???

    • 2011.09.17 21:15 신고

      주위에 소중한것들이 때론 너무 일상이 되버려서 가끔 잊어버리는 경우가 있죠
      그런데 마치 대왕암의 주인같은 느낌이 드네요^^ㅎㅎㅎ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