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 반일감정이 최고조인 이시기에 일본 생라멘집을 소개하려니 기분이 좀 그렇군요

더군다나 정신문화의 고장인 안동에서 말이죠^^;


그래도 맛집은 맛집이니 용기(?)내어 소개할까합니다


얼마전 메뉴도 정하지 않고 저녁을 먹으러 무작정 시내로 나가는데 일본인이 직접 만드는 정통 생라멘집이라는 글귀가 눈에 들어오더군요

안동 성소병원 맞은편에 위치한 우라켄[うらけん]이라는 생라멘집입니다

정확한 위치는 지도를 참고하시구요




노다메 칸타빌레에 등장하는 중국집과 이름이 같은 우라켄은 아무 생각없으면 그냥 지나칠만한 아주 조그만 식당입니다




주차할만한곳이 없어서 동네를 몇바퀴 돌고서야 식당에 들어갈수 있었습니다

입구에 보이시죠 ' 일본인이 직접 만드는 일본 정통 생라멘! '

라멘맛의 기대감을 잔뜩안고 식당안으로 들어갑니다




식당안은 겉에서 짐작했듯이 아주 작았지만 일본에서 자주 봐왔던 라멘집과 별반 다르지 않은 분위기와 규모더군요

사진에 주인이 찍혔는데 남자분은 일본인이고 사진에 없지만 아내분은 한국분인데 아주 젊은 부부가 운영하는 라멘집입니다

식당이 작지만 손님의 대부분이 라멘만 먹고 가다보니 회전이 빨라서 혹시 사람이 많다고 해도 많이 기다릴필요는 없을듯 싶습니다




돼지뼈를 우려서낸 육수로 만든 돈코츠라멘

좀 느끼할것 같지만 아주 담백하고 구수한 맛이 일품인 라멘이라 제가 즐겨 먹는 라멘입니다 




한 숟가락 드셔볼래요?^^


한국사람이 만든다고 한국음식이 다 맛있는건 아닌듯 일본사람이 만든다고 무조건 맛있으란 법은 없죠

그런데 우라켄의 돈코츠라멘 정말 담백하고 맛있답니다




여기의 라멘은 양이 조금 적은것 같지만 국물까지 다 먹고 나면 제법 든든한게 양이 딱 맞더군요

그래도 조금 부족하다 싶으면 궁합이 잘맞는 오니기리 하나를 주문하시면 금상첨화일듯 싶습니다

오니기리는 일본식 주먹밥인데 우리나라에서는 삼각김밥이라고 부르죠




오니기리는 종류가 하나인데 참치와 오믈렛이 들어가 있습니다




우라켄에는 네종류의 라멘외에도 밥종류 몇개와 오코노미야끼도 있으니 취향에 따라 주문하면 될듯 싶네요

전에 오코노미야끼도 먹어봤는데 맛은 좋았지만 가쓰오부시가 조금 두꺼워서 식감이 조금 질긴게 아쉬웠습니다


우라켄은 오전11시에서 오후9시30분까지 영업을 하고 매주 일요일은 쉰다고 합니다

그런데 오늘은 일요일인데도 문을 연거 보니 일요일이라도 라멘이 생각난다면 한번 찾아볼만 하겠더라구요


일본 정통 생라멘집인 우라켄은 올해 1월에 오픈을 했다고합니다

이제 8개월밖에 되지 않은 식당이라 안동에서 유명한지는 모르겠지만 우연히 맛집을 만나는 행운을 누려서 기분이 좋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2.09 17:33 신고

    안동에도 생겼다는 말을 안동에 살고 있는 친구한테 들었습니다.

    지난번에 안동에 갔을때... 찾아볼껄 그랬나봅니다...ㅎㅎㅎ

    • 2012.12.09 17:38 신고

      생긴지 얼마 안되서 그런가 안동사람들도 모르는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암튼 나중에 안동에 오시면 한번 드셔보세요^^

치앙마이에서 치앙칸까지 편도가 대략 500여킬로미터정도 되는데 가는데만 12시간정도가 걸렸네요

가는길이 너무 험해서 올때는 러이를 지나 큰길로 돌아왔는데도 갈때보다 빨리 왔네요^^;


바로 지금 소개할 맛집은 치앙칸의 관문인 러이에 있는 레스토랑 반타이입니다

러이에서 제일 큰 병원인 러이병원 근처에 있어서 찾기는 어렵지 않습니다




태국의 북동부쪽 이싼지역은 여행자가 잘 가지 않는곳이고 치앙칸도 태국인들이 많이 찾는곳이지 외국인이 많이 가는곳은 아닙니다

그러니 이 레스토랑이 아무리 맛있다한들 방콕에서 버스타고 8시간이상을 달려서 일부러 찾아가긴 너무 힘든곳이죠^^

그런데 혹시 치앙칸을 방문하신다면 이 식당 정말 강추하는곳입니다


치앙마이로 돌아오는길에 점심이나 해결하려고 러이를 돌아보던중 식당앞에서 신문을 보고 있는 외국인 발견

일단 들어가보니 반타이라는 태국식 이름하곤 어울리지 않는 웨스턴 식당이었습니다

그것도 독일 아저씨가 태국여자와 결혼해서 외국인이 잘 찾지 않는곳에 식당을 열었더군요




이 아저씨가 주인아저씨인데 이름을 안물어봤군요^^;

오랜만에 보는 외국인이라 그런지 부인이 작년에 혼자 서울에 여행을 다녀왔다며 많이 반가워하더군요




식당안 제법 큰데 조금 이른시간이라 그런지 태국인 커플만 식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냥 한번 가본집을 거기다 너무 멀어서 누가 갈지도 모르는 식당 후기까지 쓴다는게 조금 이상할수 있겠지만

이곳 음식이 어찌나 맛있는지...독일 아저씨라 소세지를 안먹어본데 조금 아쉽네요


우리 일행은 소,돼지,닭 스테이크와 돈까스까지 여러 종류를 주문했는데 하나하나 어찌나 맛있던지...^^










감동은 단지 음식에서 끝나지 않았는데 후식으로 시킨 커피는 지금까지 태국에서 마셔본 커피중 단연 최고였답니다

태국은 대부분 커피가 쓰고 맛이 그리 좋지 않다고 여러번 말한적이 있는데

이집은 정말 한국을 통틀어서도 맛이 최고인듯 싶었습니다^^





정말 전혀 생각지고 않은곳에서 만난 맛집은 사막에서 오아시스를 만난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그런데 아쉬운건 이곳을 다시 찾기가 쉽지 않다는거....^^;


치앙마이나 방콕은 너무 번잡해서 이 시골에 식당을 차렸다는 독일 아저씨
마치 중원을 떠나 초야에 묻혀있는 무사와도 같은 느낌이 듭니다

혹시 러이를 지나시거든 반타이 레스토랑에서 커피한잔 하고 가세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7.18 21:42 신고

    즐거운 여행. . 보내고오세요^^ 카메러 기종과 렌즈는 어떤 것인지 적어주시면 저처럼 궁금증 갖는 사람즐에게 도움 될거 같아요. .

  2. 2013.01.09 19:49 신고

    지금 치앙칸이고 몇일쉬다가 러이거쳐 치앙마이로 가려고하는데요. 기회되면 이 레스토랑 꼭들르고싶네요. 버스터미널이랑 가까운거리인가요? 글쓰신거보니 운전하고 가신거 같은데 혹시 러이에서 치앙마이가는 버스시간도 아시는지ㅠㅠ..

    • 2013.01.09 21:43 신고

      치앙칸에 계시는구요 부럽습니다^^
      레스토랑은 터미널근처에 있으니 들르셔도 될듯 싶구요
      죄송헤도 버스시간은 모르겠네요
      묵고계신 숙소에 물어보시면 알수 있지 않을까요??

    • 2013.01.10 14:01 신고

      여기서 러이까지만 아시는거같더라구요ㅠ_ㅠ포스팅하신 레스토랑은 가는길에 꼭들러야겠어요^_^감사합니다~!

    • 2013.01.10 20:21 신고

      사진 뒤져보니까 치앙마이에서 러이가는 버스시간표를 찍어둔게 있더라구요
      7:30, 12:20, 14:30, 19:00, 19:30, 20:00, 20:30 하루에 7편이 가니 러이에서 치앙마이 오는 버스도 비슷하겠죠
      도움이 될지 모르겠네요^^

오랜만에 후배와의 저녁식사 석촌호숫가에 있는 레스토랑으로 오라는 연락을 받고 한달음에 달려간곳 라군 47
어제 먹은 스파게티가 별로였던걸 알고 마치 보상이라도 해주려는냥 오늘도 이탈리안 레스토랑이었다

저녁 약속을 하면 맛이나 분위기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주차가 가능한지부터 확인하는 버릇이 생겼는데
라군 47은 후배가 정한 곳이라 확인이 불가능 했지만 마침 중년의 아저씨가 발렛파킹을 해주셔서 신경 쓸 일이 없었다

웬만한 사람들은 다 알겠지만 석촌호숫가 주변에 이쁘게 꾸며논 카페들이 즐비하고 지금도 공사가 한창인곳이 많았는데
라군47 역시 전면 테라스를 이쁘게 꾸며논 모양새가 제법 맘에 들어서 테라스에 앉고 싶었지만 날씨가 제법 추워서리.....^^
 

테라스를 포기하고 실내로 들어서니 역시 내부도 나를 실망 시키지 않았다
입구에 버티고 서있는 콘트라베이스와 심플한 내부....넘치지도 또는 모자르지도 않은 인테리어는 내가 정말 선호하는 타입
어제 갔던 이탈리안 레스토랑과는 너무도 대조적인 분위기가 신기할 정도였다^^ 

위가 놀랄까봐 선발대로 등장한 따끈따끈한 보카치오빵과 올리브 오일에 제몸을 던진 발사믹식초가 가뜩이나 배고픈 식욕을 자극시킨다
사실 맛집을 소개하면 기본적으로 음식 사진을 제대로 찍어야 하거늘 어찌나 배가 고팠는지 일부를 섭취하고서야 카메라를 들었다^^

피자와 크림소스 해물스파게티 그리고 와인한병....사실 웬만큼만 맛있어도 환상적인 조합인데 맛까지 예술이다

크림소스가 듬뿍 발린 스파게티 돌돌 말아 한입 베어 무니 어제의 별로였던 스파게티는 잊은지 오래다
워낙 스파게티를 좋아 하다보니 맛이 객관적이지 않고 주관적일수도 있겠지만 정말 맛있으니 한번 가보시길 적극 추천할만한 라군47

맛있게 식사를 마쳤다면 길건너 석촌호수를 산책하는건 이집의 보너스트랙이 아닐까란 생각이 드네요

[ 라군 47 / Lagoon 47 ] 02-412-8723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0.22 16:36 신고

    ㅠㅠㅠ가고싶어요!!!걸~쭉한 스파게티 원츄~

    • 2010.10.22 16:47 신고

      글치 스파게티는 좀 걸쭉해야 제맛이지...^^
      나중에 분당 나빌리오에 함 가자꾸나
      그집 스파게티 쥑음이거덩
      에궁 먹고 잡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