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들르는 파워블로그에 요즘 싱가폴 여행기가 올라오네요
그분이 올린 게시물 제목에 싱가폴과 싱가포르를 같이 적으시길래 따라해봤는데 방문자가 많아지려나^^ㅎㅎ

2년전 어느 잡지에서 본 사진 한장때문에 싱가폴을 찾았었습니다
바로 여기 마리나베이에서 새해맞이 불꽃놀이 하는 사진이었는데 어찌나 멋있던지 직접 보고 싶어서...^^;

이무렵 태국에 있었는데 12월29일 싱가폴 입성을 목표로 방콕에서부터 말레이시아를 거쳐서 육로로 내려갔던 기억이....

야경하면 홍콩이 딱 떠오르는데 이곳 마리나베이의 야경도 홍콩 못지않게 멋있습니다
에스플러네이드에서 바라본 마리나베이 모습인데 가운데 잘보면 연신 물을 토하는 머라이언상이 보일겁니다^^



물위에 둥둥 떠있는건 새해를 맞아 소원을 적은 풍선을 띄워 놨는데 밤엔 불이 들어와 멋진 모습을 연출합니다

많은 풍선중에 한국애들이 적어놨는지 소원을 연예인되게 해달라고 적은것도 있네요^^ㅎㅎ




낮에도 쉴새없이 머라이언상은 물을 뿜고 있네요




바다지만 마치 호수같은 느낌이 드는 마리나베이엔 저녁이 되면 많은 각국의 사람들이 산책을 합니다




야외 공연장에선 새해맞이의 일환인지 음악공연이 한창이네요




쇼핑몰같은 건물에 올라가니 마리나베이 야경이 더욱 환상적이네요

이 사진찍기 전날 사진의 왼쪽에 한창 공사중인 건물에서 야경을 찍고 싶어 찾아가서는

사진찍게 올라갈수 있냐고 물어봤더니 보안요원이 안된다며 혹시 현장사무실에 가보라더군요

이 공사를 한국기업인 쌍용건설에서 하니 혹시 그들이 올려보내줄지 모른다고...

그런데 현장 사무실을 못 찾아서 아쉽게 발길을 돌렸던 기억이 나네요

지금보니 그 공사중이었던 건물이 싱가폴의 새로운 랜드마크인 샌즈 호텔이었네요 




이곳은 옥상에 정원이 있는데 개방을 해놔서 수월하게 사진을 찍을수 있었네요




뒤쪽에 보이는 대관람차가 마치 영화 스타게이트에 나오는 게이트 같은 느낌이 드네요

저 관람차에는 한통(?)에 28명이나 들어간다고 하니 지금은 운행을 안하지만 에버랜드의 우주관람차에 비교하면 대우주정도 되겠죠^^




종교적인 문제로 말레이시아에서 독립한 싱가폴 작지만 그 어느 지역보다 알찬느낌이고 볼거리도 많은 나라인듯 싶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6.15 14:29 신고

    싱가폴의 야경이 왠지 서울처럼 느껴지는 건 저만의 기분인가요?

  2. 2011.06.25 19:57 신고

    와 싱가포르 야경도 멋지네요~~^^

  3. 2011.07.03 22:24 신고

    오노~ 싱가폴 정말 갈곳없는 나라...매력없는 나라...

  4. 2015.10.01 23:13 신고

    개인적 궁금증인데..방콕이랑 싱가포르 둘 중에 어디가 더 좋으셨나요?

    • 2015.10.03 16:56 신고

      방콕과 싱가폴이라....사실 둘다 좋은데...^^
      싱가폴은 마리나베이에서 새해맞이 불꽃놀이를 찍기 위해서 간거라...
      도시야경은 싱카폴이 좋긴한데 그래도 자주 갔던 방콕이 좀더 좋을듯 싶네요

    • 2015.10.04 01:02 신고

      잘 참고하겠습니다^^

머라이언은 머리는 사자고 몸은 물고기인 싱가포르의 상징이고 마리나만(灣) 끝에 있는 이 머라이언상은 높이 8.6미터, 무게 70톤으로 온종일 쉼없이 물을 뿜는다
나중에 알았는데 싱가포르라는 이름도 사자의 도읍이란 뜻으로 싱가푸라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상상속의 동물인 머라이언상이 쌩뚱맞게 여기 있는게 아니었다^^

마리나만에 있는 이 머라이언상이 제일 큰건 아니다 실제로 센토사 섬에 있는 머라이언상은 사람이 안으로 올라가서 볼수있도록 전망대가 있으니 규모가 제일은 아니지만 이 근처엔 클락키, 보트키, 에스플러네이드등이 있고 야경이 아름다워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다


열심히 물을 토해내는 머라이언상뒤로 유럽풍의 플러톤호텔이 살짝보인다
저 호텔은 싱가포르 건국 100주년 기념으로 지어졌던 우체국을 개조해 만든 호텔로 특히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머라이언상을 보기위해 혹은 보트를 타기위해 이곳에 찾는다
저 뒤에 한창 공사중인곳이 보이는데 아마 호텔등을 짓는듯한데 마리나베이를 찍기 위해 저곳에 찾아갔더니 경비직원들이 못들어간다 하더군요
그러면서 다른쪽엔 너희나라 쌍용건설에서 담당하니 거기에 부탁해보라고 하는데 아쉽지만 가보진 않았습니다 



강건너엔 두리안처럼 보이는 건물이 보이는데 저곳이 멀티공연장 에스플러네이드입니다 우리나라 예술의전당과 같다고 보면 될듯 싶네요
사실 첨엔 열대과일 두리안을 모티브로 디자인한줄 알았는데 등불을 형상화 했다고 한다
그위에 차광막을 설치하면서 저런모습이 됐다고 하는데 우연의 일치 치고는 정말 두리안스럽네요^^

낮의 머리이언공원은 밤과는 또다른 느낌으로 다가옵니다 


오늘도 쉼없이 물을 뿜고 있는 머리이언이 또 보고 싶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싱가폴 마라나베이에서는 카운트다운과 동시에 새해를 알리는 불꽃놀이를 합니다

초행길이라 포인트 찾기가 쉽지는 않았지만 나름 괜찮은 곳은 찾았는데 역시 무진장 쏘아 올리니까 쉽지 않더군요

암튼 조금 늦은감이 있지만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좋은 사진 많이 담으세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