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태국 친구들이 요즘 자주 올리는 다리 사진이...궁금한건 찾아봐야해서 구글을 뒤졌더니 매꿍땜에 있더라는...

여러번 가본 땜이지만 이런 다리를 본적도 없고 다리가 있을만한곳도 없었는데 자세히 보니 땜 상류에 있더라구요


오랜만에 라이딩도 할겸 날 좋은날 땜으로 달려갑니다

매일 흐려있다가 오랜만에 하늘이 열려서 좋은것도 잠시 태양이 뜨겁다는걸 잊었을까봐 그런가 엄청 더웠답니다


뜨거운 열기를 오토바이 속도로 이겨볼까 싶어 얼마간의 비포장길을 포함해서 달리고 달려 다리에 도착을 했습니다




이날 뜨거운건 둘째치고 습도라도 낮았으면 괜찮았을텐데....해무리가 생길정도로 습도가 높더라구요




덥고 습했지만 다리를 왔다갔다하며 카메라에 담는 이 열정^^


이 다리는 태국어로는 "매 꾸앙 우돔 타라(แม่กวงอุดมธารา)교"인데 영어로는 그냥 매 꾸앙 현수교(Suspension Bridge)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 다리는 오토바이를 위한 다리인듯 차가 건널수는 없어 보이네요


이런 다리를 여기에 왜 만들었나 싶지만 다리 건너 오프로드를 달리면 부아통 폭포( jjongphoto.com/375 <-- 클릭)까지 이어진다는군요

건너편에 사는 사람들은 얼마전까지 배에 오토바이를 싣고 건너오던가 한참을 돌아서 치앙마이를 오갔었는데

다리가 생겨서 오지마을이 조금 생활이 나아졌을듯 합니다 
















이다리도 사랑의 징표가 있네요

자물쇠를 채우고 열쇠는 강물에 던져 버리며 영원한 사랑을 기원했을 많은 커플이여 그 사랑 변함이 없기를...




이곳에서 자물쇠를 팔지는 않으니 혹시라도 사랑의 징표를 남기고픈 커플은 미리 챙겨가세요

뭐 이글 보고 갈 사람이 있나 싶긴 하지만...^^




사실 제목에 이쁜다리라고는 했지만 솔직히 그렇게 이쁜 다리는 아닌듯 싶네요^^;

하지만 태국 사람들 취향인지 평일 낮인데도 불구하고 계속 사람들이....심지어 버스타고 떼로 구경 오는이들도...




그래도 다행인건 주차장에 기념품과 먹거리도 있을뿐 아니라 카페도 있다는 겁니다

찰밥과 까이양(숯불구이 닭)을 사서 카페에 자리를 잡고 시원한 아이스아메리카노를...




카페가 다리 잘 보이는곳에 자리를 잡았네요




사실 별사진을 찍을수 있을까 싶어 갔었는데 별 보기엔 좋은 환경이었지만 한방중에 오토바이로 올만한곳은 아니더라구요

대신 다음에는 다리 건너 부아통 폭포까지 라이딩을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