앳 나타 치앙마이 칙 정글, 살라 카페, 카페 람림나에 이어 매림 추천카페 네번째 킨디 카페(Kindee Cafe)를 소개합니다 

킨디 카페도 얼마전 소개한 카페 람림나에서 멀지 않은곳에 위치해 있는데 카페까지 가는길이 비포장길이라 다른 카페에 비해서 접근이 용이하지는 않습니다 

자동차로 갈때는 문제없지만 오토바이를 이용하는 여행자께서는 주의가 필요할듯 싶네요 






킨디 카페에 도착하니 멍멍이가 몇마리 있는데 그중에 누렁이 한마리가 입구부터 카페안까지 안내를 해주더라구요^^




카페 이름은 킨디인데 입구 간판엔 아티스트 팜스테이라고 걸려 있습니다

간판만 보고 이곳을 찾을때 조금 혼선이 있었는데 아티스트 팜스테이는 리조트 이름이고 킨디 카페는 리조트내 카페이름이니

둘중 하나의 간판만 따라와도 이곳에 도착할수 있답니다






이곳의 주인장이 사진을 찍더군요

카페 곳곳에 주인장이 여행다니며 찍은 사진들이 걸려있고 카페도 그런 감각이 많이 반영된듯 싶었습니다


















킨디 카페를 나오면 바로 화장실이 나오고 여기부터 아티스트 팜 스테이 리조트가 시작을 하는데 화장실 표시가 아주 재미있네요^^




리조트는 마치 유료 낚시터마냥 가운데 큰 연못이 있고 각각의 건물로 이뤄져 있는데 물은 그리 깨끗해 보이지 않더라구요








건너편 숙소는 초가집같이 생겼고 반대쪽은 옥상을 가지고 있는 숙소였습니다








옥상에 오르니 멍멍이 한마리가 반갑게 맞이합니다^^






삼겹살 구워 먹으면 딱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옥상 세면대에 허공을 향해 놓여짐 창문이 아주 특이하더군요

사진을 찍는 주인장이 어떤 의도로 만든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보기에는 세상을 프레임안에 담은듯 보이네요






마침 빈 숙소가 있어서 양해를 구하고 들어가 봤습니다




안으로 들어오니 겉보기와는 다르게 넓고 아늑하네요

파스텔톤의 색감이 아늑한 분위기를 만들어 주는듯 합니다








화장실도 널직하군요




처음 느낌은 그냥 시골 초가집 같은 느낌이었는데 실내도 그렇고 의외로 구석구석 이쁘게 꾸민곳이 많네요




옥상에서 밤하늘의 별을 보는 상상만으로도 묵어보고 싶은 생각이 간절한데 숙소앞에 하나씩 놓여있는 원두막(?)까지....




지금에서야 드는  생각인데 왠지 빠이같은 느낌이 많이 드는곳이네요


나오는길에 마당에서 상추를 뜯던 주인 아저씨가 친절하게도 여러 종류의 팍치와 바질을 하나씩 알려줬는데

이곳도 샐러드를 주문하면 바로 마당에서 따다가 만들어주더군요


그나저나 팍치옆에 잔뜩 심어져 있는 상추를 생각하니 삼겹살이 급 땡기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1.03 18:27 신고

    오... 상당히 괜찮아 보이네요. 완전 시골 같은데. 오토바이를 타고 이런데를 돌아다녀 볼걸 그랬나요.

  2. 2014.06.17 16:22 신고

    안녕하세요. 치앙마이 숙소를 검색하다가 오게 되었습니다. 이곳에 대한 정보를 좀 더 알려주실 수 있나요? 홒페이지라든가, 숙박비라든가요. ^^

    • 2014.06.17 18:25 신고

      저도 커피만 마시고 잠을 자진 않아서 정확은 모르겠는데 아고다에 검색하니 나오네요
      agoda.com 에서 치앙마이 Youdin Kindee Farmstay로 검색하시면 자세한 가격 알수 있습니다

  3. 2014.12.18 01:11 신고

    이 곳에 꼭 가고싶은데 자동차나 오토바이 말고 방법은 없는건가요?ㅠ
    운전면허도없고 일반 학생입니다ㅠ

    • 2014.12.18 15:51 신고

      치앙마이에서 썽태우나 툭툭이를 대절해서 갈수는 있겠지만
      숙박하기 위함이 아니라면 굳이 대절까지해서 갈 필요가 있을까 싶네요
      아무튼 비용이 들겠지만 갈수는 있고 기사한테 구글맵이나 지도를 꼭 보여줘야할겁니다

태국 북부의 치앙마이주에는 24개의 군이 있는데 그중 북쪽에 바로 인접한 매림군은 도이수텝을 끼고 있어 자연환경이 아주 좋습니다

그래서 매림에는 자연과 조화를 이루고 있는 리조트들이 많은데 대부분의 리조트에서 카페를 함께 운영합니다

최근에는 매림에 숨겨진 카페들을 찾아 다니는데 얼마전 올렸던 강원도 계곡같은 느낌의 앳 나타 카페 주변에는 그에 못지않은 카페들이 많더군요

이제부터 인근에 Sala Cafe, Palladisso Cafe, Kindee Cafe, Cafe Ramrimna까지 네곳의 카페 이야기가 줄줄이 올라가니 기대하시길 바랍니다^^


그 첫번째로 넓은 망고 농장에 자리잡은 살라카페(Sala Cafe)를 소개하겠습니다




앳 나타 치앙마이 칙 정글에서 약 3㎞정도 떨어져 있는 살라카페

찾아가는 길은 지도를 참고하시는데 근처에 가면 안내판이 많으니 안내판만 따라가면 찾는데 어려움은 없으리라 봅니다




살라카페 인근에는 망고 과수원이 많았는데 여름에 오면 망고가 달려있는 모습을 많이 보겠지만 지금은 겨울이라...

과수원길 오르막을 오르니 카페 입구가 나옵니다




입구가 너무 심플해서 자칫 지나칠수도 있겠지만 평일 낮에도 많은 사람들이 오고가기 때문에 눈에 잘 띄긴 할겁니다






입구를 들어서니 잘 가꿔 놓은 부잣집 마당같은 느낌이 드네요^^






손님 대부분이 태국인들이지만 외국인들도 제법 있는걸로 봐서 주인인 태국아주머니의 남편은 외국인이 아닐까란 생각듭니다






살라카페는 커피나 차를 마시러 오는 사람보다 식사를 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저도 점심을 먹으러 들어 왔는데 음식맛이 제법 좋은게 분위기 때문에 손님이 많은가 했더니 음식맛 때문에 손님이 많은것 같더라구요




이곳에서 먹은 점심은 그릴 포크 샐러드와 치킨 볶음밥이었는데 샐러드는 이곳에서 직접 기른것으로 만든다고 하는군요

아주 싱싱한게 양도 많고 맛이 좋았습니다




볶음밥도 맛있었는데 특히 밥위에 계란후라이는 태국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거랍니다

태국은 기름에 튀기듯이 계란후라이를 하다보니 기름을 살짝 두르고 하는 일반적인 계란후라이는 거의 없거든요




일단 주린배를 채우고 카페를 한번 둘러보는데 실내가 의외로 넓네요








실내에 많은 자리가 있지만 별장같은 카페에서 실내에 머무는건 아닌듯 싶죠

이곳은 실외에 더 많은 자리가 있어서 대부분은 밖에 자리를 잡더라구요




밖을 둘러보다가 5살짜리 태국 소녀를 만났는데 어찌나 이쁘던지 사진을 몇장 찍어줬답니다




꼬마 사진을 찍고 카페 뒷마당으로 더 가니 원두막같은 평상이 여러개 있더군요




밥먹고 차마시고 이곳에서 한숨자면 딱인듯 싶죠^^




시내에서 조금 멀고 외진곳에 사람이 많이 찾는데는 이유가 있겠죠

음식맛 좋고 자연과 어우러진 카페 풍경이 사람들을 이곳으로 이끄는 이유인듯 싶네요





망고가 노랗게 익는 여름에 오면 더 좋을것 같은 살라카페

매림은 정말 카페 천국인듯 싶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2.30 12:28 신고

    우와! 가서 한 일주일동안 푹~ 휴양하고 싶어지는 곳이네요~ 한적하고 여유로운 느낌도 좋고~ 음식도 너무 맛있어 보이고요^^ 저는 태국은 방콕이랑 파타야만 패키지로 다녀와서 아직 태국의 많은 것을 모르지만, 언젠가 배낭여행을 하고 싶어지는 곳입니다.

    멋진 사진들 잘 보고.. 태국에 다시 가고싶다는 마음을 이만~~큼 먹고 갑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