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발 1,350m에 위치한 치앙마이 몽족마을 초등학교의 점심시간


치앙마이 올때면 한번씩 가는 초등학교인데 수업에 방해되지 않도록 점심시간에 방문을 합니다

도착하니 마침 아이들이 식판을 들고 줄지어 식당으로 향하는군요

점심시간은 누구에게나 즐거운 시간이죠^^




오늘 배식을 담당한 아이들인듯 싶은데 국이 많이 남은것 같네요

이정도면 배식에 실패한게 아닌지....ㅎㅎ




점심식사를 마친 아이들은 운동장으로 뛰어나와 소화(?)를 시킵니다




이녀석들은 무슨 작당모의를 하는지 심각하네요




염탐꾼도 있고...




운동장 한켠의 놀이기구는 저학년 여자아이들이 점령을 했는데 놀이기구보다는 철조망이 더 좋은건지...




저기 무슨 심각한 문자라도 온거냐??










수줍음이 많아서 카메라만 들면 고개를 돌려버려 죄다 뒷통수 사진만...^^;

결국 아이들과 놀면서 몇장 건지 해맑게 웃는 모습의 아이들 사진이네요

그런데 정말 심각한 문자가 온거니???ㅎㅎㅎ




거꾸로 매달린 아이들은 어찌나 표정이 시크하던지...







가끔은 사진 찍기 좋아하는 아이도 있네요




한쪽에선 술래잡기 하느라 사진 찍히는줄도 모르는....술래를 향한 집중력이 대단합니다^^




너는 왜 친구가 없냐??




동생이 놀러 온건지 엄마가 맡기고 외출하신건지...점심시간 끝나면 동생은 어디로???




고수는 멀리 있지 않네요

고무줄의 달인들입니다







이제 점심시간이 끝났네요

수돗가에서 흘린땀을 씻고 오후 수업을 들으러 교실로.....




학교 근처 마을에 잠시 들러봅니다

아이들이 학교간 사이에 할머니는 삯바늘질에 여념이 없으시네요




마을을 둘러보는데 몽족 아저씨가 집안으로 들어오라시더니 단감을 주시네요

감이 너무 맛있어서 서너개 깍아 먹고 왔습니다^^



그런데 부엌 편한의자에 앉아서 아저씨가 쉬고 계실때 아주머니는 마당에서 커피콩을 말리기 위해 열심히 노동을 하시고 계셨다는....ㅎㅎㅎ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태국 북부의 미얀마 접경지를 여행하다보면 가장 많이 만나는 고산족은 몽족인듯 합니다

몽족은 중국에 가장 많이 거주하는 묘족과 같은 민족으로 태국, 라오스, 베트남등의 산악지대에 살고 있는 소수민족입니다

특히 태국의 몽족중 일부는 라오스 내전 당시 공산주의에 맞서 싸우다 태국으로 도망쳐 왔다고 합니다

수만명의 몽족이 태국을 통해 미국이나 서방세계로 망명을 하였고 대략 8,000명정도의 몽족이 태국에 남았다고 하는데

그들 또한 편안한 삶은 아닌듯 싶네요

태국과 라오스의 관계에 따라 라오스로 강제 송환을 당하기도 하는데 2009년에는 인권단체와 UN의 거센 항의에도 불구하고

4,000여명의 몽족을 라오스로 강제 송환한 일도 있었습니다


시작부터 너무 무거운 얘기를 한듯 싶네요


태국 북부 치앙마이주의 가장 윗쪽은 미얀마와 국경을 마주하고 있습니다

이곳에 도이앙캉이라는 산이 있는데 1~2월이면 벗꽃이 만발해서 벗꽃놀이를 겸한 캠핑장소로 태국인들에게 인기가 높은곳 입니다

이 지역은 몽족 마을이 많아서 어디를 가든 몽족을 쉽게 마주하게 되는군요




차밭을 찾았더니 입구부터 몽족들이 다양한 먹거리를 팔고 있습니다

군고무마와 구운계란등등




먹거리를 지나니 앞섬을 풀어 헤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바느질에 여념이 없는 몽족 어르신이 떡하니 자리하고 있네요

삵바늘을 한평생 해왔을것 같은 프로의 느낌이...




카리스마 넘치는 할머니옆에서 다소곳이 바늘질중인 여인

며느리일까요? 딸일까요?

어머니든 시어머니든 바늘질을 혹독하게 배웠을것 같은 느낌이...




복잡한 패턴을 일일이 바느질로 표현하는게 쉽지만은 않을듯 싶네요

세월이 한참 지나면 이 고운손도 할머니처럼 손마디마다 굳은살이 박히겠죠




앗!

딱 걸렸네요












팔찌를 하나 구입하려고 인상좋은 할머니를 선택




흥정을 하려 했지만 할머니 미소를 보니 이미 진듯 싶네요^^






태국 치앙마이 북부 도이앙캉에서 만난 몽족이었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치앙마이를 가면 누구나 한번쯤은 가본다는 도이수텝....그 길의 끝은 도이뿌이다
누군가 오토바이를 타고가면 기름을 가득 채워도 돌아올때 부족할수 있다라는 말을 듣고 가보지 못했다
그러던중 차를 렌트해서 막상 가보니 그리 걱정할 거리는 아니었다
도이수텝을 조금 지나면 태국 왕실의 별장인 뿌삥궁전이 나오는데 거기서 마을까지 썽태우가 운행을 한다
이 썽태우를 이용하면 기름 걱정은 안해도 될듯 싶다

아무튼 뿌삥궁전에서부터 내리막길로 한참을 내려가니 넓은 주차장이 나온다

한켠에 추차를 하니 가운데 마을로 들어가는 입구가 보인다

입구부터 형형색색의 옷과 스카프등 핸드메이드 제품을 파는 가게들이 늘어서 있고
여기저기서 바느질에 여념이 없는 몽족여인네들이 보인다


바느질하는 엄마를 빤히 쳐다보는 아이의 눈망울이 이쁘다

할머니옆에서 얌전히 놀고있는 꼬마가 나를 신기한듯 쳐다보는데 엄마는 시내로 돈벌러 갔나보다

어릴적 울 어머니가 재봉틀을 꺼내서 겨울이불 박음질을 하면 어찌나 그 위에서 뒹굴었던지....^^

이 아주머니는 투잡인듯 바느질도 하고 과일도 팔고.....^^


삯바느질에 여념이 없는 여인네들과는 달리 남정네들은 그늘에 앉아서 열심히 잡담중

가게들을 지나니 낯설은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우리네 맷돌과는 규모나 방식은 틀리지만 옥수수가 갈려나오는 모양을 보니 맷돌임에 틀림없다^^;

체급은 틀리지만 두명의 호흡이 제법 잘 맞는듯.....

역시 힘과 덩치는 비례하는듯...^^;

맷돌을 지나니 꽃과 나무들을 잘 가꿔놓은 정원이 나온다

입구에서 전통의상을 빌려입고 사진 촬영도 할수 있다

사실 마을 깊숙히 들어온 이유중에 폭포가 있다는 푯말때문이었는데 여기 도착해서도 한참을 찾았다
이게 폭포라니....

한가롭게 원두막 같은곳에 앉아계신 할머니를 찍는데 갑자기 돌아보더니 돈을 달란다
이궁 이럴때는 웃음이 최고....그냥 웃으면서 자릴뜬다

길 한가운데 떡하니 버티고 마치 골목에서 삥뜯는 불량배 같은 검둥개 한마리....자연스럽게 발길을 돌린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