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초 제주도 가는날 부산 다대포에 일출을 담으러 갔는데 수평선에서부터 올라오는 일출은 보질 못했네요

뭐 몇년만에 갔는데 오메가 일출을 기대한다면 너무 욕심이 큰거겠죠^^






비록 깨끗한 일출은 아니지만 그래도 분위기는 있는거 같네요




다대포 선착장으로 자리를 옮겼더니 마을 사람들이 파도에 밀려온 미역을 채취하느라 분주하더군요

미역한줄기 채취해서 집으로 가져오고 싶었지만 제주도 가는길이라....^^


오늘 치앙마이는 해가졌는데도 조금 덥네요

갑자기 다대포에서 맞은 싸늘한 아침공기가 생각납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3.29 18:29 신고

    우와..역시 카메라는좋아야해요... 일출이저렇게렌즈에 잡힐수있다니...^^

오랜만에 카메라 둘러메고 밤길을 달려 대게로 유명한 영덕에 다녀왔습니다

요즘 대게철이라 주말에는 차가 많이 막힌다는데 밤에 가서 아침에 돌아왔더니 사람이 많은지는 모르겠네요^^;


영덕 시내에서 해변도로를 따라 북쪽으로 10킬로정도를 올라가면 해맞이 공원 조금 못미쳐 대게등대가 있습니다

대게 다리가 등대를 휘감고 있어서 아주 독특한 모양을 갖추고 있더군요

새벽이라 많이 추웠지만 날이 맑아서 밤하늘에 별이 총총...




별일주를 담았는데 10여분만 찍었더니 별이 많이 움직이진 않았네요




반대편에서 1시간정도를 담았더니 별은 많이 움직였는데 위 구도가 더 좋은것 같네요

이럴줄 알았으면 좀더 머물렀으면 좋았겠지만 등대쪽에 바람이 어찌나 불던지 카메라를 세워두는것 조차 힘들더군요



오랜만에 새벽공기 맞으며 고독을 즐겼지만 대게는 맛도 못보고 와서 조금 아쉽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1.29 09:14 신고

    아 영덕 대게가 먹고 싶네요 등대 주변의 야경이 운치있고 멋지네요^^

    • 2013.01.29 19:34 신고

      저도 대게가 먹고 싶습니다^^
      사진으로는 운치있어 보이지만 바로 뒤에 풍력발전 풍차도는 소리가 어찌나 스산하게 들리던지....
      한밤중에 홀로 사진 찍다보니 조금 무섭기까지 하더라구요^^;

오늘은 겨울비로 하루를 시작하더니 지금은 주먹만한 눈송이가 내리는군요

눈이와서 그런가 마음이 뒤숭숭한게 어딘가 훌쩍 떠나고 싶어집니다


오늘따라 태국의 꼬따오가 너무도 그리워지는군요

강렬한 태양아래 누워서 비록 덥지만 산들산들 불어오는 바닷바람 맞으며

책이나 실컷 읽으면 좋겠네요


물론 비키니의 여인들이 함께라면 더욱 좋겠죠^^










































뱅기에 몸을 싣고 따뜻한 남쪽나라로 떠나는 상상으로 가득한 하루네요


언냐 같이가~~~~^^;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랜만이네요 새벽에 카메라 들고 밖으로 나간게 얼마만인지....
울산시내에서 30여분이면 갈수 있는 울주군 서생면 진하리 진하해수욕장
울산에서 가장 큰 해수욕장이라고 하는데 해변앞에 썰물이면 바닷길이 열려서 걸어서 갈수 있는 섬 명선도가 있어서 일출의 명소가 된곳입니다

새벽4시쯤 상쾌하다 못해 너무도 차가운 새벽공기를 가르고 명선도로 향했습니다 물론 그 시간에 사람이 있을리 없죠^^
인적하나 없는 해변에 카메라 세우고 별을 담는데 새벽하늘에 일명 손톱달이라 불리우는 초승달이 떠있더군요
아주 여려보이는 초승달이 카메라에 담기니 명선도에서 쏘아올린 미사일같이 변했네요^^;



별님도 달님도 집으로 가고 여명이 밝아오니 일요일이라 그런지 많은 사람들이 일출을 담으러 왔더군요
자리를 잡고 삼각대라도 미리 세우지 않으면 좋은 자리는 구경도 못할정도....

진하해수욕장에 일출을 담으러 십여차례정도 가봤고 이날 날씨가 맑아서 오메가를 살짝 기대했지만 끝끝내.....
삼대가 덕을 쌓아야 본다는 지리산 천왕봉 일출도 두번이나 봤는데 바다에서는 오메가 복이 없나봅니다

그래도 멀지 않은곳이니 자주 가서 올해는 기필코 오메가일출을 담아야겠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2.20 19:07 신고

    멋진 사진 잘 보고 갑니다. 별 궤적이 아름답네요^^

  2. 2012.05.20 11:51 신고

    안녕하세요~~~ ^^
    이제 여기서 한번씩 여기서 뵈도 괜찮을까요?
    사진 정말 이뻐요
    좋은 곳 많이 소개해주세요~~ ^^

울산에 내려온지 일주일...결혼한 직원들 애기보러 서울가고 홀로 울산을 지키고 있네요
울산에서 채 일주일도 안보냈지만 무척 덥고...부산과 비슷한 환경 같지만 뭔가 다른 느낌입니다

며칠 푹푹 찌더니 오늘은 아침부터 비가 처량하게 보슬보슬 내리네요
비록 비는 내리지만 바람도 쐴겸 차를 몰고 무작정 바다쪽으로 왔더니 무슨 해수욕장이 나옵니다
지도를 보니 울산 대왕암 옆에 있는 일산 해수욕장인데 여긴 시끌시끌한게
여름의 끝자락을 애처롭게 잡고 있는듯 마지막을 불태우고 있네요


그런데 여기 일산 해수욕장 소리없는 커피 전쟁터 같습니다
그냥 평범한 해수욕장의 해변도로엔 울나라에 있는 모든 커피전문점들이 불야성을 이루네요
탐앤탐스, 투썸플레이스, 할리스, 카페베네, 엔젤리너스....
위 커피전문점외에 여러 마이너 커피전문점까지 헤아리면 그수가 엄청 나군요^^;
울산 시민들이 여기 일산 해수욕장으로 커피 마시러 많이들 오나 봅니다
그덕에 생각지도 않게 탐탐에 들어와 맛나는 아메리카노도 마시고 이렇게 블로그하며 놀고 있네요^^

그런데 이제 슬슬 숙소로 돌아가렵니다
비만 안오면 내일 일찍 이곳에 다시 올꺼거든요
대왕암앞에 소나무숲이 있는데 오랜만에 아침풍경을 담을까 합니다^^
.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0.04 23:54 신고

    사진 이뻐요~ 비오는날은 쉬세요!! 감기걸리심... ㅎㅎ

한낮의 뜨거움과 목선을 따라 연신 흐르는 땀

파타야의 여름이 맹위를 떨치고 있다

바닷가 한켠에 나무가 만들어준 그늘을 잠시 빌린다

누군가도 나와 같은 곳을 바라보며 바람을 느끼고 있다


태국 파타야 해변에서....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7.02 20:11 신고

    사랑하는 사람과 너무 가고 싶네요....ㅎ

  2. 2011.07.04 15:56 신고

    저도 사랑하는 여자와가고싶군요
    헌데 님의 요번 태국일정은 어케되나요
    저는 26일아침에 방콕으로갑니다 7일뿐이못있네요

  3. 2011.07.09 13:17

    비밀댓글입니다

  4. 2011.07.18 21:50 신고

    10년전. . 라벨르잡지사에서 엽서전당선으로 갔던 파타야. . .사랑하는이들과 꼭 가고싶다. . 라고 생각했었는데. . . 그렇게 시간은 훌쩍 흘러버리네요. .

    • 2011.07.19 02:53 신고

      10년전이면 지금보다는 훨씬 좋을때 파타야를 오셨었군요
      예전하고 달라진건 한국인들이 있던 자리를 중국인들이 대신....^^ㅎㅎㅎ

여름이 되면 어김없이 오늘 해운대에 몇십만의 인파가 몰렸다느니 하는 뉴스가 흘러 나온다
그만큼 여름하면 떠오르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해수욕장은 역시 해운대인것 같다
특히나 나는 해운대가 좋은데 아마도 일때문에 부산에서 1년넘게 있었기에 더 애착이 가는것 같기도 하다

부산엘 가면 가장 먼저 해운대 앞에 있는 이 건물 옥상을 찾는다
이곳은 옥상이 정원으로 개방이 되있는데 전망이 어찌나 좋은지 날씨 좋은날엔 저멀리 대마도도 보인다
수평선에 점같이 보이는 섬은 그 유명한 오륙도다

해운대의 왼쪽은 이쁜 카페들이 있는 달맞이 고개가 있다



앞에 보이는 섬이 오륙도인데 물때에 따라 섬이 다섯개 또는 여섯개로 보인다고 해서 오륙도라고 부른다

해운대의 밤은 역시나 아름답다

이때가 부산국제영화제기간이라 바닷가에서 무료 공연도 많이 열렸었다

솔직히 부산에 있으면서 음식이 안맞는게 가장 힘들었는데 해운대에 있는 할매국밥집은 어찌나 맛있던지....부산에 가고 싶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