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에서의 8개월을 정리하고 집으로 올 준비를 할즈음

11개월전 남미여행을 떠난 아는 형님이 여행을 마치고 돌연 제주도에 둥지를 틀었다는 소식에 갑자기 제주도를 가게됐네요

마지막으로 제주도에 간게 언제인지 기억도 나질 않는군요


부산에서 볼일도 있고해서 부산-제주 항공권을 알아보는데 이런 뱅기값이 왜이렇게 싼건지...

혹시 뱅기가 낡은건 아닌지 이런 저런 생각을 하며 에어부산으로 텍스포함 왕복7만원정도에 예약


김해공항으로 갈때까지도 너무도 싼 가격에 반신반의 했지만 너무도 잘빠진 에어버스320이 활주로에서 나를 기다리고 있더라구요^^




자자 언능언능 타세요 빨리 제주도로 갑시다^^




정말 여행가기 딱 좋은 날씨죠? 제주도를 여러번 가봤지만 날씨가 제일 좋았던거 같네요

한번은 여행 내내 비가 와서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해를 처음 본적도 있었답니다




너무도 아쉽게 한시간도 안돼 제주공항에 도착하고 렌트카를 받습니다

제가 빌린차는 기아의 K5 보혐료포함 3만5천...뱅기 못지않게 렌트카도 저렴하네요

실제로 스타렌트카라는곳은 일일 렌트비가 100원이더군요

보험료 2만원을 내면 2만100원에 일일 대여를 할수 있다는 얘기죠^^

번잡한 성수기보다 오히려 비수기때 제주도를 방문하는게 더 좋지 않을까란 생각이 듭니다




K5를 타고 제주도를 1시간여만에 종단해서 서귀포 남원읍에 있는 아는형님의 집에 도착

800평의 귤밭 가운데 방3개짜리 농가주택입니다

여기서 며칠 머물렀는데 집은 비록 허름해도 너무도 조용하고 정말 힐링이 자연적으로 되는듯 하더라구요^^




밤엔 어찌나 많은 별이 보이던지 맑은 밤공기 마시며 마당에서 별을 담아봅니다




다음날도 역시 맑아서 별이 보석같이 박혀있네요

이번엔 어제와 좀 다른 각도로 별을 담아봅니다




마당에서 이런 별사진을 찍을수 있다는게 너무도 신기할 따름입니다^^




다음날은 제주시에 또다른 지인을 만나러 가는길에 아주 일찍 출발해서 해안길을 따라 제주를 즐기며 드라이브갑니다

가다가 풍경이 좋은곳에선 사진도 담고....




옥빛 바다가 마치 외쿡같은 느낌마저 드는군요




해변에선 이름모를 여인네가 고독을 즐기며 산책하는 모습이 예술이네요




이렇게 고즈넉한 바다를 즐기수 있는건 비수기라서 가능한 일이겠죠

어찌 이런 바다를 볼수 있는데 비수기라 할수 있을까요?




여인네가 고독을 즐기는게 아니라 아이를 만나러 가던 길이었군요^^;;




가까운 바다에는 해녀들이 물질하느라 여념이 없군요




얼마전 영덕에서도 풍력발전소를 봤는데 제주도도 바람이 많아서 인지 풍력발전 풍차를 어렵지 않게 볼수 있더군요




풍차가 정말 크죠 그냥 봤을때 크기를 가늠하기 힘드더니 바다위 배와 함께 보니 정말 크긴 크네요




전기좀 만들어 낼듯 늠름한 기세로 바다를 맞서고 있습니다




제주에서 일을 보고 저녁엔 일몰을 보기위해 대평포구로 차를 돌립니다




바다에 부서지는 햇볕와 박수기정을 함께 담으니 제법 그림같이 보이네요




강태공들은 많이들 낚으셨는지....




갑자기 떠난 제주도지만 비행기는 저가항공을 숙소는 지인의 집에서 렌트카는 비수기라서 아주 저렴하게 다녀온 여행이었습니다

비록 많은 경치를 담지는 못했지만 오랜만에 지인들을 만나서 더없이 즐거운 여행이었던거 같네요

제주도는 성수기 비수기 할거 없이 어느때고 좋은곳인것 같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3.26 18:04 신고

    언제 다녀오신거예요~? 나 지난주말에 다녀왔었는데... ^^

배낭하나 둘러메고 낯선 도시에 도착하면 호기심, 두려움, 외로움등 여럼 감정을 경험하게 되는데 이런게 배낭여행의 매력아닐까란 생각이 듭니다


게스트하우스는 이런 여행자에게 단순히 잠자리만을 제공하는것 뿐 아니라 나와 같은 여행자가 모여서 서로 감정을 공유해서

호기심은 증폭시키고 외로움이나 두려움은 상쇠시키는 공간을 제공해야 하는데 그런 공간은 커녕 그렇지 못한 게스트하우스가 더 많은게 현실입니다


그런데 제주도에 그런걸 만족 시킬수 있는 게스트하우스가 있더군요

바로 제주도 서귀포시 대평포구 인근에 있는 티벳풍경게스트하우스입니다


이름만 봐서는 제주풍경도 아닌 제주도에서 왠 티벳풍경이란 생각이 들죠

이곳 주인장이 티벳에서 게스트하우스를 하려했으니 여러가지 사정으로 인해 제주도에 게스트하우스를 열게되어 티벳풍경이라고 이름을 지엇다고 하는군요




위치는 중문옆 대평마을에 있는데 근처 대평포구는 올레길 9코스의 시작점이고 바로앞이 제주도 최고의 해안절벽인 박수기정입습니다




대평마을의 여느 평범한 집을 꾸며서 만들어 놨는데 그 꾸민 모습이 예사롭지 않답니다




티벳풍경이란 이름에 걸맞게 마당에는 타르초가 펄럭이고 이국적인 냄새가 물씬 풍깁니다

타르초 때문에 동네에서 무당집이라는 오해를 불러 일으키기도 했다는 얘기가 들리더군요^^




마당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데 어디서 나타났는지 흰둥이가 주위를 어슬렁거리더군요

그런데 이넘 어찌나 순하고 사람을 좋아하던지 고향이 갈라파고스인냥 사람에 대한 두려움이 전혀없이 계속 다리에 몸을 부빕니다^^




의도한건진 모르겠지만 골목의 가로등조차 낭만을 더하는군요




입구에 인도에서나 볼수 있는 자전거 릭샤가 있는데 티벳에서 끌고 오신건지는 모르겠네요^^;ㅎㅎㅎ




다들 방안에서 여행담 보따리를 풀고 있느라 마당은 고즈넉하기까지 하네요




마당한켠엔 냄비뚜껑같은게 여럿 놓여 있는데 비걸님이 작품을 준비중이라는군요

사진은 미완의 작품인데 지금쯤은 완성을 하셨겠죠




장독대에 벽에 그려진 그림은 사람의 얼굴 같기도 하고....뭔진 모르겠지만 조금 졸린 눈같은 느낌이....






마루에 있는 국적 불명의 쇼파는 낮잠자기 딱인듯 보이죠

이곳에 앉아서 담배를 즐기곤 한답니다




한쪽에 그네의자는 하루종일 책을 보면서 타면 좋을듯 싶네요




이문을 열고 들어가면 여행자들이 밤마다 술한잔 걸치며 얘기꽃을 피우는 거실(?)이 나옵니다

올레길을 함께했을 주인잃은 신발들이 안에서 새어 나오는 얘기를 듣고 있는듯 보이는군요




실내로 들어오니 여행의 흔적들이 문에 덕지덕지 붙어 있군요

이 흔적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새로운 추억들로 하나둘 바뀌겠죠




거실문위에 카타를 두른 머리뼈가 으스스하게 걸려있는데 아마도 야크의 머리뼈가 아닐까란 생각이 드네요




거실에서 여행자들이 막걸리와 함께 얘기꽃을 피우고 있어서 사진은 못찍고 천정을 찍었는데 정말 사진만 봐서는 무당집 같긴 하네요^^

무당집 같긴해도 이 공간이 있기에 티벳풍경이 진정한 게스트하우스라고 할수 있다고 봅니다




이날 빈손으로 가기 뭐해서 맥주피쳐 두개와 천하장사 소세지 한봉다리를 가져갔는데

테이블에 올려놓자마자 절반은 비걸님의 주머니속으로....^^;




티벳풍경은 2인실, 3~4인실, 7인실의 도미토리로 되있습니다

사진의 방은 7인실 도미토리인데 침대가 그어디서 본적없는 아주 개성 넘치는 침대더군요

주인장이 직접 만들었다고 하는데 여느 게스트하우스의 2층 침대와는 차원이 다른 너무 멋진 침대 같지 않나요???


그리고 7인실에 큰 창문이 있는데 뷰가 정말 환상적입니다

뷰가 궁금하신분은 직접 경험해 보시길.....^^ㅎㅎㅎ




이곳에 놀러만 갔지 잠을 자진 않았지만 여행자들과 담소를 나누고 티벳풍경의 분위기를 살짝 맛만봐서 그런지

제주도에 다시 가거든 꼭 티벳풍경에 머물러보고 싶더군요

숙소가 마음에 들어서 제주도에 다시 가고 싶다는 생각 자체가 웃긴얘기 같지만 사실인데 어쩌겠습니까^^




올 여름엔 제주도의 티벳풍경게스트하우스에서 추억하나 걸어두고 오시는건 어떨지요?



숙소 이용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블로그에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http://cafe.naver.com/tibetscenery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