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의 밤....오늘도 어김없이 어둠과 함께 안개가 같이 왔네요

해질녁이면 낙동강에서 피어오르는 밤안개

해가 뜨면 금방 사라져 버리겠지만 안개로 인해 안동의 밤은 영화속 도시도 변한답니다

어디선가 검은 망토를 두른 베트맨이 나올것만 같은....



밤공기 가르며 안동의 주말밤을 달려보지만 오늘따라 쓸쓸함이 떠나질 않네요

한겨울에 가을을 느끼나 봅니다^^;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해들어 첫 일출촬영을 다녀오다  (0) 2013.01.28
상고대가 만발한 안동의 아침  (0) 2013.01.14
안개속 안동의 밤거리....  (0) 2012.12.16
무진장 추웠던 안동 하회마을...  (4) 2012.12.14
아이폰5가 내 손안에......  (2) 2012.12.07
골목안 풍경  (2) 2012.11.29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친구의 마중으로 공항에서 파타야까지 쉽게 올수 있었다
우선 숙소에 짐을 풀고 가까운 식당에서 쌤쏭과 더불어 얘기 보따리를 풀었다
5개월만에 만났는데도 마치 어제 헤어진듯한 편안한 느낌이....이런게 친구인가 보다

친구와 헤어지고 숙소로 돌아가기전 잠시 파타야 환락의 거리 워킹스트리트를 찾았다
분위기에 잔뜩 취한 여행객과 한명의 손님이라도 잡으려는 호객꾼들이 뒤엉켜 워킹스트리트는 정신이 없었는데 그 분위기가 싫지 않았다
마음 같아서는 가장 요란한곳에 들어가 맥주라도 한잔하며 이 분위기에 휩쓸리고 싶었지만 비행의 피로함에 그냥 발길을 돌릴수밖에 없었다
              [아이폰촬영]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싱가포르 인구의 6%밖에 안되는 소수민족 인도인들이 모여사는 리틀인디아 이곳에 어둠이 찾아왔다
골목골목 모여있는 인도인들을 지나칠때면 조금 무섭기도 하지만 눈이 마주치면 하얀이를 드러내며 웃음을 날려주니 스르륵 경계심이 풀어지곤한다
하지만 많은 지역에서 인도인들에 대해 안좋은 평가를 늘어 놓지 않던가 심지어 미얀마에선 인도인을 두가지 부류로 나뉜다고 들었다
사기친 인도인과 사기칠 인도인이라고....좀 지나친 표현 같지만 미얀마인에게 인도인이란 우리에게 일제강점기의 일본인과 같은 비슷한 감정이기에....^^;;
그래서 특히 인도인들에겐 경계심이 생기지만 겪지 않은 일에 대해 지나친 선입견을 가지는건 정말 바람직하지 못할뿐더러 즐거운 여행은 기대하지도 말아야한다
그렇다고 나쁜경험을 모두 할 필요야 없으니까 아주조금 살짝 경계심을 품고 나역시 환한 미소로 화답한다


리틀인디아 뒷골목에는 채소와 과일을 파는 가게들이 유난히 밝다 하긴 밝아야 채소와 과일이 더욱 싱싱해 보일테니 당연하겠지만....





나역시 밝은 빛에 이끌려 맛있어 보이는 바나나 한덩이를 사서 집으로 돌아간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가 기울고 어둠이 드리울때쯤 태국의 길거리엔 하나둘 먹거리 노점들이 문을 연다

술을 거하게 마시거나 더운밤 잠은 안오고 출출할때쯤 하나둘 찾아드는곳 길거리 국수집

많은 곳중에 이집을 가는 이유는 맛있고 푸짐해서...소고기를 뜸뿍 얹은 국수는 국물도 담백하니 그맛이 일품이다

가격은 30바트 우리돈으로 1,000원정도 하는데 오늘도 어김없이 느즈막히 한그릇 해치우고 왔다

누가 그러더군 세계에서 밤새도록 술을 마실수 있는곳이 두군데 있는데 우리나라와 LA의 코리아타운 뿐이라고...^^;

비록 술은 안팔지만 밤늦도록 배고픈 자들의 배를 채워주는 이곳이 있어 치앙마이의 밤이 더 즐거운것 아닌지....^^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1.11 07:41 신고

    이제 매일 사진을 올리시는군요 기대됩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