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파와 수상시장에 가면 보트를 타고 몇군데 사원을 둘러보는 투어가 있다고 하는군요

저는 차를 몰고 갔기에 투어는 하지 않고 본당이 보리수 나무속에 있다는 왓 방쿵에만 갔습니다

보리수 나무가 얼마나 크기에 본당이 나무속에 있나 너무도 궁금한 마음에 찾은 방쿵사원


사원에 도착하니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건 줄지어선 사람 모형이네요

겨루기를 하며 무술을 연마하는 사람들...얼핏 보기에 군인같은 느낌이 드는군요








사원에 무술을 연마하는 군인모형이 있는 이유는

태국의 아유타야시대 [ 1350년~1767년 ] 지금의 미얀마인 버마의 침공을 막기 위해 군대가 머물던 절이었답니다

그래서 군인들이 머물며 무술연마를 하던 모습을 재현해 놓은듯 하네요




군인까지 머물며 미얀마의 침공을 막으려 했지만 결국 패하고 방쿵사원은 오랜세월 폐허로 남았었다고 합니다

폐허가 된지 200년후 밀림으로 변한 이곳 사원을 재건했는데 본당이 보리수 나무에 얽혀서 지금의 모습으로 남아있었다니 신기할 따름입니다

그래서 규모가 작은 절이지만 많은 태국인들이 방문하는것 같네요




여기서 잠깐 보리수 나무에 대해서 짚고 넘어갈까 합니다

부처님이 깨달음을 얻으신 보리수 나무는 인도보리수이고 방쿵사원을 감싸안은 나무는 벵골보리수 보통 반얀트리라고 하는 나무입니다

뭐 석가모니 부처님이 인도보리수 나무 아래에서 깨달음을 얻으시고 수일간 인도보리수와 뱅골보리수를 오가며 기쁨을 만끽 하셨다니

둘다 신성한 나무임에는 틀림없는 것 같네요^^




아무튼 수백년간 보리수나무가 방쿵사원을 지켰다는게 신기하고 또 신기하네요^^




방쿵사원 본당의 부처님은 다른 사원에서 보던 모습과는 사뭇 다른게

신도들이 금박을 하도 많이 붙여서 그 형체조차 사라질 정도였습니다




이미 부처님앞에 있는 스님들은 형체를 분간할수 없을정도로 금박이 입혀져 있네요










사원의 역사도 오래됐고 역사만큼이나 사연도 많은 방쿵사원

암파와 수상시장에 가시면 어차피 시장은 밤에 열리니 방쿵사원은 꼭 들러보시면 좋을듯 싶네요




사원을 둘러본후 길건너에 가시면 매끄렁강변이 나옵니다

이곳에 가면 고기한테 먹이도 줄수 있고 작은 동물원이 있는데 염소와 사슴, 낙타등이 있어 먹이주는 체험도 가능하니 꼬 가보세요

입장료는 없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프라나컨키리를 뒤로하고 펫차부리에 온 이유인 카오루앙에 도착

태국을 여행하다보면 동굴안에 부처님을 모셔둔 광경을 많이 접하긴 하지만

카오루앙 같이 동굴사원은 별로 본적도 없을뿐더러 동굴의 규모가 아주 크고 천장의 구멍으로 떨어지는 빛내림이 아주 먼진곳입니다


프라나컨키리와 마찬가지로 카오루앙도 주차장에서부터 관광객의 뒤를 열심히 따라다니는 원숭이가 많네요




입구에 카오루앙이라고 써있지만 보통 카오왕이라고 불리웁니다

구글지도에서도 Khao Luang이라고 검색하면 엉뚱한곳이 나오고 Khao Wang Cave라고 해야 이곳이 검색되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주차장 바로앞이 카오루앙이라 많이 걷지 않아서 좋고 특히 입장료가 없어서 너무 좋네요^^

입구에 말린 옥수수를 파는 아줌마가 있습니다

이건 원숭이 먹이로 판매하는건데 동굴까지 가는길에 던져주면 원숭이들이 제법 많이 따라 붙는답니다












주차장에서 계단 몇개 오르니 바로 동굴 입구가 나옵니다




계단을 많이 내려가야는데 마치 지하세계로 통하는듯 묘한 느낌이 드는군요




입구만 봐도 동굴사원의 규모를 짐작할수 있을듯 싶네요








드디어 카오왕 동굴사원에 들어왔습니다

정말 어청 큰 동굴이네요




어떻게 이런 큰 동굴이 생길수 있는지....

천정에 구멍도 아주 절묘하게 생겨서 빛내림이 너무 멋있네요






이곳에 대해 검색해보니 니콜라스케이지의 방콕데인저러스와 안젤리나졸리의 툼레이더를 이곳에서 촬영했다고 하는군요

둘다 본 영화인데도 기억이 없으니 나중에 다시한번 봐야겠네요^^




제가 갔을때가 오후 2시쯤인데 좀더 일찍 갔으면 빛내림이 더 좋았을듯 싶네요





구경을 마치고 나오니 또 한무리의 관광객이 도착을 하네요

주로 태국인들이 많이 오는듯 싶고 가끔 서양사람들도 간간히 보입니다


그런데 원숭이들 숫자도 들어갈때보다 많고 바닥에 옥수수도 많이 보이네요






관광객과 함께온 기사인지 가이드인지 모를 아저씨가 옥수수를 엄청 뿌리고 있더라구요

오늘은 통큰 아저씨덕에 원숭이들이 옥수수 파티를 열고 있네요^^



전부터 마음먹고 있던 곳이라 너무 좋았고 생각한것 만큼 동굴사원은 너무 멋있는곳이었습니다

방콕을 여행한다면 2시간정도면 갈수있는곳이니 펫차부리에 한번 방문하는것도 좋은 경험이 될듯 싶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