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 인레호수에 들어서고 넓디 넓은 호수에 감탄이 채 사라지기도 전에 요상한 포즈를 취하는 뱃사람들이 나타납니다

인레호수에서 전통방식으로 고기를 잡는 어부들인데 하나같이 고기를 보는게 아니고 여행객을 태운 배를 보며 연신 포즈를 취해주네요

전 아직도 순진한 구석이 있는지 여행객들을 위한 서비스인가보다 하며 연신 셔터를 눌렀고 어부들도 신이 난듯 다양한 포즈를...^^;

뭐 나중에 사진을 한참 찍은후 배로 다가와 관람료를 달라는듯 잡은 고기를 보여주는데....역시 세상에 공짜는 없다라는...^^

사실 돈을 달라고 강요하는건 아니라 그냥 갈수도 있지만 큰 금액이 아니라 관람료로 2000짯(2,000원정도)을 쥐어주었답니다    




해발 880m에 위치한 인레호수는 길이가 22km에 폭이 11km로 큰 호수지만 상대적으로 평균 수심은 2m 전후로 깊지 않습니다

호수가 얕다보니 대나무로 만든 원뿔 모양의 덫을 호수에 넣어서 고기를 가두어 잡는 방식을 고안해 낸듯 한데

혼자 몸으로 배도 젓고 고기도 잡아야 하기에 손이 자유롭도록 한발로 노를 젓는 방식 또한 인레호수의 어부들에게만 볼수 있는 모습인듯 하네요 




배에서 한발로 노를 젓다보니 물에 빠지지 않으려면 균형감각이 아주 좋아야겠죠

실제로 보는이는 불안하지만 어부들은 너무도 여유롭게 한발로 균형을 잡고 고기잡는 모습을 쉽게 볼수 있었답니다






인레호수의 어부들이 오직 여행객들을 위해서만 전통방식으로 고기 잡는 모습을 시연하는건 아닙니다

실제로 많은 어부들이 외발로 노를 저으며 전통방식으로 고기잡이를 하고 있더라구요

아래 사진부터는 여행객들을 위한게 아닌 실제 고기를 잡는 어부들의 모습입니다




여행객들이 사진을 찍던지 말던지 아주 진지하게 고기잡이에 여념이 없습니다

호수가 깊었다면 절대 할수 없는 방법이겠죠

이래서 호수 바닥의 흙을 긁어서 물에 떠있는 밭을 만들수도 있었겠네요 
















호수를 돌다보니 모두가 원뿔 모양의 대나무 덫으로 고기를 잡는건 아니고 외발로 노를 젓지만 그물을 쳐서 고기잡는 어부도 많았습니다 












농사지을 땅을 호수위에 만든거나 외발로 노를 저으며 고기를 잡는 보습을 보니 인레호수의 사람들은 그 어느곳보다 생존능력이 뛰어난듯 싶네요


미얀마는 동남아의 어느 나라보다 전통을 중시 여기는것 같습니다

얼굴에 바르는 타나까, 씹는 담배인 꽁야, 전통복장인 론지등 오랜 세월 많은 사람들이 지키고 있는 전통방식이 그러하듯

인레호수의 전통방식 고기잡이도 오렌 세월 지켜지기를 바래봅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만달레이에서 야간버스를 타고 9시간여를 달려 이른 새벽에 도착한 낭쉐

낭쉐는 미얀마에서 두번째로 큰 호수인 인레를 가기위한 베이스캠프와도 같은 작은마을입니다

마을을 가로지르는 수로가 인레호수로 이어져 있어 많은 여행자들은 이곳 낭쉐에 여장을 풀고 보트를 빌려서 인레호수를 다녀옵니다

해가 질무렵 수로에는 호수에서 일몰을 보기위한 여행자들과 이미 투어를 마친 여행자들을 태운 배들이 정신없이 오가네요










좁은 수로를 빠른 속도로 나아가는 배들을 보니 배를 모는 낭쉐 사람들의 연륜이 느껴집니다 














정신없이 오가는 배들은 여행자에게만 보이는듯 아낙네들은 아랑곳 하지않고 여유롭게 빨래하며 수다에 빠져있네요  




인레호수가 여느 호수에서는 볼수 없는 모습이 있는데 바로 호수위에 인공으로 밭을 만들어 농사를 짓는다는겁니다

언젠가 다큐멘터리에서 호수 바닥의 흙을 퍼올려 수초와 함께 둥둥 떠있는 밭을 만들어 농사를 짓는걸 봤는데 그게 바로 인레호수더라구요

인레호수에 갈때까지만 해도 그걸 모르고 갔는데 배를 타고 호수에 나가보니 그 밭의 규모가 엄청 나더군요

그 밭에서 지은 농작물은 배를 이용해서 이곳 낭쉐로 올라오는지 마을 곳곳에 배에서 물건을 하역하는 모습을 쉽게 볼수 있답니다 




배에서 물건을 하역하고 강물을 한바가지 뒤집어 쓰며 하루의 피로를 씻어냅니다




마을 끝에 있는 사원으로 발길을 돌리는데 경운기 엔진을 단 트럭이 지나갑니다

진정한 트렌스포머인듯 싶네요^^




마을 사원의 부처님이 아주 크네여






사원근처에서 아이들이 놀고 있는데 어떤 아이들은 땅을 파며 놀고 있는 반면 한쪽 풀밭에서 노는 아이들은 정글의 법칙이라도 찍고 있는듯 싶네요




이녀석들은 어떻게 잡았는지 새를 잡아서 구워 먹으려고 털을 뽑고 있더라구요

제가 사진을 찍으니 내려와서 같이 먹자는 시늉을 합니다^^;




해가 넘어거니 저녁 준비를 하려는지 물을 길어 집으로 향하는 아낙들도 보입니다

새를 잡아 먹는 녀석들은 저녁을 건너 뛰어도 될듯 싶네요ㅋㅋ




낭쉐에 도착한 첫날 새벽에 도착하니 하루가 이틀같이 긴듯하네요

이제 숙소로 돌아가서 별사진 찍으러 나갈 채비를 해야겠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9.30 21:21 신고

    사진 좋으네요 잘보고가요^^

  2. 2015.10.01 23:12 신고

    허허 훈훈하군요 ㅋㅋ 그냥 제 사진은 여행기니까 풍경 많이 보시라고 광각으로 마구 찍어제낀 사진들에 불과합니다 ㅋㅋ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