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2월 양곤의 심장 술레파고다 사진을 올리고 거의 5개월만에 미얀마 사진을 올리네요 그동안 바쁘다는 핑계로...^^


미얀마의 인구는 약5천5백만명으로 우리나라와 비슷하지만 사원이나 승려의 숫자는 엄청난 차이가 있습니다

전체인구의 약90%정도가 불교신자이고 사원은 5만개가 넘으며 승려의 숫자도 40~50만명 정도 된다는군요


그래서인지 양곤에서 밤버스를 타고 9시간을 달려 새벽에 도착한 북부의 바간에서 처음 만난 풍경은 스님들의 탁발이었습니다

숙소 체크인도 안하고 베낭을 로비에 맡긴체 바로 카메라들고 사진을 담았답니다












동남아 불교 국가가 다 그렇듯 미얀마의 스님들도 탁발수행은 맨발로 임하시네요






탁발을 마친 스님들이 사원으로 돌아가려고 차량에 줄지어 오르는군요




마치 묵언수행이라도 하듯 말한마디 안하시던 스님들이 차량에 오르지 이내 여느 또래의 아이들로 돌아간듯 수다를...ㅋㅋ








탁발하는 모습을 사진에 담고 숙소로 돌아 가려는 순간 연분홍 승려복의 여승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여러나라에서 탁발을 봤지만 여승들의 탁발은 처음 접하는군요

미얀마에서도 여승의 비율이 전체 승려중에서 5%전후라고 하니 보기 힘든 모습이 아닐까란 생각이 듭니다






여자스님들은 남자스님들 같이 바라를 들고 다니지 않고 채반을 머리에 얹고 탁발을 나오셨네요

한국이나 미얀마나 여자들은 머리에 얹고 다니는게 편한가 봅니다^^








탁발하는 모습을 가까이서 보니 남자 스님들과는 탁발하는 방법도 다르네요

남자 스님들은 바라에다 쌀밥을 한주걱씩 받으시던데 여자스님들은 그릇에 밥이 아닌 쌀을 받으십니다

또한 아주 시크하게 쌀을 주는 사람의 얼굴은 쳐다보지도 않고 고개를 돌리는군요 ㅋㅋ










나이가 지긋하신 여승은 걸음이 늦어 바쁜 숨을 몰아가며 일행들을 따라가십니다




탁발은 이른시간에 행해지기 때문에 부지런해야 볼수 있는데 이날 이후로 일출찍고 야경찍고 별사진도 찍다보니 탁발은 볼수 없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게을러서가 아니라 너무 부지런해서 못본것 같기도 하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년 첫 게시물로 2014년 마지막 찍은 사진을 올립니다

2014년의 마지막을 맞이하러 타페게이트로 가던중 잠시 들렀던 사원 Wat Phan Tao 

밤이 이쁜 사원이라 가벼운 마음으로 들렀는데 마침 행사를...삼각대를 챙기지 않은게 너무 아쉽더라구요




평소 보리수나무에 달아놓은 오색등이 이쁜 사원이었는데...






한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는 날이라 그런지 차분한 분위기로 바뀌었네요 




행사가 있는것 같아 마냥 기다리다 보니 마침 스님들이 초를 들고 부처님 주변으로 자리합니다






매번 타페게이트에서 불꽃놀이와 함께 어수선한 새해를 맞이 했는데 차분하게 사원에서 맞이 하는것도 나쁘지 않네요 


















왓 판 타오는 치앙마이에서 유명하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왓 체디 루앙 옆에 있는 사원인데 낮보다는 밤이 이쁜 사원입니다

이 사원은 썬데이마켓 시장 중간 사거리에서 좌측으로 돌면 만날수 있으니 치앙마이에 오시거든 일요일에 시장도 구경하고 이쁜 사원도 보면 딱인듯 싶네요  

그나저나 엇그제 새해를 맞이 했는데 시간이 어찌나 빠른지 벌써 일주일이 넘어가고 있네요

늦었지만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1.06 16:40 신고

    치앙마이... 꼭 가보고 싶은 곳인데 사진이 너무 아름답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5.01.06 18:10 신고

      루앙프라방까지 가셨는데 치앙마이는 안오셨군요 멀지않은데...ㅋ
      올해는 멋진 치앙마이에 꼭 오시길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2015.02.10 20:14 신고

    우와... 이곳은 특별히 마지막 날이라 이런건가요? 아니면 평소에도 이렇게 아름답게 등불을 켜 두나요.. 너무 이쁘네요

  3. 2015.03.16 15:36

    비밀댓글입니다

  4. 2015.05.06 02:07 신고

    치앙마이 사진들을 보며 치앙마이를 새롭게 보게 되었습니다.
    한번 꼭 가봐야 겠다는 생각과 함께, 찍으신 야간 사진들을 보며 저도 도전해 보고 싶은데요,
    촬영하시는 카메라 기종이나 렌즈 정보 공유가 가능하실까요 ^^

    • 2015.05.20 08:45 신고

      요즘 바빠서 답변이 많이 늦었네요
      캐논 5D mark2에 16-35mm 2.8L, 50mm 1.2L 렌즈를 주로 쓰고 가끔 시그마 15mm어안, 70-200mm 2.8L 렌즈를 사용합니다

루앙프라방의 아침이 밝아 옵니다

매일 저녁 야시장이 열리는 왓마이앞 도로는 어제의 번잡함은 온데간데 없고 언제 야시장이 열렸냐는듯 너무도 한산한 모습이네요


길거리엔 스님들의 탁발수행을 보기위해 아침잠을 설친 여행자들뿐.....




왓마이 스님들이 탁발을 나가기 위해 준비중이네요

매일 있는 일상이겠지만 그들을 보는 여행자들은 늘 새로운 사람들이겠죠




6시정각 딱봐도 제일 높으신 큰스님이 나오시니 바로 탁발이 시작을 합니다




탁발 행렬은 수행을 오래하신 스님들이 앞장을 서시고 제일 어린스님들이 그 뒤를 차례대로 따릅니다

마치 나이순으로 서열을 정한듯 싶네요^^




외국인들도 일찍이 한자리를 차지하고 탁발에 참여를 합니다




엄숙하게 진행되는 탁발에 방해가 안되도록 조심스럽게 왓마이 스님들을 따라가 봅니다




탁발에 나선 다른 사원의 스님들과도 조우를 하는데 아는체를 한다거나 하지않고 전혀 흐트러짐이 없습니다




길거리에는 이른 새벽부터 스님들을 맞이할 준비를 마치고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매일 새벽이면 어김없이 나오시겠죠?




서로 아는분인지 할머니를 만난 큰스님이 인자한 미소로 맞이하시네요^^ 




탁발은 출가한 승려들이 지켜야할 12가지 규율중 하나라고 하는데

우리나라 조계종에서는 탁발이라는 명목으로 좋지 않은 일들이 있다보니 금지했다고 하는군요 






라오스 승려들도 태국과 마찬가지로 탁발 할때는 신을 신지 않고 맨발로 하시더라구요




태국에서의 탁발은 발우라는 저 그릇안에 밥이나 반찬외에 과일, 과자등 다양한 먹거리들을 보시하던데

라오스는 거의 찰밥만 보시하고 가끔 과자류를 보시하는 경우가 있더군요








여기도 머리가 하얀 할머니 한분이 다소곳하게 스님들을 기다리고 계시는군요

그런데 특이한건 탁발은 승려들이 음식을 보시 받는건데 몇몇 스님들이 할머니에게 찰밥을 받고

할머니 옆에 있는 소쿠리안에 다른곳에서 보시 받은 과자류를 넣고 가더라구요

많이 궁금했지만 수행중인 스님한테 물어볼수도 없을뿐더러 말도 안통하니....^^






탁발수행은 老스님뿐 아니라 어린 스님도 예외는 없습니다














외쿡 아저씨가 현지인의 도움을 받으며 탁발에 동참을 합니다^^




이 어린 스님은 일행을 잃은건지 홀로 다니시던데 보시를 많이 받은것 같네요




처음 왓마이에서 따라 나섰던 스님들이 동네를 다 돌고 사원으로 돌아가십니다






이 스님은 웃음을 보시 받으셨는지 함박웃음 짓는 얼굴이 너무 보기 좋습니다^^










루앙프라방은 동네가 작아서 그런지 탁발은 채 한시간도 안되서 끝이 납니다

많은 스님들이 탁발을 마치고 사원으로 발걸음을 향하시네요








동남아 승려들은 겉모습만 봐서는 구별이 쉽지 않지만 아침 탁발의 모습은 뭔가 좀 다르더군요

라오스 루앙프라방의 탁발 수행은 뭐랄까 좀더 경건하면서 차분한 분위기에 탁발 본연의 모습에 충실하다라고 할까

아무튼 한마디로 정리하기 쉽지 않지만 무언가 다릅니다



매일같이 반복되는 탁발이 마무리되고 스님들도 모두 사원으로 돌아가면 비로소 루앙프라방의 새로운 하루가 시작을 합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