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를 끼고 있는 한적한 카페 창키안[Chang Kian]....가는길은 카페 드 오아시스 리뷰를 참고하세요

이 카페는 Kiree Thara Boutique Resort에서 운영하는 카페인데 비싸진 않지만 계산할때 10% 서비스료가 붙습니다








리조트 입구에 들어서면 왼쪽에 카페가 있는데 마침 비가 와서 운치를 더하는군요








테라스 형태로 이뤄진 카페는 실내에도 몇개의 테이블 있습니다






실내보다는 딋뜰에 방가로 형태로 되있는 자리가 아주 좋아보였는데 비가와서 조금 춥더라구요




뒷뜰의 잔디마당 자리도 좋지만 카페 길건너 호숫가 자리도 정말 좋아 보였지만 비때문에....






커피를 마시다 리조트를 둘러봤는데 수영장이 있더라구요








Kiree Thara Boutique Resort의 숙박료는 대략 1,700바트정도 하더군요

커피를 마시며 수영장에 자리를 잡아도 뭐라하진 않았지만 수영은 당연히 안되겠죠^^







한적한 호숫가에 자리잡은 카페 창키안

식사도 하고 차도 마시며 하루종일 한가롭게 시간보내기에 아주 좋은 카페인듯 합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2.29 01:49 신고

    쫑삼촌 오랜만입니다... 또 치앙마이에 가셨구낭!... 참으로 부럽스므니다..^^*
    올한해는 승빈군 공부 시키느라 늙은에미 아들 따라 댕기느라 마이 힘들었고
    내 욕심만으로는 아니되는구나!... ㅠㅠ 비싼 사립학교 때려치우고 공립으로 전학했으며
    나름 승빈군 힐링시키느라 여름 두어달...어릴적 살던 핀란드 동네구석 구석을 산보하는둥...
    오지랍 넓히며 버라이어티한 일년을 보냈습니다..
    참으로 힘든 일년을 보냈습지요ㅠㅠ
    어이 보내셨는지.... 가끔씩 놀러 왔었는뎅...기냥 왔다가 그냥 휘리릭~~~
    할머니도 잘 지내시는지 궁금하네요...^^ 물론 고양이도 잘 지내긋지요?...^^*
    최근 사진들 보니까 치앙마이는 증말 신기한 도시!!! 까도 까도 계속~~~ 어데서 그런 매력포텐이 마구 샘솟는겐지...이쁜넘...
    건강 잘 살피믄서, 타박 타박 발걸음에,멋진 사진은 이따~~~~~~~~~~~~~~~~~~~~~~~~~~~~~~~만큼....즐거운 여행... 되길요...

오랜만에 파타야에 왔습니다
파타야는 누구나 다 아는 태국의 대표적인 휴양지
그러나 산호와 맑은 바다와는 거리가 먼 휴양지이기에 그런 바다를 보고 싶다면 남부의 섬으로 GoGo
파타야에서 배로 30여분을 가면 산호섬이 있지만 그것도 여행사에서 지은 이름일뿐
원래 산호섬의 이름은 대머리섬이랍니다
붕어빵에 붕어 없듯이 산호섬에도 산호가 없다는 말입니다^^

다시 본론으로 들어와서 바다와 가까운 곳의 숙소는 상당히 비싸며 싸고 좋은 숙소들은 바다와 멀고...

그런데 지금 소개하려는 호텔은 일박에 4만원정도로 저렴하고 바닷가를 걸어서 갈수 있다는 정점이 있습니다
사실 파타야 해변은 수영을 위한 해변이라기 보다는 거닐기 위한 해변이 더 맞을듯 싶기에
바닷가에 걸어갈수 있느냐 없느냐는 큰 차이가 아닐 수 없습니다

위치는 바닷가에서 도보로 10여분 정도 걸리는 위치에 있고 센트럴페스티벌이 지척에 있습니다

물론 워킹스트릿까지는 걸어서 좀 멀지만 호텔앞 도로에서 썽태우를 타면 10~20바트에 갈수 있습니다




호텔 간판도 큼지막하게 만들어서 찾기 어렵지 않은데 파타야에 벨라계열의 숙소가 6개정도 됩니다

벨라라고만 하면 엉뚱한곳으로 가니 대중교통을 이용할때는 꼭 벨라익스프레스라고 해야 제대로 찾아간답니다




호텔을 나오면 바로 길건너에 식당들이 몰려있어 간단한 식사해결이 수훨합니다




호텔을 나오자마자 좌측으로 쭈욱 가면 해변이 나옵니다

바닷가까지 걸어서 10분 이상은 안걸리는데 만약 너무 덥다면 지나가는 썽태우를 잡아 타시면 쉽게 갈수 있구요 




호텔은 아주 넓은 주차장을 가지고 있고 건물은 마치 학교 건물같은 느낌이 납니다




로비도 고급스럽진 않지만 상당히 넓고 쉴만한 자리도 제법 있죠

왼쪽 카운터에 체크인을 하시면 데파짓 500바트를 받고 카드키와 조식 식사쿠폰을 줍니다

그래도 호텔이라고 체크인하는동안 월컴티도 줍니다

더 기분 좋았던건 친절한 직원들의 첫인상입니다

패스포드를 복사하면 한국말로 안녕하세요를 날려주는 센스를...옆에분은 질세라 저한테 오빠라고하며 수줍게 웃더군요^^

그렇게 기분좋은 체크인을 마치면 남자직원이 가방을 방까지 가져다 줍니다




로비를 지나 엘리베이터홀 한켠에 헬스장이 있는데 보시다시피 아주 작지만 장기 투숙한다면 체력관리에 도움이 될듯 싶네요




2층~5층까지 객실인 이호텔은 한층에 40여개의 객실이 있네요

엘리베이터는 좁지만 2개가 마련되있어서 오르고 내리는데 많이 기다리진 않습니다




제방은 5층 제일 끝방인 511호 슈페리어 풀뷰입니다




방번호를 자동차 번호판같이 해놓으니 깔끔하고 숫자가 커서 맘에 드네요

왼쪽에 보이는 슬라이드라고 되있는건 방 청소를 할건지 안할건지를 표시하는겁니다

굳이 문고리에 수면중이라고 걸어놓지 않아도 됩니다




이호텔 객실의 70%는 트윈베드라고 하는데 전 그중 몇 안되는 더블베드방으로....




최근에 리모델링을 했는지 아주 깔끔하고 침대에 수건도 이쁘게 셋팅해놨네요




TV에는 KBS월드가 나와서 컴퓨터가 없어도 한국방송을 보실수 있습니다 




냉장고도 큰넘으로 갖다놨는데 안에는 생수 두병만이 덩그러니...^^




화장실도 깔끔하고 욕조도 있으며 수압도 괜찮습니다




제방은 풀뷰이긴 하지만 끝에 있어서 나무에 가려서 풀장이 다 보이진 않습니다

아래사진은 505호 청소중인 스텝에게 양해를 구하고 찍었습니다

뭐 풀이 다보인다한들 많이 다를건 없을듯 싶지만 여기엔 러시아사람들이 많이 묵기에 인형같은 러시아 언니들이...^^; 




제방에선 아쉽게도 아래 사진만큼만 보입니다




수영장은 1층 엘리베이터홀 뒤로 돌아가면 되구요 입구에서 방호수를 얘기하면 큰 타올을 줍니다




어떤날은 배불뚝이 인도풍의 아저씨들만 바글바글되더니 이날은 러시아언니들이 제법 있네요^^




로비와 엘리베이터홀 사이에 식당이 위치해 있습니다

조식은 일류호텔은 아니어도 제법 괜찮습니다

점심, 저녁에도 부페를 운영하는데 특히 저녁부페엔 사람들이 제법 많습니다

가격은 199바트인가 합니다




조식은 6시부터 10시까지인데 대부분 9시전후에 사람들이 식사를 많이 합니다







파타야에 4~5번정도 오면서 1,000바트 내외의 숙소에만 묵었는데 그중 제일 좋았던거 같습니다

직원들의 친절함도 좋았고 방의 청결도나 조식도 맘에 들었으며 위치도 상당히 괜찮은 거기다 저렴한 숙박비까지

다음에 굳이 다른곳에 안가고 또 이곳에 묵을듯 싶네요


그리고 방에서 무료WIFI 가능한데 속도 괜찮습니다

최고의사랑 마지막회를 방에서 다운받아 봤거든요^^


물론 일박에 15만원정도의 힐튼이나 아마리에 비할바는 아닙니다

그냥 4만원에 8만원정도의 호텔을 이용하는듯한 느낌이랄까^^


잠시후면 여기 체크아웃하고 여기보다는 가격이 조금 나가는 통부라빌라로 옯깁니다

며칠후엔 그곳의 후기가 올라오겠죠^^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6.27 01:10

    비밀댓글입니다

  2. 2011.07.01 11:03 신고

    어디서 예약하셨나요? 제가 7월25일에 파타야를 가는데 알고싶군요
    지금은 인도에 있어요 푸네에요 허리고치러 왔는데 여기 기넣어주실뿐이 여행가셨네요 이런 옘병

  3. 2011.08.30 19:31 신고

    제가 중3인데요, 태국 방콕에서 학교를다녀요.. 근데 다음달에 친구들이랑 한 10명이서 파타야에 2박3일로 놀러가려고 하는데 여기가 깨끗하고 좋은것 같은데요, 미성년자끼리 가면 체크인이 가능할까요?

태국 북부 빠이에 있는 블루라군 게스트하우스입니다
8월에 갔을때는 500밧정도 했었던거 같은데 12월초에 갔더니 900밧으로 올랐더군요
그나마도 하나남은 방을 잡았네요 모든방은 태국인들이....
위치는 빠이 경찰서 길건너에 있습니다
버스터미널과 클럽비밥 중간정도에 위치해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저녁엔 상당히 조용하고 입구에 보면 전에 제가 소개한적이 있는 한국음식점이 있습니다

내부는 상당히 넓더군요





문옆에 티비와 옷장이 있습니다

욕실도 깔끔했습니다

그리고 이곳엔 수영장이 있습니다
제가 갔을때는 너무 추워서 수영할 엄두가 나질 않더군요
사실 물도 상당히 더러웠는데 수영할 날씨엔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빠이에서 오토바이를 안타시는 분들한테는 추천해드리고 싶은데 오토바이를 타신다면 다리건너 방갈로 형태의 숙소에 묵으시는게 좋을것 같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7.18 17:10 신고

    오다가다 자주 본 블루라군이네요~가격의 압박땜에 묵어보지는 못했지만 ㅋㅋ
    쪼옹님 홈피에 자주 들를 것 같습니다~~제가 좋아하는 태국이 많이 보여서 ^^

    • 2010.07.18 19:39 신고

      블루라군이 좀 비싸죠^^
      전 여기보다 빠이찬이 정말 좋더군요
      마루에서 본 밤하늘의 무수한 별들이 어찌나 이쁘던지...
      자주 놀러오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