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마이에서 출발한 이번 태국여행에서 가장 멀리 갔던 쁘라쭈압키리칸

쁘라쭈압키리칸은 치앙마이에서 남쪽으로 약 1,000km 거리에 있으며 한번에 간다면 12시간은 족히 운전을 해야 도착할수 있습니다

태국 지도를 봤을때 남쪽으로 내려가면서 가장 가늘어 지는 부분이 쁘라쭈압키리칸이며 실제로 가장 폭이 좁은 주이기도 하다는군요


여기를 왜 갔을까요? 

파타야, 푸켓, 후아힌등 너무 유명해서 사람많고 번잡한 바다가 싫어서 조용하지만 볼거리는 적당히 있는 곳을 찾았더니 쁘라쭈압키리칸이 나오더라구요


방콕을 출발해서 도착한 쁘라쭈압키리칸 해변....숙소는 도착해서 직접보고 결정^^

사실 이곳에 도착해서 해변 초입에 있는 쑥산호텔에 방을 잡고 결제까지 하고 해변을 돌아보던중 썬비치 게스트하우스를 봤는데 너무 좋더라구요

다행히 쑥싼호텔에서 취소와 환불을 해줘서 썬비치 게스트하우스로 숙소를 옮길수 있었습니다


쁘라쭈압키리칸은 해변이 그리 크지 않아서 걸어서 해변시장을 가거나 밥을 먹으로 다니기에 불편함이 없습니다

썬비치 게스트하우스가 해변 끝자락에 있어서 좀 불편하지 않을까라는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죠


안으로 들어서면 바로 수영장이 있고 안쪽으로 2층건물이 있는데 1,2층에 5개씩 총10개의 객실이 있습니다

방의 크기는 일정하지만 가격은 700바트에서 900바트까지 있는데 가격의 기준은 바다가 얼마나 보이냐입니다

아래 사진의 1층 왼쪽 첫번째방이 700바트, 2층 왼쪽 첫번째방이 800바트, 나머지는 900바트지만 

사실 바다는 몇걸음만 나가면 볼수 있기 때문에 가장 싼방이 제일 좋을거라는 개인적인 생각이 듭니다




마당에는 수영장이 있는데 과하지도 덜하지도 않은 크기인듯 싶네요

이곳에 묵을때 흐린날이 많았는데 마침 비가 억수로 내리는날 수영을 했는데 정말 해본사람은 알겠지만 아주 신나고 재미 있었답니다




방안에 들어오니 바다를 옮겨 놓은듯한 착각이 들정도로 이쁜 파란색으로 꾸며 놓았네요

그리고 아주 깔끔하고 깨끗합니다










발코니가 있어서 흡연도 가능하고 음식을 사다 먹기도 좋습니다

이방은 800바트라서 정면으로 바다가 안보이고 왼쪽으로는 조금 바다가 보입니다




쁘라쭈압키리칸은 도로를 기준으로 한쪽은 바다가 한쪽은 바다를 향해 건물들이 들어서 있습니다

아쉬운건 해변에서 수영을 할수 있는 여건은 안되더라구요

물이 빠지면 아주 작은 해변이 생기긴 하지만 고깃배들이 많이 정박해 있어서 수영은 힘들거로 보입니다

대신 수영은 아래 사진에 보이는 산봉우리 너머에 4Km에 달하는 아오 마나오(Ao Manao) 해변을 이용하면 될듯 싶네요

이쪽 해안도로와 산봉우리 사이에는 공군기지가 있는데 특이하게도 해변으로 갈때 공군기지 활주로를 가로 질러 넘어가도록 되있습니다






비록 수영하기는 쉽지 않은 해변이지만 밤이 되면 낮하고는 또다른 모습으로 변하는데 너무 이쁘더라구요 




쁘라쭈키리칸의 야시장은 금,토요일에는 해변에 일요일은 기차역에 크게 열립니다

특히 생필품과 먹거리를 파는데 시장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게 숯불에 구워서 파는 고등어구이와 참치구이 입니다

고등어구이는 한국에서 먹는것과 똑 같았고 참치구이는 고등어와는 또다른 맛이더라구요

찰밥에 쏨땀과 참치구이를 100바트 한화로 4천원도 안되는 금액으로 즐길수 있습니다  

[지도를 클릭해 보세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