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타야에 아주 이쁘고 저렴한 숙소를 발견했습니다

비록 파타야해변이나 번화가에 있지 않아 교통이 조금 불편할수 있는데 오토바이나 썽태우를 이용한다면 크게 문제되진 않을듯 싶네요

저는 번잡한것도 싫고 애초에 굳이 해변에 나갈일이 없어서 숙소에서만 며칠 유유자작 책보고 인터넷하면서 놀았네요^^


이곳은 이름 부터가 데바라풀빌라입니다

물론 신혼여행갈때 이용하는 프라이빗 풀빌라는 아니지만 거의 풀빌라에 버금가게 좋더군요

거기다 가격까지 1,200바트, 한화로 5만원정도이니 시설을 생각한다면 정말 저렴한 금액입니다


에까마이에서 버스를 타고 파타야 버스 터미널에 내려서 오토바이 기사한테 물어보니 역시나 데바라풀빌라 처음 들어보는 눈치네요

바우처에 나와있는 태국말 주소를 보여주니 그때서야 어딘지 알더군요 물론 데바라풀빌라는 여전히 모르더라구요^^

암튼 태국말 주소덕에 100바트에 데바라풀빌라앞까지 쉽게 도착을 했습니다




데바라 풀빌라 겉모습부터가 확마음에 들게 아주 깔끔합니다




문을 들어서면 왼쪽에 바로 리셉션이 있는데 정면에 나무가 있어서 안쪽이 한눈에 들어오진 않는군요




정문앞 나무를 쌀짝 돌아서니 이런 대박! 크진 않지만 수영장과 건물의 비주얼이 제법 멋지네요






이곳은 방이 제법 많아 보여도 총 8개입니다

수영장을 사이에 두고 양쪽 2층에 3개씩 6개가 있고 아래사진의 정면에 보이는곳에 2개가 있는데

제가 묵은방은 정면 가운데 왼쪽 계단으로 올라가는 2층방인데 창문으로 수영이 작게 보이더군요




비록 방안에선 창이 크질않아 수영장이 작게 보이지만 계단에 오르면 뷰는 제일 좋은듯 싶네요^^




처음 수영을 할때 물맛이 조금 짜서 관리가 잘 안되나 싶었는데 안내책자에 보니 소금물 수영장이더라구요

사실 규모가 작아서 수영보다는 물장구치는 수준이긴 하지만 나중에 알고보니 이곳의 주용도는 수영이 아니었습니다




한쪽에 자쿠지가 있어서 영화에 자주 나오는 장면같이 연인이 함께 와인잔들고 물에서...

물론 프라이빗이 아니니 누군가 보고 있다는걸 잊으면 안되겠죠^^;




수건도 넉넉하니 수영후에 마음대로 써도 누가 뭐라하지 않는답니다




늘 그렇지만 사설이 너무길어서 방안에 들어가기까지 시간이 한참 걸리네요^^




문도 아주 고급스런 목조문인데 내부도 마찬가지로 태국의 전통느낌을 살린 흔적들이 보입니다








실내는 마치 태국의 전통주택에 들어온듯 싶고 바닥도 마루로 되있어서 시원하고 좋더라구요

방안을 둘러보는데 화장실앞에 정체불명의 사다리 같은게 보입니다




처음엔 무슨 점검을 하는곳인줄 알았는데 올라가보니....




다락방이 있었네요

에어컨도 별도로 있어서 아이들과 함께 묵으면 아주 좋아할만한 공간인듯 싶습니다




다락방의 창문을 열면 아랫층 침실이 보입니다




화장실도 흠잡을때 없이 벌레없고 수압쎄고 뜨신물 잘나오고....






이제 방안은 그만보고 밖을 더 돌아보겠습니다

데바라 풀빌라는 객실은 2층에 있고 거실은 아랫층 오픈된 공간에 있는 특이한 구조로

아랫층에서 쉬다가 바로 수영장을 이용할수 있기 때문에 풀빌라라고 이름지은것 같네요




여긴 제방아래 저만의 공간인데 낮엔 이곳에서 선풍기 틀어놓고 음악도 듣고 인터넷도 하고 책도 보다가 덥다 싶으면 바로 수영을 하면서 지낸곳입니다

냉장고도 여기에 있어서 좋더라구요

그리고 조식도 여기서 먹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여기에 누워있으면 직원이 와서 물어보고 아침식사를 가져다줍니다




아침은 아주아주 간단합니다

여기에 아주 맛있는 죽도 한그릇 주더라구요










밤이되고 조명을 밝히니 더더욱 이뻐지는군요






제가 여기 묵을때는 저포함 2~3팀 정도만 이용을 했고 어떤날은 저 혼자 있던때도 있었답니다

마치 제가 이곳을 전세낸듯한 느낌이 들더라구요^^




그리고 수영장 이용시간 같은건 데바라에선 무의미합니다

12시까지는 수영을 할수 있도록 불을 전부 켜놓고 직원도 뭐라하지 않습니다

심지어 늦은밤 혼자 물에서 놀고 있는데 자쿠지까지 틀어주고 가더라구요^^




이렇게 좋은곳이 아고다에서 일박에 1,200바트밖에 안한다니...^^










데바라 풀빌라는 하루에 40만원짜리 풀빌라가 전혀 부럽지 않은곳입니다








이곳은 숙소만 좋은게 아니라 직원들도 너무너무 친절한게 사실 직원이 아니라 모두 가족같은 느낌이 들더라구요

주인인지 직원인지 모를 아주머니는 사우나가 있으니 이용해 보라고 어찌나 권하던지 직접 전원을 켜고 20분정도 있다 이용하라고 하셔서

가뜩이나 가만히 있어도 더운 태국에서 아주머니의 호의를 무시할수 없어 저안에서 땀좀 뺏다니까요^^




숙소에서 파타야나 쫌티엔으로 나갈때 오토바이나 승용차가 있다면 편하겠지만 없어도 힘들지는 않습니다

아래 지도를 참고하시고 큰길로 나오셔서 해변으로 가시려면 1번에서 지나는 썽태우를 타시면 되는데 쫌티엔으로 가신다면 해변까지 한번에 갈수 있고

파타야해변으로 가신다면 3번에서 내리고 길건너 4번에서 썽태우를 갈아 타시면 해변까지 갈수 있습니다

또 숙소 인근에 아울렛 매장이 있는데 길건너 2번에서 썽태우를 타셔서 아울렛 매장이 보일때 내리시면 쉽게 갈수 있구요

썽태우는 거리 상관없이 한번 타고 내릴때 10바트이니 얼마냐고 굳이 물어보지 않아도 됩니다

참고로 숙소 주변에 오토바이 렌트하는곳이 없으니 1번에서 썽태우를 타고 3번에 내리시면 길건너에 오토바이 렌트하는곳이 있습니다




숙소주변엔 많진 않지만 여행자에게 필요한 편의점, 마사지샵등도 있고 저녁이 되면 기본적인 국수나 밥집이 있는데

특히 노점스테이크집은 저렴하고 맛있더라구요

그리고 데바라풀빌라에서 웬만한 식사 가능합니다



애초에 돌아다니지 않고 괜찮은 숙소에서 며칠 쉴려고 아고다를 뒤지다 사진이 너무좋아 속는셈치고 이용을 했는데 너무 잘한 결정이었던것 같습니다

아마도 다음에 파타야에 간다면 분명히 이곳을 다시 이용할것 같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1.02 17:32 신고

    데바라 풀빌라 너무 이뻐요..
    예약을 어디에서 하는게 좋을까여?

여행을 오면 주로 게스트하우스나 서비스 아파트를 이용을 하다가 오랜만에 그것도 아주 오랜만에 좋은 호텔에 묵었네요

평소에 500바트만 넘어도 좀 꺼려하던 내가 하루에 2,000바트가 넘는 호텔에 묵어 호강좀 했습니다

서비스아파트 한달 렌트하면 6,000바트 전후인데....^^ㅎㅎㅎ


방콕 사톤지역에 위치한 이스틴 그랜드 호텔 사톤 방콕....이름이 길기도 하네요^^

우선 방콕에 수많은 호텔중에 이스틴 그랜드 호텔을 이용한 이유는

방콕에서 발이 되어줄 BTS 수라삭역과 직통으로 연결된점과 2012년 5월에 오픈해서 깨끗할것 같은게 가장 큰 이유고

수영장도 크진 않지만 뷰가 좋다는 얘기가 많아서 선택을 하게 됐습니다


방콕 지상철인 BTS 수라삭역에 도착하면 바로앞에 390개의 객실을 보유한 대형호텔 이스틴 그랜드 호텔이 바로 보입니다




이 호텔의 가장 큰 장점중에 하나가 사진에서 보듯 BTS수라삭역과 호텔 3층이 바로 연결됐다는건데

무더운 태국의 날씨를 생각하면 계단을 오르내리는것 조차 귀찮고 힘들때 아주 큰 장점이라 할수 있을겁니다




호텔에 들어서기전 오른쪽에 바로 붙어 있는 특이한 건물이 눈에 들어 오는데

블루 엘리펀트라는 태국식 레스토랑으로 세계 100대 레스토랑에 선정된 아주 유명한곳이더라구요

물론 유명한 만큼 가격도 제법 나온다고 하던데 꼭 돈때문이 아니라 어쩌다보니 이용은 못해봤다는....^^;;




호텔 로비가 천정도 높고 아주 쾌적합니다

누가 그러더군요 좋은 호텔은 로비만 보면 안다고...일단 좋은 호텔인듯 싶네요^^






호텔로비엔 안내데스크가 두개인데 사진에 보이는곳은 벨보이들이 있는곳이고 체크인,아웃 업무는 안쪽 데스크에서 진행을 합니다




로비 한켠엔 바도 있던데 이용하는 사람은 없더라구요




객실업무를 보는 데스크입니다

사진에 보이는 오른쪽 여자분이 체크인을 해줬는데 이름은 'Shin'이라고 태국분인데

한국말을 어찌나 잘하는지 명찰의 이름도 신이라서 한국분인줄 알았답니다

물론 아주 친절해서 호텔의 이미지가 너무 좋게 각인되었네요^^




29층 배정 받아서 전망이 좋을듯 싶은데 엘리베이터홀에서 보는 전망도 끝내주더군요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며 바라보는 전망치곤 너무 좋은것 같죠^^






드디어 방에 들어왔습니다

뭐 오픈한지 얼마 안된 호텔이라 깔끔하고 좋네요






안전금고, 가운, 슬리퍼는 당연히 구비되어 있구요






워낙 호텔이용을 하는 스탈이 아니라 그런지 뭐 흠잡을곳이 없네요




침구도 좋아서 아주 숙면을 취했답니다






TV채널에 한국방송 없는게 조금 아쉬웠고 채널도 생각보다 많지 않았지만 인터넷이 무료라서 다 용서해 줄랍니다^^

그리고 벽면에 길게 선반을 해놔서 짐을 올려놓기 너무 좋았습니다




욕실은 너무 깔끔해서 뭐라 말할것도 없고 사진 오른쪽 위에 보이는 화장거울은 테두리에 조명이 들어와서 이용이 더욱 편하더라구요








층이 높아서인지 방안에서 보는 전망이 아주 좋았습니다

그런데 강쪽으로 높은 건물이 없어서 층이 높지 않아도 전망이 괜찮을듯 싶더라구요




오른쪽에 그 유명한 시로코도 보이네요






이제 5층에 있는 수영장을 보여드리죠

수영장이 좋다는글을 많이 봤고 어떤분은 너무 기대가 커서 그런지 실망했다는 분도 계시던데....저는 너무 좋더라구요^^






특히 수영장 한켠에 줄지어 있는 광주리같은 의자(?)는 너무 인기가 좋아서 자리 잡기가 쉽지 않더라구요

전 4박을 하면서 한번도 이용을 못해봤네요^^;




5층에 있는 수영장이라 짜오프라야강을 바라보며 수영을 할수 있습니다




요즘 이런식의 수영장이 있는 호텔이 많은데 파타야 힐튼호텔도 그렇고 싱가폴 샌즈호텔이 아주 유명하죠

어떤이들은 수영장이 너무 작다고 하던데 규모가 크진 않았지만 놀기에 충분한 수영장이었습니다




좋은 호텔에 묵으면서 낮에 관광하느라 수영장 이용을 한번도 못해봤다는 여행자들이 제법 많던데

여행은 뭐니뭐니해도 여유로움 아닐까요?

태국의 뜨거운 오후 이런 수영장에서 종일 책보며 음식 시켜먹고 노는게 최고인듯 싶네요




이제 마지막으로 아침식사 얘기로 마무리를 지을까합니다

호텔이 커서 그런지 일정시간대는 많은 사람이 이용해 정신이 없지만 스텝들이 일사분란해서 불편할정도는 아니었습니다




음식맛도 저는 괜찮았습니다

음식 가짓수가 너무 많지도 적지도 않게 딱 먹을만한것만 있는것 같았구요





4박을 머물면서 아주 좋은 호텔인듯 싶고 BTS역과 연결된건 아주 유용했습니다

호텔 주변에 있는게 너무 없는게 아쉬웠지만 그래도 편의점이 있으니 다행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이정도면 충분히 누군가에게 권해줄수 있는 호텔이고 기회가 닿으면 또다시 묵고 싶은 호텔이란 생각이 듭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