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월의 치앙마이 어느 새벽

떡본김에 제사 지낸다고 새벽에 눈이 떠진김에 카메라 들고 스님들의 탁발을 보러 길을 나섭니다


우리나라는 조계종에서 여러가지 문제로 인해 탁발을 공식적으로 못하게 하고 있지만 동남아 불교 국가에서는 아직도 탁발이 행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라오스의 루앙프라방이나 미얀마의 바간이 탁발로 유명한데 치앙마이에서도 새벽 시간에 제법 많은 스님들의 탁발 행렬을 볼수 있답니다


치앙마이는 수안독 시장 주변과 치앙마이 대학교 정문주변에서 가장 많은 스님들을 만날수 있는데

이번에 탁발 행렬을 볼 장소는 치앙마이대학교 정문에서 동물원 정문까지  이어지는 대로변으로 정했습니다


탁발은 스님에서 공양물을 바치고 스님은 기도를 해주는 신성한 의식이기에 사진 찍는답시고 방해를 하면 안되기에 200mm렌즈 하나만 들고 갔습니다


도이수텝 방향에서 스님들이 수없이 내려오시네요




줄지어선 스님들은 나이순인지? 입적순인지? 모르겠지만 가장 어린 스님이 맨뒤에 자리하고 계신건 맞는듯 합니다
















때론 홀로 외로이 길을 나선 스님도 보이네요




















스님과 공양물을 바치시는분 모두 너무도 진지하고 경건해서 망원렌즈로 당겨 찍어 거리가 있는데도 행여나 셔터 소리가 들릴까 조심스럽네요












대부분 공양물을 가져와서 탁발을 하시지만 빈몸으로 오시는분도 많은지 이른 아침부터 스님께 드릴 음식등을 파는 상인들도 많더군요




라오스 루앙푸라방은 탁발이 마치 관광상품처럼 되있어서 종교와 상관없이 체험의 일환으로 참여하는 외국인도 많고 사진도 부담없이 찍을수 있는 분위기지만

태국 치앙마이 탁발은 현지인들의 매일 행해지는 일상의 경건한 의식이기에 사진을 찍거나 구경을 할때 방해가 안되도록 조심 또 조심해야 할듯 싶네요


탁발을 보고 다시 못다한 잠을 청하러 갑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가하마시를 떠나 바로 교토로 갈수 있었지만 비와호수를 크게 돌아 호수 건너편에 있는 다카시마시로 향한건

시가현에서는 유일하게 일본의 계단식논 백선[日本の棚田百選]에 뽑힌 마을이라는 다카시마 하타를 가기 위해서 였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계단식논하면 남해에 있는 다랭이 마을이 생각나는군요

다카시마의 이른 아침 전날 내린 비로 인해 안개가 드리워진 시골길을 달려 점점 후미진곳으로 들어갑니다


이 길끝에 마을이 있는데 마치 토토로가 마중이라도 나올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산에 둘러 싸여있는 다카시마 하타는 정말 너무도 고요한 전형적인 시골마을이네요




아침 일찍 밭일 나오신 할아버지를 따라가면 토토로를 만날수 있을까요?






마을을 돌아보니 토토로는 보이지 않고 귀여운 멍멍이만....멍멍아 토토로는 어디가야 만날수 있니??^^




이마을에도 어김없이 신사가 있는데 시라카와고에 있는 신사와 같은 이름인 하치만신사[八幡神社]네요

같은 신을 모시는 신사인가봅니다






일본의 계단식논 백선에 뽑힌 마을답게 계단식논과 농가들이 어우러진 멋진 풍경을 보여주는데

아마도 남해에 있는 다랭이마을을 일본사람들이 봤다면 일등을 하지 않았을까란 생각이 드는군요^^;








다랭이마을만은 못해도 나름 울창한 숲과 구름걸린 산이 배경을 이루니 멋집니다^^

벼가 황금색으로 물들면 더욱 멋지겠네요




마을 입구에 버스정류장이 있는데

여기서 버스를 기다리면 아마도 토토로에 나왔던 고양이 버스가 올지도 모르겠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0.23 15:46

    비밀댓글입니다

  2. 2015.06.05 22:10 신고

    훔...
    토토로 오겡끼데스까~~~ 한번 소리 질러보시징.... 살포시 나올수도.... ㅡㅡ+
    히힛~ .

  3. 2015.06.07 16:38

    비밀댓글입니다

  4. 2018.01.23 21:18 신고

    정말 멋진곳이네요 일본이라는 특유 분위기가 사진으로 부터 느껴집니다. 일본여행은 수능끝나고 갈려했는데 포스트 보니 벌써부터 여행가고 싶어지네요 :D

루앙프라방의 아침이 밝아 옵니다

매일 저녁 야시장이 열리는 왓마이앞 도로는 어제의 번잡함은 온데간데 없고 언제 야시장이 열렸냐는듯 너무도 한산한 모습이네요


길거리엔 스님들의 탁발수행을 보기위해 아침잠을 설친 여행자들뿐.....




왓마이 스님들이 탁발을 나가기 위해 준비중이네요

매일 있는 일상이겠지만 그들을 보는 여행자들은 늘 새로운 사람들이겠죠




6시정각 딱봐도 제일 높으신 큰스님이 나오시니 바로 탁발이 시작을 합니다




탁발 행렬은 수행을 오래하신 스님들이 앞장을 서시고 제일 어린스님들이 그 뒤를 차례대로 따릅니다

마치 나이순으로 서열을 정한듯 싶네요^^




외국인들도 일찍이 한자리를 차지하고 탁발에 참여를 합니다




엄숙하게 진행되는 탁발에 방해가 안되도록 조심스럽게 왓마이 스님들을 따라가 봅니다




탁발에 나선 다른 사원의 스님들과도 조우를 하는데 아는체를 한다거나 하지않고 전혀 흐트러짐이 없습니다




길거리에는 이른 새벽부터 스님들을 맞이할 준비를 마치고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매일 새벽이면 어김없이 나오시겠죠?




서로 아는분인지 할머니를 만난 큰스님이 인자한 미소로 맞이하시네요^^ 




탁발은 출가한 승려들이 지켜야할 12가지 규율중 하나라고 하는데

우리나라 조계종에서는 탁발이라는 명목으로 좋지 않은 일들이 있다보니 금지했다고 하는군요 






라오스 승려들도 태국과 마찬가지로 탁발 할때는 신을 신지 않고 맨발로 하시더라구요




태국에서의 탁발은 발우라는 저 그릇안에 밥이나 반찬외에 과일, 과자등 다양한 먹거리들을 보시하던데

라오스는 거의 찰밥만 보시하고 가끔 과자류를 보시하는 경우가 있더군요








여기도 머리가 하얀 할머니 한분이 다소곳하게 스님들을 기다리고 계시는군요

그런데 특이한건 탁발은 승려들이 음식을 보시 받는건데 몇몇 스님들이 할머니에게 찰밥을 받고

할머니 옆에 있는 소쿠리안에 다른곳에서 보시 받은 과자류를 넣고 가더라구요

많이 궁금했지만 수행중인 스님한테 물어볼수도 없을뿐더러 말도 안통하니....^^






탁발수행은 老스님뿐 아니라 어린 스님도 예외는 없습니다














외쿡 아저씨가 현지인의 도움을 받으며 탁발에 동참을 합니다^^




이 어린 스님은 일행을 잃은건지 홀로 다니시던데 보시를 많이 받은것 같네요




처음 왓마이에서 따라 나섰던 스님들이 동네를 다 돌고 사원으로 돌아가십니다






이 스님은 웃음을 보시 받으셨는지 함박웃음 짓는 얼굴이 너무 보기 좋습니다^^










루앙프라방은 동네가 작아서 그런지 탁발은 채 한시간도 안되서 끝이 납니다

많은 스님들이 탁발을 마치고 사원으로 발걸음을 향하시네요








동남아 승려들은 겉모습만 봐서는 구별이 쉽지 않지만 아침 탁발의 모습은 뭔가 좀 다르더군요

라오스 루앙프라방의 탁발 수행은 뭐랄까 좀더 경건하면서 차분한 분위기에 탁발 본연의 모습에 충실하다라고 할까

아무튼 한마디로 정리하기 쉽지 않지만 무언가 다릅니다



매일같이 반복되는 탁발이 마무리되고 스님들도 모두 사원으로 돌아가면 비로소 루앙프라방의 새로운 하루가 시작을 합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