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레 파고다는 쉐다곤 파고다와 더불어 미얀마 양곤의 대표적인 파고다로 양곤의 심장이라고 불립니다

지리적으로 중요한 양곤시의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으며 정치적으로도 미얀마의 중심지로 2007년 미얀마 반정부 시위의 거점이었던 술레 파고다

군부의 무력진압으로 많은 희생자를 낸 민주화운동은 결국 2011년 50년만에 군사정권의 종식을 불러왔고 지금 미얀마는 개방의 물결을 타고 있습니다


미얀마의 개방이후 급격한 물가 상승으로 양곤에서 가장 비싼 동네인 술레 파고다 주변의 땅값은 1당 한화로 1억원정도 한다는군요

우리에게도 1억원은 적은 금액이 아니지만 평균임금이 100달러 정도인 미얀마 사람들에겐 상상조차 하기 힘든 금액인듯 싶네요


양곤 전경이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이곳은 양곤에서 거의 유일한 오피스 건물인 사쿠라 타워의 스카이라운지 스카이 브리스토(Sky Bristo)인데

이 빌딩 사무실 임대료가 1당 100달러 전후라고 하니 50평정도의 사무실이라 1달에 1,500만원 정도의 임대료를 지불해야 한다니 실로 엄청납니다

뭐 저는 미얀마에 사무실을 얻으러 간게 아니라 여행자이기에 큰 상관은 없지만요^^




술레 파고다도 내국인은 무료 외국인은 유료인데 3달러였나 벌써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한낮인데도 기도하는 사람들이 제법 많네요 뭐 불심에 시간이 있는건 아니니...














태국에서는 여승들이 흰색옷을 입던데 미얀마는 이쁜 연분홍색옷을 입네요






부처님께 공양을 올릴 황금야자수...이게 진짜 금이였음 가격이 제법 나갔겠죠

미얀마에서 부처님께 공양을 올릴때 그 양이 장난 아닌데 바나나를 트럭으로 한가득 싣고와서 올리는것도 봤답니다 




매표소 직원인데 무슨 생각을 이리도 깊이 하고 있을까요?




양곤에 밤이 찾아오니 낮보다 더 화려한 황금빛을 뿜어 내는군요




술레 파고다를 배경으로 대형 와이파이(?) 신호가 빵빵하지만 실제로 미얀마에서 인터넷은 거의 포기해야 한답니다

그나마 양곤도 느려서 속이 터지는데 다른 도시들은 아예 안되는곳이 많더라구요




여느 동남아 나라들과는 다르게 오토바이는 거의 없고 차들은 어찌나 많은지..거기다 운전은 어찌나 험하게 하던지...

개인적으로 양곤은 저와 맞지 않는 도시인듯 합니다






술레 파고다를 끝으로 양곤 사진은 마감하고 다음에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바간의 사진이 올라갑니다

실제로 제일 많은 사진을 찍은곳이며 가장 즐거웠던 추억이 있는 바간...기대하세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2.14 14:39 신고

    바간 언능 올려 주세요!!!^^^ 햐아~ 글보니 여행나가고 싶네요^^



한낮의 쉐다곤 파고다에 이어 밤풍경도 담았는데 낮보다는 밤이 더 이쁜거 같네요

미얀마는 City fee라고 해서 도시에 들어 갈때마다 외국인에게만 입장료는 받는데 양곤은 City fee가 없는 대신 파고다마다 입장료를 받습니다

낮에 입장하면 옷에 스티커를 붙여주는데 떼지않고 저녁에 가면 입장료를 두번내지 않으니 잘 보관하시길 바랍니다 




한낮의 뜨거웠던 쉐다곤 파고다도 저녁이 되니 바람도 좀 불고 제법 시원하니 구경하는데 여유가 생깁니다

사실 낮에는 대리석 바닥이 너무 뜨거워서 맨발로 다니기엔 좀 버거울정도였거든요


쉐다곤 파고다는 [미얀마 양곤의 대표적인 사원 쉐다곤 파고다]에서 언급한게 있으니 밤풍경 사진은 그냥 구경만...^^





























낮과 마찬가지로 밤이 되어도 미얀마 사람들의 불심은 사그러들지 않는군요

정말 많은 사람들이 늦은 밤까지 기도 올리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볼수 있는 쉐다곤 파고다

개인적으로 양곤은 그다지 추천해드리고 싶지는 않지만 쉐다곤 파고다의 낮과 밤 만큼은 제법 볼만한것 같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8.20 14:21 신고

    안녕하세요? 미얀마 쉐다곤 파고다 사진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3527jsj@naver.com으로 연락 좀 부탁드립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