찻잎이 푸르른 매땡의 차정원 ( Tea Garden )


지난글에서 소개한 Mon Ngo마을 뷰포인트에서 운해를 본후 이른 아침 움직여서 생겼을 피로감을 풀기위해 제격인곳이 멀지 않은곳에 있습니다

몬고마을 초입에 있는 게이트를 지나면서 왼쪽으로 가면 운해를 만날수 있는데 오른쪽으로 가면 눈이 즐거운 차밭을 만날수 있습니다

게이트까지 가는 방법은 http://www.jjongphoto.com/559 에서 확인하세요




게이트를 지나 10분정도를 달리다 오른쪽에 급경사가 보이는곳으로 오르면 아담한 차밭이 나옵니다

식사와 차를 할수 있는 건물을 봐선 다 쓰러져가는 폐가 같지만 겨울도 없고 예전엔 진입도 힘들었을테니 이해해야죠^^

그런데 바로 옆에 콘크리트 건물을 새로 짓고 있긴 하더라구요




안으로 들어서니 겉모습과는 시원한 뷰를 선사하는군요




해뜨기 직전에 출발해서 1시간여를 달려 왔더니 따뜻한 차를 달라고 몸이 간절히 원하는것 같네요^^

좋은 자리를 잡고 우롱차 한잔을 시켰습니다




새하얀 찻잔과 주전자가 녹색의 배경과 잘 어울립니다

마치 이조백자처럼 고급져 보이는 주전자의 반대편엔 너무도 생뚱맞게 도라에몽이 붙어 있었지만요^^ㅎㅎㅎ




손만 뻗으면 닿을 듯한곳엔 구름이 일렁이고 녹색의 차밭에 연인은 최고의 사진을 뽑기위해 고군분투 중이지만

테라스에 앉아 따끈한 우롱차를 마시는 나는 모든것이 슬로우모션을 걸어 놓은것 같은 느낌이 들더군요 




따뜻한 우롱차로 몸을 녹이고 카메라 셋팅도 하고 드론을 하늘 높이 날리기도 하며 여유로움을 만끽하다 왔습니다

드론이며 사진이며....마음은 여유로웠는데 몸은 그리 여유로워 보이진 않네요^^


오는길에 차맛이 너무 좋아서 우롱차 한팩 사왔는데 여기서 마시던 맛이 날까 싶네요





[ The Tea Garden - Drone Mavic Pro ]





[ 차밭과 구름 - 타임랩스 ]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치앙마이에서 운해를 보려면 태국에서 제일 높은 산인 도이인타논이나 도이앙캉정도가 떠오르는데 대체로 2시간 이상 가야하는 거리입니다

하지만 굳이 멀리 가지 않아도 운해를 볼수 있는곳이 몇군데 있는데 그중에서도 몬고(Mon Ngo)가 가장 좋은것 같습니다

입장료가 30바트로 저렴하고 1시간정도면 갈수 있는데다가 가는길이 드라이브나 라이딩하기 좋은 길이거든요


가는길은 마지막에 지도로 표시하겠지만 치앙마이에서 빠이 방향으로 107번-1095번 도로를 이용하다 3052번 도로로 빠지면 됩니다



① 3052번 도로를 달리다 게이트가 보이면 거의 다 온겁니다


② 게이트를 지나 왼쪽도로로 좌회전한후 계속 달리세요



③ 중간중간 Mon Ngo라는 푯말이 있는데 마지막 푯말인 이곳에서

우회전하면 도로끝이 전망대입니다


④ 치앙마이에서 1시간 조금 더 걸려 주차장에 도착을 했습니다 




마지막 일부 구간은 비포장길도 있지만 그리 험하지 않아서 오토바이로도 갈수 있지만 그래도 주의 운전하시길 바랍니다

주차장옆 전망대로 가는 길목에 동네 주민 같은분이 앉아 있는데 30바트를 주면 표를 건네줍니다

입장료는 내,외국인 동일하게 받더군요




매표소에서 10여분정도 나즈막한 오르막을 걸어가면 첫번째 뷰포인트가 나옵니다

간단하게 먹거리를 파는 매점 같은곳도 있고 나무데크로 만든 전망대도 보이네요








발아래로 구름이 출렁이네요

조금 더 오르면 두번째 뷰포인트인 정상이 나오지만 이곳에서도 정상에 비해 전혀 밀리지 않는 멋진 운해를 만날수 있습니다




















그래도 왔으니 정상은 밟아 봐야겠죠

첫번째 뷰포인트에서 정상까지는 20~30분정도 올라가는 길인데 마지막 구간은 숨이 깔딱갈딱 넘어가더군요

아마도 개인에 따라서 힘들고 안힘들고의 차이는 클거라 생각됩니다^^




드디어 정상에 도착을 했습니다

정상은 그리 넓지 않아서 사람이 조금만 있어도 북적거려서 인증사진 찍을때 배려가 필요한듯 싶네요




탁트인 전망에 운해까지 있어서 멋지긴 하지만 이날은 운해가 낮게 있다보니 오히려 첫번째 뷰포인트의 운해가 더 멋진것 같네요









마지막으로 타임랩스와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을 준비했습니다



1. 정상에서 담은 운해...후반부 망원샷은 삼각대 지지를 잘 못해서 좀 많이 흔들렸네요 ㅠㅠ





2. 첫번째 뷰포인트에서 담은 운해





3. 첫번째 포인트에서 매빅프로로 담은 드론샷





4. 몬고 마을 입구에서 담은 매빅프로 드론샷....운해를 뚫고 구름위로 날으는 좀 극적인 장면이 담겼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2.15 16:29 신고

    이사진보고 다음주에 이 곳에 갑니다! ㅋㅋㅋㅋ너무 감사해요!

치앙칸을 갈때 길이 너무 험해서 올때는 넓은길로 돌아오는데
낮이라 그런지 이싼지방이 제법 산도 많고 이쁜곳이 많네요

러이에서 점심을 먹고 롬삭을 지나 핏사눌록으로 향하다 어느 산간마을 편의점에 들렀는데

편의점 뒤쪽 야산위에 구름이 휘감은 무슨 사원같은게 보이더군요


이넘의 호기심을 누가 말릴까요^^

그냥 지나쳐가다가 언제 다시 올지 몰라서 차를 돌려 사원으로 향했습니다


이곳의 위치는 롬삭과 핏사눌록을 잇는 12번 국도변에 있는데 롬삭에서 핏사눌록 방향으로 30여킬로미터쯤에 있습니다
여기를 일부러 찾아가는 분은 없으리라 생각되지만 혹시 가시려거든 구글맵이나 네비게이션에 좌표를 찍으면 찾기가 쉬울겁니다



사원이 맞긴 한데 사원주변으로 리조트같은 시설이 있네요

여길 들어오는 길 주변에도 리조트가 많던데 제법 유명한곳이 아닐까란 생각이 드는군요




드뎌 계단이 나오는데 태국의 왠만한 사원은 대부분 계단을 오르는 고행을 해야 다다를 수 있죠^^

그런데 계단과 주변 조형물의 화려함이 예사롭지 않군요




계단을 오르면 오를수록 화려함이 더해갑니다

정말 많은 사원을 가봤지만 이렇게 화려하게 장식한 사원은 처음이네요




계단을 오르다 뒤를 돌아보니 제법 전망이 좋은데요

시간만 된다면 이곳에서 하룻밤 묵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원을 정말 화려하고 깔끔하게 만들었네요




가까이서 보니까 너무 이쁜 사원인데 돈좀 들였겠는걸요^^




화려한 장식위에 단아하게 앉아 계신 부처님을 보니 마음이 평온해집니다




사원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마치 메싸롱같은 느낌이 드네요

앞산에 구름도 걸쳐 있지만 이곳은 해발이 800미터 정도니까 강원도 평창정도 되겠죠




사원도 사원이지만 정말 고요하고 아름다운 풍경입니다








이사원은 어디서 봐도 주변 풍경 때문인지 멋드러지네요




연휴기간이라 가족단위로 많이 찾았더군요

이가족은 아빠가 사진을 찍느라 가족사진에서 빠지길래 부탁도 안했는데 제가 찍어주겠다고 했더니 너무 좋아합니다^^






사원앞에 별관식으로 또하나의 사원이 있는데 여기는 문이 굳게 잠겨 있더군요

안에 계신분한테 부탁해서 잠시 들어가보니 여러 스님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었습니다

창밖에 저런 구름바다가 있는데 누가 그려도 멋진 그림이 나올듯한 곳입니다^^




이각도로 사진을 담으니 구름바다를 향해하는 배같은 느낌이 드네요




이 사원의 화려함은 바로 접시와 보석을 벽에 붙여 놓은겁니다

처음엔 돈이 많이 들었을거란 생각을 했는데 자세히보니 돈보다 정성이 더 많이 들어갔을것 같네요




정말 독특하고 이쁜 사원이라 기억에 오래 남을듯 싶습니다




마지막 보너스로 구름공장을 보여드릴께요

이곳에 있으니 계속 구름이 피어오르는게 마치 구름공장같은 느낌이 들더라구요^^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볼수 있습니다]


그냥 지나쳤음 못봤으니 아쉬움도 없었겠지만 암튼 호기심때문에 이런 멋진 사원을 만나서 너무 좋았네요

이제 해도 지고 부지런히 치앙마이로 달려야겠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7.20 22:42 신고

    한국에서는 볼수없는 풍경들..ㅠ
    그래서 여행을 떠나나봅니다
    저도 떠나고 싶네요.ㅠ

    • 2011.07.21 19:06 신고

      한국에서는 볼수 없지만 한국에서만 볼수 있는것들 많잖아요
      태국사원을 하도 많이 봐서 그런지는 몰라도 저는 우리나라 사찰이 더 좋더라구요^^

  2. 2011.07.21 12:45 신고

    참 멋진 곳을 가셨습니다.
    어느듯 쫑형의 팬이 되어 사진 올라온게 없나하면서 들릅니다.
    그리고 사진 정말 잘 찍으십니다.

  3. 2011.07.23 13:26

    비밀댓글입니다

  4. 2011.07.27 12:25 신고

    비밀댓글이라고 하는데 보는 방법을 몰라서....

  5. 2011.08.03 00:56 신고

    ** 첫번째 사진을 봉께로 리조트가 오른쪽으로 기울었고
    사원은 지반 침하로 왼쪽으로 비스듬 한것이 곧바로 보수하지않으면
    쬐까 ,,,,위험스레 보이~넹~~~ 이사진도 어안렌즈 감???

  6. 2011.08.03 05:38 신고

    어~허음!!!! 미안 허고만 ,,,, 무식허믄 용감타~공~~~
    근디 ,,,왜? 광각인가 광악인가를 시방 갈챠주남,,,,,
    우~야~튼 왼쪽 리조트는 시방 마니마니 쏠려서 고국의 우면산 짝 날까봐 겁나부르~넹^^

  7. 2011.08.05 00:24 신고

    핏사눌록에 이렇게 이뿐 사원이 있다니 ㅋ 핏사눌록에 갔을때 볼것이 없다고 생각했었어요
    쫑님은 사람들에게 덜 알려진곳을 많이 가시네요
    난과 우따라딧은 계획에 없으신가요? ㅎㅎ
    개인적으로 난이 좋았는데요
    우따라딧은 정말 외국인 없어요 ㅋㅋ
    좋은사진 잘보고 있습니다
    태사랑에서도 : )

    • 2011.08.05 00:48 신고

      덜 알려진곳을 일부러 찾는건 아닌데 차를 가지고 다니다보니 더 많은곳을 가는것 같습니다
      난은 작년에 돌아봤는데 전형적인 농촌 마을이 많더라구요
      내년엔 이싼쪽을 좀 구석구석 돌아보고 싶네요^^
      난도 시간이 되면 농촌풍경 담으로 다시 가보겠습니다

  8. 2013.04.20 11:28 신고

    멋진 풍경에 감탄하였습니다. 좋은 코스 소개 메모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핏사눌루에 가끔 들리곤 합니다.

    • 2013.04.20 12:02 신고

      이쪽을 가끔 지나신다면 한번 가보세요
      일부러 가긴 그렇지만 지나는길에 들르면 제법 괜찮은 볼거리인듯 싶네요^^

  9. 2015.11.26 08:26 신고

    나도 어제 다녀왔어
    또다른 멋진 백색탑이 생겼더구먼 ...
    덕분에 좋은곳을 다녀 왔네

  10. 2016.01.17 16:57 신고

    이 글을 읽고 수코타이에서 일부러 이쁜사원을 보러갔다가 자정넘어서야 치앙마이에 도착했습니다.
    토욜이라 사람이 북적북적대더군요.
    수코타이에서 2시간을 달려간 곳.
    후회?
    없습니다.
    너무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2016.01.18 08:47 신고

      이글을 읽고 가시는분이 있다는게 더 신기하네요^^
      저도 이곳을 가본지 벌써 5년이 되어가는군요
      덕분에 옛추억을 잡겨봅니다 ㅎ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