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의 어디서든 쉽게 먹을수 있는 매우 대중적인 음식인 타이식 샐러드 솜땀

솜땀 타이라고도 하는 샐러드는 우선 어린 파파야를 채썰어 준비하고 절구통에 타이고추인 피키누와 마늘, 마른새우, 토마토를 넣고 빻는다
거기에 설탕과 생선소스를 넣고 간을 한다음 채썰어 놓은 파파야를 넣고 다시 살살 빻고 마지막으로 라임을 뿌려 완성한다

완성한 솜땀을 비닐봉지에 담고 땅콩을 위에 얹어주면 집에가서 맛있게 먹으면 된다

그리고 주문전에 맵지 않게 해주세요라고 태국말로 '아오 마이 '이라 말해야한다
솜땀은 아주 매운 맛에서부터 순한 맛까지 다양한데 매운음식을 아주 잘먹는 사람을 빼곤 웬만한 한국사람에게도 보통 매운게 아니다
암튼 매콤한 솜땀에 찰밥과 꼬치를 곁들여 먹으면 저렴한 가격에 환상적인 한끼 식사를 할수 있다

참고로 솜땀도 재료에 따라 종류가 있는데 해산물을 데쳐서 넣은 것을 솜땀 딸레(somtam talay), 게를 넣은 것을 솜땀 (somtam poo)라고 한다
인적으로 해산물이나 게를 넣지 않은 노멀한 솜땀이 입맞에 맞는다^^

[촬영기기 : 아이폰]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7.19 03:36 신고

    으 솜땀 너무 좋아요. 이런 날 특히 정말 찰밥 + 꼬치 완전완전 땡기는데요?!

오늘은 센탄[센트럴]에서 살 물건이 있어 가는길에 점심도 해결하기로 했다
지하에 있는 푸드코너에서 튀긴 삼겹살을 야채와 함께 볶은 까파오무껍과 해산물,야채를 계란넣고 끓인 아한탈레수끼로 정했다
보통 동네에서 먹을땐 밥위에 볶은 삼겹살을 대충 얹어주는데 나름 푸드코너라 그런지 깔끔하게 나왔다
보기좋은 떡이 먹기 좋다고는 했지만 동네에서 먹는 까파오무껍이 더 맛있고 양도 훨씬 많았다^^

아한탈레수끼는 말그대로 해산물전골인데 새우와 오징어 몇개만 빠져(?)있고 눈치없으면 야채수끼로 오해할지도 모르겠다^^ㅎㅎ
그래도 국물맛은 어찌나 좋은지 잘만든 계란탕같이 맛이 제대로다

암튼 에어컨 빵빵한데서 80바트로 오늘의 점심을 성공적으로 해결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7.15 21:10 신고

    음식이 군침을 돌게 합니다^^

    • 2010.07.16 17:56 신고

      좀전에 푸드코너에서 한식메뉴를 보다가 김치찌게 사진을 보고 어찌나 군침이 돌던디...군침은 우리음식이 더 돌게 하는것 같아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