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북동부 이싼 지방의 관문 나콘라차시마에 도착하니 비가 억수로 내리더군요

참고로 나콘라차시마와 코랏은 같은곳으로 태국인들은 대부분 코랏이라고 호칭합니다

그리고 나콘라차시마는 북동부 이싼지방의 관문이면서 크메르 유적지인 피마이(Phimai Historical Park)를 찾기위해 방문하는 도시이기도 합니다


airbnb에서 숙소 검색을 하고 메세지를 보내니 오는 답장마다 당장 숙박은 힘들어 미안하다는....다행히 한군데서 가능하다고 하더군요

airbnb에 예약하고 결제하면 되겠지만 귀찮은것도 있고 양쪽이 부담하는 수수료 아끼려고 위치 설명 대강 듣고 abm service residence를 찾아갔습니다




abm service residence 도착하고 안내데스크에 가면 키를 준다더라구요

도착하고 보니 개인이 자기집을 내놓는게 아니라 레지던스 두동중에 한동을 데일리룸으로 렌트해주는곳이었습니다




일박당 600바트를 내고 키를 받아 4층으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는데 지은지 얼마 안된듯 아주 깨끗하더라구요






방에 들어오니 겉에서 본것과 마찬가지로 아주 깔끔하고 침구도 좋네요








TV에 KBS 월드 패널이 있네요






배낭여행자한테는 일박에 600바트가 부담스러운 금액일수 있지만 룸쉐어를 한다면 그리 부담스러운 금액은 아닐둣 싶네요

태국 소도시들을 돌아보면 알겠지만 오히려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 유명여행지에 저렴한 숙소가 많고 아닌곳은 500바트 이하 숙소는 잘 없답니다

이싼지방을 돌기전 좋은 숙소에서 알찬 여행계획 세우고 출발하는것도 좋을듯 싶네요


위치는 아래 지도를 클릭하시면 구글맵으로 연동되니 참고하세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태국 동북부인 이싼지방의 관문 나콘라차시마 통상 코랏이라고 많이 부르더군요

코랏에 가는 가장 큰 목적은 이싼지방으로의 여행이겠지만 태국의 앙코르와트라고 불리는 피마이를 보기 위해서 방문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우선 방콕에서 피마이 역사공원까지 가려면 방콕의 북부버스터미널에서 코랏행 버스로 4시간정도를 가고 코랏에서 피마이가는 버스로 갈아타던가

북부 버스터미널에서 피마이까지 가는 버스를 타고 바로 갈수도 있는데 어떤 방법이든 총 5시간에서 6시간정도는 걸린다고 보면 될겁니다

차를 직접 몰고 가면 한 4시간이면 되는데 대중교통이라 시간이 좀더 걸리는듯....저는 차를 직접 몰고 갔답니다


태국에서 크메르 유적을 만난다는게 좀 재미있네요

 



여기도 역시 입장료를 내야겠죠

큐모가 크지 않아서 입장료가 비싸진 않았지만 내국인과 외국인의 가격차가 5배나....외국인 100바트 내국인 20바트....

태국 운전면허증를 보여줘도 외국인 요금을 내라는군요




태국사람 다섯명값을 내고 들어가는데 어찌나 억울한지...평일인데도 20바트에 들어온 태국 관광객들이 제법 있네요




입구를 들어서자마자 넓고 푸른 잔디가...




사원의 본당에 들어가기전 왼편에 사원의 흔적이 있습니다

한껏 차려입은 태국여자가 앵글에 들어왔지만 나름 그림이 괜찮네요

뒷모습을 봐선 앞모습이 귀엽거나 예쁠것 같지만 절대 절대 아닙니다^^;




이 건물은 12세기에 지어진 Phlab Phla Pleuang Khreung 사원인데 큰 행사를 준비하는 곳이라 생각하면 될듯 싶네요
















이제 파마이 메인 사원을 봐야겠네요

크메르 유적인 피마이는 실제로 캄보디아 앙코르와트보다 약 100년 빨리 지어졌으며 이 사원의 입구는 앙코르와트 방향으로 되있습니다

실제로 지도에서 직선으로 연결하니 남동쪽 150km지점에 캄보디아 앙코르와트가 자리하고 있네요




어느 앙코르 사원이나 입구에는 뱀의 형상이 버티고 있는 나가 브릿지(Naga bridge)를 넘어서 사원으로 들어갑니다






챙넓은 모자를 쓴 언니가 계속 앵글에 들어옵니다

뭐 뒷습이라 느낌은 좋네요^^;








나가 브릿지를 건너 건물 하나를 지나오니 메인 사원이 눈에 들어옵니다

태국의 앙코르 사원이라는 말이 이제야 실감나는군요




































사원안쪽으로 깊숙히 들어오니 복원작업을 하는곳이 있네요






평일인데도 불구하고 많은 태국인들이 관람하고 있더라구요

그들에게도 태국의 앙코르 사원은 색다르게 보이나봅니다


사실 이싼 지방을 돌다보니 피마이뿐 아니라 파놈룽이나 카오프라위한 같이 크메르유적이 제법 많았습니다

애초에 이 지역은 라오스와 캄보디아 영토였으나 태국의 영토로 편입되었는데 그리 오래전 일이 아니더라구요

그래서 아직도 이 지역 사람들의 언어에는 라오스와 캄보디아 말이 많이 섞여 있다고 합니다




피마이 역사공원을 보고 나오니 저녁 시간이 다 되었는데 인근 시계탑 근처에 큰 시장이 열렸네요

많은 사람들이 저녁준비로 시장은 발 디딜틈이 없었습니다












태국의 시장이라는게 다 비슷한데 이 시장에서 가장 눈에 들어온건 살아있는 개구리....^^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