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나긴 겨울은 정말 떠났나 봅니다

들에는 꽃이 피고 벌들은 연신 꿀을 나르고 있네요




허벅지에 꽃가루를 한아름 매달고 꽃에 착륙을 시도중이네요

아인슈타인이 그랬죠 꿀벌이 사라지면 인간은 4년안에 멸망한다고....

아직 꿀벌이 있으니 최소한 4년은 안전한듯 싶은데 요즘은 북한애들이 문제네요^^;




정말 계절만큼 정직한게 또 있을까요?

겨우내 춥다가도 햇살 따사로운 봄이 되니 언제 그랬냐는듯이 들녁에 꽃이 피고...














이 꿀벌은 어느꽃이 맛있을까 고민중인듯 싶죠^^




이제 진정 봄이 왔나봅니다

겨우내 움추렸던 몸 기지개 한번 켜고 산으로 들로 봄을 맞이하러 갑시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3.08 17:45 신고

    꽃들을 보니 정말 봄이 왔다는걸 실감할 수 있는거 같습니다!! ^^
    꿀벌들이 바삐 움직이는 군요..

예전 이맘때 양수리에서 담았던 명품 보석
이 사진을 보는 이들은 그래픽이 아니냐고 물어보지만 이걸 만들 정도의 뽀샵 실력이 안되서리...^^;

어젯밤에도 밤안개가 많이 깔렸더군요
요즘같은 날씨에 새벽부터 부지런을 떨면 밤이슬을 잔뜩 머금은 꽃이며 곤충들을 만날수 있습니다

손바닥보다 작은 거미줄에 보석이 주렁주렁...해가 뜨면 사라질 운명이지만 이게 진품이었으면 거미는 재벌이 됐겠죠^^
그러고보니 물방울 무게의 압박이 꽤 클텐데도 잘 매달고 있는걸 보면 거미줄이 상당히 튼튼한것 같네요

한동안 접사를 안해서 마크로렌즈에 먼지가 수북하겠지만 먼지 털고 슬슬 움직여봐야 겠네에요^^


참고로 물방울에 비친 모습은 강가에 해가 막 떠오르고 있는 순간인데 상하가 뒤집어 져서 보입니다
의외로 많이들 물어보더군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0.22 22:54 신고

    헐최고삼촌한테감탄했어!!!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