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파와 수상시장에 가면 보트를 타고 몇군데 사원을 둘러보는 투어가 있다고 하는군요

저는 차를 몰고 갔기에 투어는 하지 않고 본당이 보리수 나무속에 있다는 왓 방쿵에만 갔습니다

보리수 나무가 얼마나 크기에 본당이 나무속에 있나 너무도 궁금한 마음에 찾은 방쿵사원


사원에 도착하니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건 줄지어선 사람 모형이네요

겨루기를 하며 무술을 연마하는 사람들...얼핏 보기에 군인같은 느낌이 드는군요








사원에 무술을 연마하는 군인모형이 있는 이유는

태국의 아유타야시대 [ 1350년~1767년 ] 지금의 미얀마인 버마의 침공을 막기 위해 군대가 머물던 절이었답니다

그래서 군인들이 머물며 무술연마를 하던 모습을 재현해 놓은듯 하네요




군인까지 머물며 미얀마의 침공을 막으려 했지만 결국 패하고 방쿵사원은 오랜세월 폐허로 남았었다고 합니다

폐허가 된지 200년후 밀림으로 변한 이곳 사원을 재건했는데 본당이 보리수 나무에 얽혀서 지금의 모습으로 남아있었다니 신기할 따름입니다

그래서 규모가 작은 절이지만 많은 태국인들이 방문하는것 같네요




여기서 잠깐 보리수 나무에 대해서 짚고 넘어갈까 합니다

부처님이 깨달음을 얻으신 보리수 나무는 인도보리수이고 방쿵사원을 감싸안은 나무는 벵골보리수 보통 반얀트리라고 하는 나무입니다

뭐 석가모니 부처님이 인도보리수 나무 아래에서 깨달음을 얻으시고 수일간 인도보리수와 뱅골보리수를 오가며 기쁨을 만끽 하셨다니

둘다 신성한 나무임에는 틀림없는 것 같네요^^




아무튼 수백년간 보리수나무가 방쿵사원을 지켰다는게 신기하고 또 신기하네요^^




방쿵사원 본당의 부처님은 다른 사원에서 보던 모습과는 사뭇 다른게

신도들이 금박을 하도 많이 붙여서 그 형체조차 사라질 정도였습니다




이미 부처님앞에 있는 스님들은 형체를 분간할수 없을정도로 금박이 입혀져 있네요










사원의 역사도 오래됐고 역사만큼이나 사연도 많은 방쿵사원

암파와 수상시장에 가시면 어차피 시장은 밤에 열리니 방쿵사원은 꼭 들러보시면 좋을듯 싶네요




사원을 둘러본후 길건너에 가시면 매끄렁강변이 나옵니다

이곳에 가면 고기한테 먹이도 줄수 있고 작은 동물원이 있는데 염소와 사슴, 낙타등이 있어 먹이주는 체험도 가능하니 꼬 가보세요

입장료는 없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