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 가장 서쪽에는 차귀도라는 무인도가 있습니다

가장 서쪽에 있다보니 섬과 어루러진 일몰이 좋을듯 싶었지만 아쉽게도 날씨가 많이 흐려서 일몰을 보진 못했네요 

차귀도가 한눈에 바라다 보이는 차귀포구에 도착하니 센스넘치는 이름의 카페 다금바리스타가 눈에 들어옵니다


센스 넘치는 이름의 카페에서 알수 있듯이 주인장의 센스는 메뉴판이나 케잌의 플레이팅등 카페 여기저기서 찾아볼수 있습니다




제주 올레길 12코스 구간에 있어서인지 도로전면에 카페 입구가 아닌 테이크아웃 창이 있네요


커피도 땡기고 카페도 궁금해서 안으로 들어가봅니다

입구는 건물의 좌측에 있는데 초입에 1층과 2층에 홀이 있다고 안내를 해주네요




카페에 들어서니 젊은 주인분이 쿠키를 만들고 계시더라구요

커피뿐 아니라 케잌과 쿠키를 직접 만든다고 하니 출출할때 찾으면 딱인듯 싶습니다




커피를 주문하고 2층으로 올라가니 아주 아담한 공간이 나오네요

마치 다락방에 자리를 잡는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일부러 이곳에 오기는 쉽지 않겠지만 하루종일 2층에서 놀면 좋겠더라구요




2층은 공간이 협소한거 같았는데 문하나를 열고 나오니 바다쪽으로 넓직한 테라스가 있더라구요

여름에 이 테라스에서 아메리카노를 마시며 노을을 보는 생각을 하니 기분이 좋아집니다 




테라스에서 바다를 보니 오른쪽에 당오름(당산봉)이 보이고 왼쪽에는 차귀도 앞에 있는 와도가 보입니다

당오름 중턱으로 지나는 올레길에서 차귀도로 넘어가는 일몰을 보면 좋을것 같더라구요




카페의 위치는 아래 지도를 참고하시고 지도를 클릭하면 다음지도로 연동됩니다




제주도에는 숨겨진 보석같은 카페 정말 많은것 같습니다

제주 올레길 12코스를 가시거든 카페 다금바리스타 놓치지 마세요

 

언젠가 시간이 되면 제주도에 숨겨진 카페들을 찾아다니는 여행이 하고 싶어지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주 이쁘고 아기자기해서 특히 여자분들이 더 좋아할만한 카페 페이퍼 스푼입니다

얼마전 소개한 동굴사원 왓우몽에 가신다면 가까운곳에 있으니 한번 들러서 시원한 커피한잔으로 더위를 식히면 좋을듯 싶네요




님만해민쪽에서 가신다면 왓우몽을 지나쳐 1㎞정도 가시면 길가 오른쪽 전봇대에 오렌지색 작은 간판이 보입니다 

간판이 작아 자칫 지나칠수 있으니 유심히 보셔야할듯 싶네요








페이퍼 스푼은 카페이면서 여러가지 핸드메이드 소품을 판매도 하는곳이라 몇개의 건물이 있습니다

내부 안내도를 보면 꽤 규모가 있어보이지만 마당 하나를 두고 있기 때문에 규모가 많이 크지는 않답니다^^




마당에 들어서면 왼쪽에 태국 전통양식의 2층건물이 있는 1층은 주문하는 곳이고 2층은 아주 시원하게 커피를 마시는 공간으로 되있습니다








음료가격은 제법 저렴하죠




페이퍼 스푼은 2층뿐 아니라 마당 여기저기에 테이블이 놓여 있어서 개인취향에 따라 자리를 잡으면 된답니다














2층은 사방이 오픈되있어서 아주 시원하게 차를 마실수 있지만 흡연이 불가능해서 흡연자는 1층이 편하겠죠^^






이곳은 앞에 안내도에서 보셨든 커피관련 건물을 제외하고 세개의 건물로 나뉘어진 소품을 만들고 파는 공간이 있습니다

커피를 마시고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더라구요












마당의 컨셉은 동심인듯 싶은게 미끄럼틀과 소꼽놀이를 할수 있는 공간이 있지만 태국식이라는....^^






이곳에 있어보니 태국 커플이 제법 많이 오더라구요

연인과 함께 치앙마이를 여행중이라면 페이퍼 스푼 카페가 데이트하기에 안성맞춤인듯 싶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시간30분여를 날아서 도착한 일본 나고야....3년만이네요 일본은....

제주항공을 타고 아주 저렴하게 도착한 나고야 중부 국제공항은 바다에 인공섬을 만들어 조성했는데

옥상에 300m의 스카이데크에서는 바다와 어우러진 활주로를 멋지게 비상하는 비행기도 볼수 있답니다




공항에서 40분정도 전철을 타고 나고야역을 거쳐 사카에역 도착

나고야에서의 4일을 보낼 숙소 더비호텔에 짐을 풀고 샤워를 하니 벌써 밤이 찾아왔네요

한국하고 날씨는 비슷한듯 싶지만 습도가 높아서 더 덥게 느껴지는데 바람은 제법 시원하게 불어줍니다^^




일본오기전에 브런치(?)로 먹었던 해물칼국수는 기억도 없을정도로 급 배가 고파서 저녁을 먹으러 밖으로 나섭니다

오늘의 저녁 메뉴는 규동....요시노야 규동이 맛있는데 근처에는 없어서 차선으로 선택한 마츠야

대부분 혼자 저녁을 먹는곳이라 부담없이 식사를 할수 있는곳....뭐 원래 혼자서도 밥 잘먹는 스타일이긴 하지만...^^;




얼마만이냐 규동아~~^^

480엔짜리 大자로 주문해서 개눈 감추듯 뚝딱해치웠답니다




배를 채우니 머리에서 카페인을 찾는군요

지천에 널려있는 스타벅스에서 날씨는 덥지만 따뜻한 아메리카노한잔 테이크아웃합니다^^




배도 부르고 한손에 커피까지 있으니 더이상 바랄게 없네요^^

호텔 건너편에 공원이 있어서 한가로이 늦은밤 커피타임을 즐깁니다

때마침 바람도 시원하게 불어주는군요


나고야의 첫날이 지나고 있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의 아침을 열어주는 맥도널드 아메리카노 한잔
얼마전까지 아침 출근길에 있는 맥드라이브에 들러 아메리카노로 하루를 시작했는데
사무실을 옮겨서 일부러 가기전에는 들르기 힘들어 졌네요

개인적으로 던킨커피와 맥카페를 제일 좋아라하는데 특히 태국에선 맥도널드의 아메리카노가 짱입니다
태국은 아메리카노를 주문할때 꼭 설탕을 빼달라고 하지 않으면 여지없이 설탕이 들어간 아메리카노를 줍니다
심지어 설탕을 빼달라고 하고 종업원도 알았다 해놓고선 설탕을 넣는일도 자주 일어나곤 하거든요
물론 전부가 그런건 아니고 규모가 작은 카페에서 종종 일어나는 에피소드죠^^

암튼 태국을 비롯해서 동남아 대부분의 나라들이 커피를 아주아주 진하게 마시기 때문에 좀 부담스러운데
맥카페는 우리나라에서 마실때와 거의 비슷한 맛을 내서 좋아 한답니다
참고로 태국 맥카페 메뉴에는 아메리카노가 없고 롱블랙만 있으니 주문에 착오 없으시길...^^
롱블랙아메리카노는 뜨거운 물에 에스프레소를 넣느냐 에스프레소에 뜨거운 물을 넣느냐의 차이인데
맛은 거의 비슷하니 롱블랙을 주문하시면 된답니다


그리고 예전부터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맥카페에선 쿠폰에 맥마크를 펀칭해주는데 5번째와 10번째에는 아메리카노가 무료
9개의 맥마크가 쓩쓩 뚫린거 보이시죠 다음잔은 무료라는 얘기입니다^^

따뜻한 아메리카노가 한잔 심하게 땡기는군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4.04 12:13 신고

    공짜? 최고~~ 즐거운 하루보내세요^^

저녁이 되면 누가 먼저랄것도 없이 게스트하우스 사람들과 매일 찾는곳이 있다
바로 싼티탐에 있는 노천카페 밀크@핑크
처음에 이곳을 찾아간 이유는 주인이 이뻐서....사진속의 여자는 직원이고 이쁜 주인은 따로 있다는....^^;

이곳은 메뉴가 태국어로만 되있지만 주문하기가 어렵진 않은게 카페옌(차가운커피)과 카페런(뜨거운커피)만 기억하면 된다^^
그리고 밀크&핑크답게 이곳의 밀크쉐이크는 그 맛이 일품이다
또 많은 태국인들이 음료와 함께 토스트를 시켜먹는데 통식빵을 여느 식빵보다 훤씬 두툼하게 잘라 구운후 그위에 연유와 잼을 발라준다
음료부터 토스트까지 정말 맛있고 주인까지 이쁘니 사람이 없으면 더 이상한 일이겠죠^^;
오후5시정도부터 시작해서 새벽1~2시까지 영업하는데 정말 손님이 많고 특히 저녁7시정도엔 줄을 서야 할정도다
 

모든 음료는 20바트 식빵은 한조각에 10바트의 저렴한 가격도 이곳에 손님이 많이 몰리는 이유일지도 모르겠다
요즘 치앙마이가 아침,저녁으로 선선한데 저녁먹고 이곳에서 맛있는 커피한잔 하며 길거리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1.17 13:03 신고

    아..정말....염장질이란....ㅎㅎㅎ fr. park

  2. 2010.11.18 16:42 신고

    오홋... 분위기 좋습니다.
    왠지 한국 같으면 소주 한잔 놓고 있을 법한 분위기입니다. ^^

  3. 2010.11.20 22:48 신고

    허허헐...밀크&핑크 형님 뭐로 찍어도 사진은 정말 끝내줍니다.구경 잘하고 가겠습니다.

  4. 2010.11.25 17:57 신고

    형~ 저기....
    밀크@핑크 이여요.
    밀크쉐이크가 최고에요~

봄이 언제였나 싶을 정도로 오늘은 마치 여름인냥 많이 덥네요
날도 덥고해서 자주 오는 홍예문커피집으로 차한잔 마시려 왔다
오늘의 커피는 Kenya AA

젋은 사장님이 드립으로 맛있는 커피를 뽑아주시고 바람도 살랑살랑 부는게 기분좋은 휴일이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