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으름인지 바빠서인지 아무튼 중국 여행사진을 1월에 쿤밍사진 올리고 멈췄는데 이제서야 이어갑니다^^;


비가 억수로 쏟아지던 쿤밍역에서 밤기차를 타고 이른 새벽에 리장역에 도착해 

픽업나온 차를 타고 20여분을 달려 도착한 리장고성 [ 丽江古城, Old Town of Lìjiāng ]


침대기차로 오다보니 몸은 무겁고 금방이라도 비가 내릴듯 하늘은 잔뜩 흐려 있었지만

천년도 넘은 옛도시가 주는 매력에 피로가 한순간에 날아가는듯 합니다   




돌이 깔려있는 길이며 오랜 세월이 느껴지는 기와집들...눈에 들어오는 풍경 하나하나가 너무 멋스럽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동네 빨랫터....날씨도 흐린데 이른 아침부터 빨래들을 하고 있네요^^








저런 아랫쪽에서 빨래를 하고 있는데 가장 위에서 할아버지가 발을 닦고 있네요

할아버지 그러심 안돼요




예전엔 무림 고수들이 날아 다녔을것 같은 골목길을 케리어 끌고 가고 있자니 묘한 기분이 듭니다 






옛스러움에 취해 울퉁불퉁한 돌길을 걷다보니 어느새 며칠 묵게될 숙소에 도착을 했습니다



이번 운남성 여행에서 가장 기대가 큰 리장고성의 첫 인상은 피곤함이 극에 달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주아주 좋았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쿤밍에서 동쪽으로 100㎞정도에 위치한 구향동굴(九鄕洞窟)은 석림과 더불어 쿤밍의 대표적인 볼거리입니다

1984년에 발견되어 1994년 국가지정 풍경구로 지정 되면서 유명세를 타기 시작한 구향동굴은 중국 3대 종유동굴중 하나라는군요

총면적 200㎢에 66개의 종유동굴로 길이가 3,000m가 넘고 크고작은 방이 1,000개 이상 있는데 그중 일부만 개방되어 있습니다

 

석림에서 차로 한시간 정도를 달려 구향동굴입구에 도착을 했습니다




입장료가 90위안이니 15,000원정도로 싸진 않군요




그런데 동굴을 본다고 했는데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와서 배를 타는군요

처음엔 이 배를 타고 동굴을 구경하는줄 알고 구명조끼도 깨끗한거로 골라서 배를 탔는데 동굴과는 상관이 없더라구요^^




입장료를 내고 들어오면 계곡과는 어울리지 않게 길쭉한 건물이 있는데 2000년에 준공된 53m 높이의 엘리베이터입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와서 배를 타고 협곡을 잠시 둘러본후 배에서 내리고 본격적으로 동굴안으로 들어갑니다    












협곡을 래프팅으로 즐기는 코스라고는 하는데 아주 짧게 타서 그런지 굳이 안타도 되지 않을까란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냥 배타는 곳에서 봐도 배를 타고 보는것과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배에서 내리고 계단을 한참 내려가니 동굴 입구가 나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그렇게 많이 걸을줄은 생각도 못했는데 동굴 규모가 얼마나 크던지 나올때는 다리에 힘이 하나도 없더라구요




입구인줄 알았던곳에서도 한참을 걸어 들어갔는데도 동굴은 나오질 않는군
















드디어 하늘이 안보이고 형형색색의 조명을 밝힌 동굴에 들어섭니다 








이 다리를 건너면 동굴이 나올것 같죠?




저길은 어떻게 만들었을지...지나온 길이 제법 됩니다




그런데 다리를 건너서 동굴로 들어온줄 알았는데 또다시 하늘이 보이네요

이젠 어디서부터가 동굴인지 모르겠지만 여기도 동굴은 맞을겁니다^^
















동굴인듯 아닌듯 한참을 걸어 들어오다 갑자기 믿기지 않을 정도로 넓은 공간이 나옵니다




이곳은 웅사대청(雄獅大廳)이라는 곳인데 숫사자광장이란 뜻으로 200m가량바위 한개가 지붕을 이루고 있습니다

넓이가 약 4,500평 정도로 1999년에는 이곳에서 세계최초로 동굴 음악회를 열었다고 하더라고요 








엄청난 크기의 웅사대청을 뒤로하고 다음 동굴로 향합니다




가파른 계단을 오르는데 동굴안 조명빛이 예사롭지 않네요

이곳은 세상의 모든 종유석을 옮겨 놓은듯 화려한 신녀궁(神女宮)입니다
















화려한 조명으로 정신이 없긴 하지만 종유석은 정말 다양하네요




























화려한 신녀궁을 나와서 하염없이 계단을 오르락 내리락 다른 동굴로 향합니다 












동굴안에 엄청난 폭포가 있네요




30m의 높이에서 떨어지는 자웅 폭포(雌雄瀑布)의 힘찬 소리가 온 동굴안에 가득합니다








역시 폭포를 뒤로하고 걷고 또 걷고...




안쪽으로 들어오니 거대한 계단식 논같은곳이 보입니다




이곳은 신전()이라는 곳인데 석회암으로 인해 생긴 특이한 지형으로 이름도 신들의 밭인 신전()이네요

이런것이 인공이 아닌 자연적으로 만들어졌다니...이런 모습이 되기까지 보내왔을 억겹의 시간은 짐작조차 못하겠네요 
















정말 구향동굴은 다리에 힘이 빠지는 만큼 눈이 즐거운 곳인듯 하네요

이젠 걸을 힘도 없을때쯤 마지막지점에 도착을 했네요  












마지막 구간에서 없는 힘을 쥐어짜며 하염없이 계단을 오르니 동굴 밖이 나옵니다

그곳에서 곤도라를 타면 처음 입장권을 끊었던 매표소까지 데려다 준답니다

곤도라를 타고 가다보니 지나왔던 동굴이 발아래 보이는군요



그동안 많이 봤던 여러나라의 동굴중에서 가장 힘들었지만 가장 볼거리 많았던 구향동굴...두번은 못가겠네요^^

하지만 힘들어서 두번은 못가지만 한번은 가볼만한 동굴 구경이었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3.02 18:43

    비밀댓글입니다

  2. 2017.03.05 19:21

    비밀댓글입니다


쿤밍에서 동남쪽 100여㎞ 이족자치현에 위치한 윈난스린 (운남석림/云南林)

석림은 말그대로 기암괴석들이 마치 숲을 이룬것 처럼 장엄한 모습을 하고 있어서 쿤밍을 찾는 여행자라면 빼놓지 않고 가는곳입니다


2억7천만년전 지각변동으로 해저 깊은 바다속 석회암들이 융기되어 육지가 되고 오랜세월 풍화작용과 침식으로 인해 지금의 모습이 되었다는군요

자연의 신비로움이란....



호텔에서 차로 1시간여를 달려 도착한 운남석림 매표소




입장권을 끊는데 입장료가 제법 비쌉니다

한화로 3만원정도 하는군요




표를 끊고 나오니 소수민족 복장의 가이드가 있던데 입장료에 포함된게 아니라서 또 돈을 내야합니다

중국말밖에 못하는 가이드와 중국말을 못하는 나 가이드는 왜 붙였는지...ㅠㅠ

사실 가이드가 없어도 석림을 돌아 보는데 전혀 문제는 없습니다




암튼 매표소앞 건물로 안내를 하는 가이드

여기서 전기차(?)를 타고 석림 입구까지 가야한다는 군요

말이 안통하는데 뜻이 통하는 기이한 현상이...ㅋㅋ 




드디어 햇볕이 작렬하는 석림 입구에 도착을 했습니다

석림은 전체의 5분의1에 해당하는 지역만 일반에 공개되고 나머지는 아직 일반 공개가 안된다고 하는군요

그리고 일반에 공개 되는곳은 크게 대석림과 소석림으로 구분된다고 합니다






집채만한 돌들이 위태롭게 올라가 있는데 2억년을 넘게 잘 있던 돌이 이제와서 떨어지진 않겠죠^^

현지인들은 소수민족 옷을 입고 인증샷 찍느라 정신이 없네요




조금 걷다보니 석림이라는 한자가 써있는 넒은 곳이 나옵니다

이곳은 돌이 병풍처럼 있다고해서 스핑펑(석병풍/石屛風)이라고 하는데 여기서부터 대석림이 시작을 합니다 




1931년 당시 운남성 주석이었던 운용은 석림을 시찰하고 그 경치가 너무 아름다워 석림(石林)이라 돌에 새기고 석림공원을 건립했다는군요

그리고 2007년에는 유네스코 자연유산으로 등재되었습니다




석병풍을 지나 본격적으로 대석림으로 들어서니 위태롭게 걸려있는 바위가 눈에 들어오는군요

그 오랜세월 있던 바위가 하필 지금 떨어지진 않겠죠^^














대석림 안쪽으로 계속 들어오니 저멀리 전망대 같은곳이 보이네요

왕펑팅 (망봉정/望峰亭)은 운남석림을 높은곳에서 한눈에 조망할수 있는곳입니다




계단을 오르니 드디어 망봉정에 도착을 했습니다




전망이 제법 좋네요

운남스린의 멋진 풍경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망봉정에서 내려와 대석림을 나오니 넓은 호수가 나오고 뒤로 소석림이 보이기 시작하는군요




소석림은 대석림에 비해 좀 아기자기한 느낌이 들긴 하는군요

너른 잔디도 있어서 분위기도 다른데 여러 형상을 닮은 돌들이 마치 재미있는 얘기라도 해줄것 같네요 




보이는 바위마다 가이드가 뭐를 닮았다 얘기를 해줬지만 말을 알아 들을수 없어서 처음엔 소통하려 노력했지만 이내 포기하고 말았답니다

그냥 내가 느끼는게 그가 설명하려는 것과 같겠거니 하고....^^









입장료가 비싼게 흠이지만 정말 볼만하긴 하더군요

자연의 신비로움을 느낄수 있던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중국어가 안된다면 굳이 가이드랑 동행할 필요는 없으니 참고하세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