앳 나타 치앙마이 칙 정글, 살라 카페, 카페 람림나에 이어 매림 추천카페 네번째 킨디 카페(Kindee Cafe)를 소개합니다 

킨디 카페도 얼마전 소개한 카페 람림나에서 멀지 않은곳에 위치해 있는데 카페까지 가는길이 비포장길이라 다른 카페에 비해서 접근이 용이하지는 않습니다 

자동차로 갈때는 문제없지만 오토바이를 이용하는 여행자께서는 주의가 필요할듯 싶네요 






킨디 카페에 도착하니 멍멍이가 몇마리 있는데 그중에 누렁이 한마리가 입구부터 카페안까지 안내를 해주더라구요^^




카페 이름은 킨디인데 입구 간판엔 아티스트 팜스테이라고 걸려 있습니다

간판만 보고 이곳을 찾을때 조금 혼선이 있었는데 아티스트 팜스테이는 리조트 이름이고 킨디 카페는 리조트내 카페이름이니

둘중 하나의 간판만 따라와도 이곳에 도착할수 있답니다






이곳의 주인장이 사진을 찍더군요

카페 곳곳에 주인장이 여행다니며 찍은 사진들이 걸려있고 카페도 그런 감각이 많이 반영된듯 싶었습니다


















킨디 카페를 나오면 바로 화장실이 나오고 여기부터 아티스트 팜 스테이 리조트가 시작을 하는데 화장실 표시가 아주 재미있네요^^




리조트는 마치 유료 낚시터마냥 가운데 큰 연못이 있고 각각의 건물로 이뤄져 있는데 물은 그리 깨끗해 보이지 않더라구요








건너편 숙소는 초가집같이 생겼고 반대쪽은 옥상을 가지고 있는 숙소였습니다








옥상에 오르니 멍멍이 한마리가 반갑게 맞이합니다^^






삼겹살 구워 먹으면 딱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옥상 세면대에 허공을 향해 놓여짐 창문이 아주 특이하더군요

사진을 찍는 주인장이 어떤 의도로 만든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보기에는 세상을 프레임안에 담은듯 보이네요






마침 빈 숙소가 있어서 양해를 구하고 들어가 봤습니다




안으로 들어오니 겉보기와는 다르게 넓고 아늑하네요

파스텔톤의 색감이 아늑한 분위기를 만들어 주는듯 합니다








화장실도 널직하군요




처음 느낌은 그냥 시골 초가집 같은 느낌이었는데 실내도 그렇고 의외로 구석구석 이쁘게 꾸민곳이 많네요




옥상에서 밤하늘의 별을 보는 상상만으로도 묵어보고 싶은 생각이 간절한데 숙소앞에 하나씩 놓여있는 원두막(?)까지....




지금에서야 드는  생각인데 왠지 빠이같은 느낌이 많이 드는곳이네요


나오는길에 마당에서 상추를 뜯던 주인 아저씨가 친절하게도 여러 종류의 팍치와 바질을 하나씩 알려줬는데

이곳도 샐러드를 주문하면 바로 마당에서 따다가 만들어주더군요


그나저나 팍치옆에 잔뜩 심어져 있는 상추를 생각하니 삼겹살이 급 땡기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1.03 18:27 신고

    오... 상당히 괜찮아 보이네요. 완전 시골 같은데. 오토바이를 타고 이런데를 돌아다녀 볼걸 그랬나요.

  2. 2014.06.17 16:22 신고

    안녕하세요. 치앙마이 숙소를 검색하다가 오게 되었습니다. 이곳에 대한 정보를 좀 더 알려주실 수 있나요? 홒페이지라든가, 숙박비라든가요. ^^

    • 2014.06.17 18:25 신고

      저도 커피만 마시고 잠을 자진 않아서 정확은 모르겠는데 아고다에 검색하니 나오네요
      agoda.com 에서 치앙마이 Youdin Kindee Farmstay로 검색하시면 자세한 가격 알수 있습니다

  3. 2014.12.18 01:11 신고

    이 곳에 꼭 가고싶은데 자동차나 오토바이 말고 방법은 없는건가요?ㅠ
    운전면허도없고 일반 학생입니다ㅠ

    • 2014.12.18 15:51 신고

      치앙마이에서 썽태우나 툭툭이를 대절해서 갈수는 있겠지만
      숙박하기 위함이 아니라면 굳이 대절까지해서 갈 필요가 있을까 싶네요
      아무튼 비용이 들겠지만 갈수는 있고 기사한테 구글맵이나 지도를 꼭 보여줘야할겁니다

한국에 보성 녹차밭이 있다면 태국엔 매쌀롱 녹차밭이 있습니다

태국 치앙마이에서 북쪽으로 200㎞정도에 위치한 매쌀롱은 버스로 가면 4시간정도 걸리는데 차로 가면 3시간이내에 갈수 있는곳입니다

매쌀롱에 차밭이 많은건 해발이 높은 지형적인 특징과 중국 국민당 군인이었던 중국사람들이 정착한게 계기가 아닐까란 생각이 드는군요










차밭을 찍으러 돌아다니는데 마침 한무리의 시람들이 찻잎을 따고 있더군요




카메라 챙겨들고 작업중에 미안하지만 사진을 찍어도 되냐고 손짓발짓으로 물어보니 괜찮다는 표현을 해줍니다^^

그런데 막상 사진을 찍기 시작하니 어찌나 수줍어 하던지....




우리나라 곰방대와 비슷하지만 짧은 담뱃대를 잎에 물고 열심히 찻잎을 따는 아주머니 카메라가 너무 의식됐는지 수줍은 웃음이 가시질 않네요^^ㅋㅋ






다른쪽에서도 한무리의 여인들이 찻잎을 따고 있네요






엄마를 도와 찻잎을 따는 네명의 딸과 아주머니의 엄마쯤 되어 보이는 할머니까지 6명이 찻잎을 따고 있더군요

딸은 살림밑천이라는데.....








이 아주머니 사진을 찍고 있는데 갑자기 노래를 부릅니다

일하면서 구성지게 노래를 부르시는데 아마도 우리나라 아리랑같은 노래가 아닐까란 생각이 드는군요




노래한곡 뽑으시고 다시 담뱃대를 무시는데 연기가 나진 않는다는....^^




자로 잰듯한 단발머리의 소녀는 아주 순박해 보이네요

하긴 이 더운데 엄마를 도와주니 아주 착한 딸이겠죠




자매들이 같은 미용실을 이용하는지 아니면 엄마의 솜씨인지 아주 똑같은 스타일이네요

아마도 학생이라 같은 헤어스타일이겠죠










이 차밭의 끝에는 게스트하우스가 있는데 너무도 좋은 위치에 있는듯 싶네요




한켠에서 조용히 작업중인 아주머니는 더운 날씨인데도 옷이 많이 두꺼워 보이는데

매쌀롱의 날씨로 봐서 아마도 아침일찍부터 작업을 나오신듯 합니다

아침에 오토바이를 타면 제법 쌀쌀하거든요






아주머니의 아들이 작업중인 엄마곁에서 심심하게 놀고 있네요




심심하던차에 사진찍는 제가 신기했는지 자기도 뭔가를 들어서 사진찍는 흉내를 내는데 너무 귀엽네요^^




사진찍는 흉내를 내다 자기도 멋쩍은지 아니면 나름 재미있는지 살인미소를 날려주네요




차밭은 끝도 없고 매쌀롱의 온도는 끝없이 오르는 이 더운날 찻잎따는 작업을 하는것 자체가 신기할 따름입니다




4년만에 다시 찾은 매쌀롱이지만 바뀐거라곤 하나도 없는 마치 시간이 멈춘마을 같은 느낌이 드는군요

언제 다시 매쌀롱을 찾을지는 모르겠지만 그때도 지금과 같이 여유로움과 풍요로움이 고향에 온듯한 느낌을 간직하고 있으면 좋겠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