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마이에서 왓 쩻욧의 푯말을 자주 봤지만 위치 때문인지 한번도 가보질 않았는데 박물관을 가는길에 들러봤습니다

정작 국립박물관은 문은 닫아서 보질 못했는데 왓쩻욧 의외로 괜찮은 사원이더군요

위치는 수퍼하이웨이를 끼고 있는데 님만해민에선 걸어서도 갈수 있는곳에 있습니다




태국을 여행하다보면 같은곳의 영어 표기가 제각각인 경우가 많은데 여기도 마찬가지네요

Wat Ched Yod , Wat Jed Yod , Wat Chet Yot 등 여러개로 표기되있지만 다 같은곳이니 착오 없으시길 바랍니다




사원의 입구는 차량을 가져갔을 경우 일방통행으로 되있어서 뒷쪽으로 들어가야 하지만

보행자는 OUT이라고 되있는 이곳을 정문으로 이용하는듯 하네요




주차장 초입부터 다양한 형태의 부처님이 계시네요




이 사원은 아주 큰 보리수나무와 특이한 형태의 탑이 인상적인 사원입니다

특히 탑은 타이족, 라오족, 인도 거기다 중국 양식의 건축 디자인이 복합적으로 결합된 형태로 15세기에 지어졌다는군요

또한 이름에서 알수 있듯 이 탑 위에는 7개의 첨탑이 있는데 태국어로 숫자 7을 쩻으로 읽기에 왓 쩻욧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고 합니다




여러 양식이 결합되었다고는 하는데 전문가가 아니라 확연히 알수는 없지만 다른곳의 탑과는 분명히 다른것 같긴 합니다














여기저기 사원의 흔적도 있고 탑도 여러개 있는데 생각보다 사원이 넓었습니다








사원을 한바퀴돌고 탑앞으로 오니 여러명의 군인들이 기도를 올리고 있더군요

어깨를 보니 별하나 별둘....장군들 같아 보이는데 아마도 진급하게 해달라고 기도하는것 이겠죠^^








보리수잎 사이로 햇살이 부서지는게 시각적으로는 아주 시원해 보이지만 이날도 치앙마이는 엄청 더웠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