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이 흐르는 미얀마 바간의 쉐산도 파고다 I Shwesandaw Pagoda


지난 1월 미얀마 바간의 밤하늘은 정말 환상적이었습니다

해가 지고 일출과 일몰 사진을 찍느라 몸은 녹초가 되었지만 구름 한점없이 맑은 밤하늘의 별들을 보고 있자니 그냥 있을 수 없어서

전동바이크에 몸을 싣고 파고다를 배경삼아 별을 담으러 어둠이 깔린 바간을 돌아 다녔지만 생각보다 포인트 찾는게 쉽지 않더라구요


그렇게 한참을 돌아다니다 결국 일몰과 일출을 봤던 쉐산도 파고다에 자리를 잡았답니다


아래 사진을 찍을때 어두워서 무섭기도 했지만 미얀마 청소년들 때문에 사진을 찍다가 숙소로 돌아왔던 기억이 나네요 

바로 앞에 사람이 있어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깜깜했던 쉐산도 파고다 근처에 자리를 잡고 별을 담고 있었는데

근처에 집도 없고 아무것도 없어서 사람이 있으면 이상한곳인데 갑자기 어둠속에서 10대 서너명이 떠들면서 걸어가다가

셔터소리에 내가 있는걸 알고는 바로옆 흙바닥에 앉더니 잠시후 여자아이 한명이 hello no money...hello no money...하면서 한참을 웃더라구요


바간에는 외국인 여행자들에게 엽서등을 파는 아이들이 많은데 상당수의 여행자들은 no money를 입에 달고 다닐수 밖에 없습니다

아마도 그런 이유때문에 나에게 no money no money 하면서 재미있어 했겠지만 나는 재미는 커녕 그냥 10대들이 무섭기만 하더라구요^^;

결국 카메라를 접고 생각보다 일찍 숙소로 돌아 올 수 밖에 없었답니다  




다음날 미얀마 10대들 때문에 사진 찍다가 돌아왔던 한밤의 쉐산도 파고다를 다시 찾았는데 여전히 밤하늘의 별들은 무수히 많더라구요

다행히 인근에서 밤새도록 기도하는 사람들이 있어 비록 빛의 간섭을 받긴 했지만 무섭지 않게 별사진을 찍을수 있었습니다






쉐산도 파고다 초입에서 한시간정도 사진 찍고 안쪽으로 더 들어가니 어둠이 더 짙어서인지 별이 휠씬 많이 보이더라구요

들뜬 마음에 카메라를 셋팅하고 사진을 찍기 시작하는데 아쉽게도 구름이 몰려와서 저 많은 별들을 집어 삼켜 버렸습니다

북극성이 정가운데 있어서 아주 멋진 사진이 나왔겠지만 그래도 사진 오른쪽 쉐산도 파고다 옆에 북두칠성이 사선으로 이쁘게 잡혔네요 



우기때는 흐린날이 많아서 별을 보는게 쉽지 않겠지만 건기때 바간을 가신다면 밤하늘의 별구경 놓치지 마세요

대신 안전이 가장 우선이니 안전에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