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북부의 유럽풍 휴양도시 사파


프랑스 식민지시절 여름 휴양지로 고산지대에 만들어진 도시라 워낙 유명한곳이었는데

신서유기 촬영으로 한국에서 더욱 유명한 관광지가 된곳입니다


혼자서 서너번 가본곳이었지만 오랜만에 지인들과 다시 찾게 되었네요


혼자갈때는 숙소선택에 그리 많은 고민을 하지 않았는데 지인들과 함께라니 며칠동안 숙소 찾는데 시간을 보낸듯 합니다


이 숙소를 선택하기까지 가장 우선적인 고려사항은 숙소에서 바라보는 전망과 타운과의 거리였습니다

그 기준에 아주 부합하는 숙소였던 사파 첫 5성급 파오스 사파 호텔(PAO'S SAPA HOTEL)

결론적으로 그 선택은 아주 탁월했습니다




하노이에서 버스로 5시간정도를 달려 도착한후 택시로 5분을 더 가서 호텔에 도착

그런데 간판주변의 지저분함에 순간 사진빨에 속았나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하지만 불안함도 잠시 한발짝만 안으로 들어서니 곡선미를 강조한듯한 호텔의 외관이 하늘과 어우러진 모습이 너무 이쁘더라구요




로비도 아주 고급스럽진 않지만 깔끔하고 넓어서 아주 쾌적합니다




체크인을 기다리며 수영장을 가봤는데 한낮의 강한 햇볕을 피해 실내에 있으면서도 외부는 넓은 창으로 답답함이 없네요







객실로 올라가는데 옥상공원을 잘 만들어 놨네요

참고로 앞에 보이는 건물의 옥상은 스카이 라운지로 밤에 별을 보며 한잔하면 분위기 장난아닐겁니다




객실은 총223실로 3종류의 스위트룸과 4종류의 디럭스룸이 있는데요

제가 이용한 객실은 스위트룸 바로 아래 급인 프리미엄 디럭스룸이었습니다

4종류의 디럭스룸 차이는 룸의 크기와 위치한 층의 차이가 있습니다

프리미엄 디럭스룸은 스위트룸과 같은 층인 6,7층에 위치해 있네요







구글 리뷰에는 대체적으로 좋은 평이었지만 간혹 청소상태가 별로다 방음이 안되서 시끄럽다는 의견도 있긴 했었지만

제가 이용한 방은 소음 문제도 없었고 청소 상태도 아주 좋았습니다

특히 욕실이 정말 마음에 들었는데 욕조에서 바라보이는 3,143m의 판시판산이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이 호텔의 가장 큰 장점은 모든 객실의 발코니가 판사판산과 사파를 바라보고 있다는겁니다

사파의 계단식논을 형상화한듯한 호텔의 외관과 언덕위에 자리하고 있어서 가능할수있는 환상적인 전망




밤에는 별이 어찌나 많던지....




사파에서 묵었던 호텔중에서 가장 만족스러운 호텔이었습니다

물론 가장 비쌌던 호텔이기도 했구요^^


참고로 타운으로 나갈때는 호텔앞에 정차해 있는 택시를 이용했고 돌어 올때는 걸어 왔는데 충분히 걸어올만한 거리였습다

그리고 1층에 마사지샵이 있는데 호텔임에도 비싸지 않으면서 퀼리티는 상당히 좋았습니다

파오스 사파 호텔 적극 추천합니다


마지막으로 드론을 잠깐 띄었었는데 회전을 너무 빨리했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홋카이도 여행에서 기대가 가장 컸던 숙소인 노보리베츠 료테이 하나유라 료칸


일단 료칸은 대체적으로 가격이 아주 비싸서 쉽게 선택할수 있는 숙박형태는 아니었지만 지인 찬스를 통해서 이용할수 있었습니다

노보리베츠는 지옥온천으로 유명한곳으로 홋카이도에서 온천을 하기 위해 많이 찾는곳입니다

여러 숙소를 검색해서 정한 하나유라 료칸에 도착하고 보니 알고는 있었지만 너무 관광호텔처럼 생겨서 조금 실망을 큼치 못했습니다

그럼에도 1박에 80,000엔이라는 값어치는 하겠지라는 마음을 먹고 주차를 한후 안으로 들어섭니다




로비로 들어서니 조금 오래되어 보이긴 했지만 왠지 곱게 나이드신 어르신 같은 느낌의 포근함이 느껴지는군요










로비의 넓은 창으로 들어오는 햇살과 숲의 푸르름으로 인해 아주 쾌적하고 마음이 평온해집니다

한겨울에는 푸르름이 하얀 눈으로 변하겠지요







로비 안쪽으로는 조식당이 있는데 일식과 양식이 모두 준비되있어서 취향것 먹을수 있습니다







객실로 가기전 잠시 들른 호텔내 대중탕인데 실내에 탕과 샤워시설이 있고 노천탕도 있습니다

입구에는 시원한 녹차와 안마의자도 준비가 되있네요




자 이제 객실로 가보겠습니다

그런데 선물 포장지 같은 저 카페트는 건물내 모든 바닥에 깔려 있나봅니다




6003호로 들어 가겠습니다




문을 열고 들어서니 현관 전실이 제법 넓은것 같네요




7~8평 정도의 다다미 방입니다

세월이 느껴지긴 하지만 전혀 낡았다는 느낌이 들지는 않더라구요







오른쪽 아담한 옷장안에는 여러벌의 유카타가 있고 서랍에는 작은 수건과 엄지발가락만 분리된 양말이 여럿 있었습니다




욕실과 분리된 파우더룸인데 애머니티는 필요한건 다 있지만 가격대에 비해 고급스럽거나 하진 않네요







사실 이정도의 객실을 료칸이라는 이유로 80,000엔이나 주고 자는건 바보 같은짓 아닌가 싶을겁니다

하지만 료칸의 가격에는 서비스와 저녁식사인 가이세키요리가 상당부분 차지한다고 볼수 있는데요

가이세키 요리는 에도시대부터 시작 되었다고하니 거의 400년이나 된 식사 형태로 우리나라로 치면 한정식과 같다고 보시면 되겠네요

아무튼 료테이 하나유라 료칸의 가이세키 요리는 정말 끝내줬는데 나중에 따로 포스팅할 계획입니다




이 료칸을 선택하게된 결정적인 이유였던 발코니 노천 온천탕

하나유라 료칸은 똑같은 객실에 발코니 노천온천탕이 있는것과 없는것으로 구분됩니다

가격은 10,000엔정도 차이가 났던거 같은데 숲의 찬 바람을 맞으며 하는 발코니 온천욕은 10,000엔 이상의 가치가 있었습니다







이곳에 갔을때가 여름의 끝자락 이었음에도 숲속에 있어서 그런지 밤에는 제법 쌀쌀하더라구요

지금은 온통 눈 세상이 되있겠죠^^







온천욕후 훌륭한 가이세키 요리로 저녁 식사를 하고 산책후 돌아오니 가지런히 침구를 준비해 주셨네요

그런데 저 침구가 어찌나 포근하던지 아주 숙면을 할수 있었습니다

케리어에 담아오고 싶은 욕구를 간신히 참았네요^^










온천은 당연히 좋았고 서비스며 식사 모두 너무너무 만족 스러웠던 숙소

가격이 비싸서 내 인생의 처음이자 마지막 료칸이 될지도 모를 노보리베츠 하나유라 료칸이었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1.07 13:38 신고

    상당히 비싸보이는 여관이네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