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니폰바시역 10번 출구에 있는 일본의 서민적인 구로몬 재래시장
오사카 난바역에서도 600m 정도 거리에 있으니 도보로 10분정도면 구로몬 시장에 닿을 수 있습니다
항상 하는 말이지만 길치만 아니면 아래 지도만으로도 찾아갈수 있겠죠^^



구로몬시장은 1820년대에 자연발생적으로 생긴 재래시장이지만 190년의 역사에 비해 상당히 현대적인 모습을 갖추고 있습니다
일본도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대형 유통업체로 인해 많은 시장들이 사라졌다고 합니다
그런 어려운 환경에서 구로몬 시장은 사진과 같이 현대화 작업과 고객의 편의를 앞세워 경쟁력을 갖췄기에 지금까지 살아 남을수 있었던듯 싶네요



시장은 500m 길이에 180개정도의 상점들이 있으며 여름엔 하루 1만명 미만이 찾지만
성수기인 겨울철엔 2만명 정도가 시장을 찾는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일반적인 재래시장 같이 젖은 바닥과 좁은 골목의 시장과는 상반되는 모습이 인상적인데
고객을 위해 폭 4m를 확보해서 자전거를 타고 쇼핑 할수도 있다는군요



그러고보니 시장에 자전거가 많이 보입니다



이제 구로몬 시장에선 뭘 파는지 구경해 보실까요^^



처음 눈에 들어오는게 도시락집이네요
우리나라 돈으로 4,000원에서 10,000원대의 다양한 도시락을 팔고 있는데
도시락 천국 답게 모형이지만 맛있게 보입니다^^



이집은 젓갈류를 파는듯 한데 일본말을 모르니 당췌 모르겠네요^^;



이런 내가 아는 몇 안되는 일본말이 눈에 들어 오네요
うなぎ / 우나기...장어집이죠^^
보기만해도 힘이 불끈해 집니다ㅎㅎㅎ



채소가게는 우리나라와 별반 다르지 않지만 진열된 상태만 봐서는 백화점에 가깝다는 생각이 드네요
왼쪽아래에 푸른더덕같이 보이는건 와사비입니다
한뿌리 사오려고 했는데 가격이 900엔이나 하니 꽤 값이 나가죠^^ 



동남아 어디를 가도 만날수 있는 두부인데 여긴 튀긴 두부만 파니 유부집이라고 하는게 맞을까요??



재래시장에 빠질수 없는 반찬가게입니다



생선가게에는 그 어느 생선보다 복어가 눈에 들어오는데 가격이 많이 비싸군요



이집은 과일과 채소를 파는 집인데 가장 큰 가게였던듯 싶네요



일본은 채소나 과일 가격이 어찌나 비싼지 선뜻 장바구니에 담기가 쉽지 않더군요



복숭아가 어찌나 먹음직스럽던지....하지만 역시 가격의 압박이...^^;



과일 가게에서 가장 특이했던거 네모난 수박이였습니다
아마도 네모난 틀에 넣어서 키운것 같은데 다른 수박에 비해서 가격은 비싼데 수박이 얼마나 답답했을까요



동남아의 여러나라 시장엘 가봤지만 깨끗하기로는 구로몬 시장이 최고였던거 같습니다
요즘에 우리나라도 재래시장들이 현대화를 하면서 경쟁력을 갖춰 구로몬 시장 같은 곳이 늘어나고 있는듯 합니다
소소한 일상의 재미를 느낄수 있는 이런 재래시장이 앞으로도 오랫동안 우리 곁에 남아 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구로몬 시장 공식 홈페이지 -> http://www.kuromon.com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3.30 16:15

    일본은 정말 일본다운 무언가가 있죠. 한국도 정말 한국다워야하는데 말입니다.

    • 2011.04.04 09:53 신고

      요즘 바빠서 글도 못올리고 있는데...^^
      일본은 가끔 좋아해보려 해도 그때마다 어김없이 독도를 걸고 넘어져서 좋아할래야 할수없는 나라인듯 싶네요

2년만에 오사카를 다시 찾았는데 예전과 다른점은 혼자가 아닌 가족들과 함께라는.....
동네구경하며 가자는 의견이 나와서 일부러 한정거장 전에 하차해서 걷기로 했는데 일본의 여름날씨를 너무 과소 평가했네요
한여름의 오사카는 어찌나 습하고 덥던지 오사카성은 보이지도 않고 이미 조카들은 흥미를 잃어갑니다^^;
땀 범벅이 되고 다리가 풀릴때쯤 모리노미야역에 도착을 했고 저멀리 오사카성의 천수각이 살짝 고개를 내밉니다

입구에 물이 흐르는곳에서 아이들이 물놀이를 하길래 천수각이 보이니 거의 다왔다며 잠시 물에 발담그고 쉬어갑니다
하지만 저만 알고 있는 사실은 천수각이 보이더라도 아직 꽤 걸어야 한다는거....^^;   

입구에서 한참을 걸어들어와 드뎌 천수각이 코앞에 다가왔습니다

천수각 옆에 오사카 시립박물관이 있는데 별로 들어가고 싶지 않아 패쑤^^

천수각 전망대에 많은 사람들이 있는데 그물안에 있는 모습이 마치 구조를 기다리는 모습 같네요

암튼 예나 지금이나 천수각을 보려면 고생을 조금 해야하는게 정말 다시오고 싶지 않네요^^;;

식구들도 막상 천수각을 보더니 굳이 올라가보려 하지 않기에 앞에서 인증샷만 찍고 오사카역사 박물관으로 발길을 돌립니다
내려갈땐 서울대공원의 코끼리 열차같은 비슷한것을 타고 내려와서 힘들지 않게 다니마치 욘초메역까지 올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역사박물관 계단에서 바라보는 오사카성 전망이 생각보다 괜찮더군요


역사를 떠나서 단지 문화재로만 봤을때 빌딩숲에 둘러쌓인 천수각이 조금 안스럽긴하네요


몇백년전 오자카 여름의 진이란 전쟁을 이곳에서 봤다면 정말 흥미롭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전쟁이 많은 이들의 죽음을 불러오기에 흥미롭다는 표현이 적절치 않기는 하겠지만요

이렇게 3번의 오사카성 방문을 마무리하며 언제 또 올지 모르는 기약없는 이별을 고합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8.14 17:18 신고

    요즘은 많이 더울 것 같네요...
    저도 갔을때가 37도 이래서 참 고생했다는.....
    잘 보고 가요.

  2. 2010.08.15 14:48 신고

    이야...멋있네요...

    서울 북촌한옥마을에서 바라보는 서울타워 처럼 현대건물들에 둘러싸인 전통미랄까...
    그게 어떻게 보면 안타깝기도 하고....
    어떻게 보면 부조화스러움 속에서 또 조화를 만들어내는 것 같기도 한
    그런 인상이 남네요.

    언젠가 꼭 한 번 가보고 싶습니다.

    예전에 도쿄 여행을 하면서 너무 서울와 비슷한 모양이라
    다음에 일본여행은 좀 일본스런 곳으로 가자 맘먹었는데
    친구들이 오사카를 많이 추천해주더라구요^^

    오사카성....꼭 가보고싶네요

    • 2010.08.15 15:30 신고

      도쿄는 정말 삭막함이 느껴지죠
      일본은 간사이지역과 도쿄를 가본게 전부이지만 일본스런 곳을 찾으신다면 교토가 좋을듯 싶네요
      나중에 꼭 한번 가보세요
      대신 엔화가 조금 떨어진후에....지금은 너무 비싸요^^;
      감사합니다

  3. 2010.08.26 10:09 신고

    무려 3번째이신겁니까!!
    저는 예전에 가족이랑 한번 같이갔고 이제 제가 혼자 가보거나 친구들과 같이 가볼때인데 말이죠.
    그런데 8월 15일이 일본의 오봉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엄청 복잡하진 않으셨나요?
    그리고 폐가 안된다면; 비행기표를 언제쯤 예약하셨는가요?

    • 2010.08.27 02:53

      혼자 떠나는 여행에 빠지면 헤어나올수 없답니다^^
      광복절전에 들어와서 복잡한거는 모르겠는데 휴가 시즌이라 한국인이 많긴 하더군요
      뱅기표는 보름전쯤에 예약했는데 대한항공으로 택스포함 40만원정도 예약했습니다
      암튼 즐거운 여행하세요^^

  4. 2010.08.30 00:52 신고

    매번 아래쪽에서 볼 때는 저렇게 빌딩에 가려져 있다는 것을 몰랐는데
    이렇게 보니 정말 한쪽이 완전 막혀 있네요.

  5. 2013.07.26 17:41

    오사카 기회되면 다시 가보고 싶네요 ^^
    몇년전에 제가 갔을때 똑닥이 디카로 찍은 사진하고는 차원이 다르네요 ^^;

일본 오사카에 가면 늘 에비스초역[恵駅]근처에 있는 숙소를 이용합니다
에비스초역을 나오면 신세카이가 나오는데 중심부에 높이 100여미터의「하늘로 통하는 건물」이란 뜻의 통천각[通天閣] 전망탑이 서있습니다
지리산에 갔을때 통천문이란 바위를 지나면 청왕봉이 나오는데 도시 한가운데 있는 탑이 하늘로 통한다니 좀 어울리지가 않죠
이 탑이 지어질 당시엔 아시아 최고 높이 였다니 하늘로 통한다는 통천각으로 이름을 붙였을만 하네요
지금은 국가유형문화재로 등록되어 있어서 오사카의 상징적인 건물이라 할수 있습니다 

사실 저는 전망대엔 올라보지 못했습니다^^

외부조명이 시시각각 변해서 나름 멋스럽네요

탑주변 신세카이엔 상점들이 밀집되있는데 옛날엔 어땠는지 몰라도 지금은 그리 활발해 보이진 않습니다

상점들도 일찍 문을 닫다보니 외진 골목은 조금 위험할듯 싶지만 주거지역도 있어서 생각보다 위험하진 않습니다
그렇다고 너무 늦게 돌아다니면 안되죠^^;


역시 낮보단 조명을 밝힌 밤이 더 이쁩니다
탑 상단부 시계 비슷한게 보이는데 시계 맞습니다
팔각형의 이 시계는 직경이 5.5미터로 일본에서 제일 큰 시계라는데 생각보다 일본에 큰 시계가 없네요^^

사진 찍고 숙소로 가는데 백발이 하얀 노부부가 늦은 귀가를 하시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는 정말 초밥을 좋아한다
두툼한 생선살과 적당량의 밥알이 매콤한 와사비와 입안에서 조화를 이룰때의 느낌이란 가히 환상적이라 할수 있다

초밥하면 일본 아니겠는가 특히 여러 초밥중에 일본들이 가장 좋아한다는 참치초밥
그 참치들이 새벽이면 도쿄의 어시장 츠키지시죠로 몰려든다

이른 새벽 어둠이 가시기도 전에 도착한 츠키지시죠
각종 참치들의 경매를 지켜보고 여행책자에 늘 빠지지않고 등장하는 다이화(대화) 초밥집엘 찾아갔다

여러 초밥집중에 유독 길게 줄을 늘어선 초밥집이 눈에 들어오는데 바로 내가 찾던 대화 초밥집

그 유명세 만큼이나 일본인뿐 아니라 많은 외국인도 보이고....하긴 나도 외국인이지...^^

사실 나는 일부러 맛집을 찾아다니고 줄까지 서가며 먹는 미식가는 아니다
하지만 내가 젤루 좋아하는 초밥아니던가 나역시 이 줄에 동참하며 한자리 차지했다
그런데 생각보다 줄이 금방 줄어든다
어느새 다음이 내차례...안을 들여다보니 가게가 반으로 나뉘어져 있고 정말 좁았다

직원이 안내하는 빈자리에 앉으니 메뉴를 가져다 주는데 아쉽게도 초밥을 골라먹을 정도의 여유가 이곳엔 없었다
대부분의 손님들이 세트메뉴를 먹고 있었고 직원도 되도록이면 세트메뉴로 주문하라는 무언의 압력을.....
결국 분위기에 밀려서 세트하나를 주문하자마자 총알같은 스피드로 내앞에 초밥이 자릴 잡는다

정말 게눈 감추듯 초밥을 먹어 치우고 문밖에 줄선 손님들 때문에라도 더이상 앉아 있을수 없었다
사실 초밥 자체는 맛있었지만 정말 정신 없는 분위기는 아웃이다

일본 음식은 맛이 전부가 아니라 눈으로 즐기는 맛도 있다고 하지 않았던가
전날 도톰보리의 시장스시에선 먹고 싶은 초밥을 주문하고 만드는 과정을 지켜본후 맨손으로 집어서 먹으니 그맛이 배가 되었거늘....

일부러 초밥을 먹으러 가신다면 비추천이지만 츠키지시죠의 참치경매를 보러 가신다면 한번 들러도 무방할듯 싶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6.09 15:31 신고

    와...맛있겠네요...정말 먹어보고 싶다는..

  2. 2010.06.17 14:47

    요기 저의 가게 보다는 좁네요 통로 ㅎ...

이전버튼 1 2 3 4 5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