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고야에서 멀지 않은곳에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마을 전체가 등재된곳이 있다기에 계획에 없던 여행을 떠납니다

목적지는 바로 기후현에 있는 시라카와고[白川郷]입니다

나고야에서 150㎞정도에 있고 고속도로를 이용하면 2시간도 안걸리는곳이지만 통행료가 무려 6만원이나 하기에 국도를 선택

정말 일본은 대중교통비뿐 아니라 톨비도 살인적이네요^^



도요타 렌트카에서 이틀간 1300cc의 도요타 비츠를 예약했는데 48시간에 14만원이고 연비가 무려 20.8 ㎞/ℓ 더라구요

일본은 우리나라와 반대인 우핸들이지만 태국에서 운전을 많이 해봐서 불편함은 전혀 없었습니다  

오히려 반대방향 운전보다 너무도 교통법규를 잘 지켜서 조금 불편했다는....^^

일본은 국도의 최고 속도제한이 시속 50㎞라서 차들이 여간해선 달리지를 않더라구요




이제 차까지 빌렸으니 서둘러 시라카와고로 출발을 합니다

나고야와 시라카와고는 국도 156번도로로 연결되있어서 네비게이션이 없어도 가는길이 어렵진 않더라구요 

물론 영어 네비게이션은 기본으로 장착이 되있고 미리 예약하면 한국어 네비게이션이 장착된 차를 빌릴수 있다고 합니다


나고야 시내를 가로질러 교외로 빠져나오니 차도 별로 없고 너무도 고요한 시골마을들이 이어져서 드라이브 하기 너무 좋네요




경치좋은 시골마을들을 지나 1시간여를 달리고 국도 휴게소에서 배도 채울겸 잠시 쉬어갑니다

휴게소 이름은 미나미 휴게소[道の駅美並]입니다




불과 1시간을 달렸을뿐인데 산도 높고 숲도 울창하니 너무도 시원합니다

산이 높아 물도 많은지 휴게소 뒷편으로 시원하게 강물이 흐르고 울창한 숲과 어우러지니 경치가 너무 좋네요

이날 나고야는 36도정도였는데 이곳은 10도나 낮은 26도정도 하더라구요




해지기전엔 시라카와고에 도착을 해야하니 부지런히 출발을 합니다

그런데 계속 이어지는 풍경이 너무 이뻐서 가다 서다를 반복하느라 시간이 제법 걸리겠군요


마침 시선을 잡아 끄는 풍경좋은 마을이 또 나와서 차를 한켠에 세웁니다

강물이 휘어감은 마을의 모습이 마치 우리나라 회룡포같은 느낌이 드는 이 마을은 미나미초야마다입니다




사진을 찍다보니 강 오른쪽에 사람들이 제법 보이는데 뭐하는지 궁금해서 내려가 봐야겠네요^^




강으로 내려와보니 강태공 아저씨들이 낚시를 하고 있었는데 낚싯대가 엄청 길군요

낚시는 워낙 무지해서 무슨 고기를 잡는지도 모르겠고 너무 집중하고 있어서 물어볼수도 없었답니다^^;






강물이 잔잔한곳에선 낚시꾼들이 자리잡고 강물이 휘어감으며 유속이 빠른곳에선 카약을 하는 사람들이 보입니다

물살을 이기며 올라가는 모습이 엄청 박진감 넘치는데 아무래도 낚시보다는 카약이 더 재미 있을것 같네요^^




천혜의 자연환경에서 여유라는게 이런거다라고 시위하는듯한 그들의 모습이 마냥 부럽습니다

문뜩 퇴근길 나고야역에서 기계적으로 움직이던 도시인들의 모습이 떠오르는군요






이제 드디어 최종 목적지 시라카와고에 도착을 했습니다




199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시라카와고는 독특한 형태의 지붕을 가지고 있는 목조주택이 모여있는  마을인데

[네이버 지식백과] 시라카와고와 고카야마 역사 마을 [Historic Villages of Shirakawa-go and Gokayama] (유네스코, 유네스코한국위원회(번역 감수))

갓쇼즈쿠리[合掌造]라는 초가지붕은 마치 합장을 하고 있는듯 하다고해서 붙여진 이름이라는군요

지붕이 높은걸로 봐서 눈이 많은 지역인듯 싶은데 실제로 폭설로 인해 접근이 힘든 지역이다보니 옛모습을 그대로 간직할수 있었다고 합니다

시라카와고의 자세한 내용과 사진은 따로 올릴테니 기대해주세요^^




시라카와고에서 별사진도 찍으며 하루를 보내고 싶었지만 구름낀 밤하늘은 별을 허락하지 않더군요

그래서 시라카와에서 50㎞ 떨어진 다카야마라는 마을로 향했는데 자가운전으로 다니는 여행은 이런게 묘미죠^^


다카야마는 작은 교토라고 불릴정도로 오랜된 건물과 거리가 있는 마을인데 정말 적막할정도로 조용한 동네더군요

다카야마는 마쯔리가 열리는 봄에 방문하면 아주 좋을듯 싶더군요




다카야마에서 하룻밤 보내고 마을을 둘러본후 이제 나고야로 돌아갑니다

나고야로 가는길은 올때와 다른길로 가다보니 지루하지 않더군요


돌아오는길에 온천으로 유명한 게로온천마을을 들려봅니다




게로온천역에 도착을 하니 이쁘게 생긴 관광버스가 손님을 기다리고 있네요




그런데 이 게로온천이 온천도 온천이지만 김남길이 나왔던 드라마 '나쁜남자'의 촬영지여서 다 유명한곳이더라구요^^




역 한켠에 드라마 촬영지였다는 안내가 되있고 김남길과 한가인의 사진도 걸려있네요




역은 아주 조그만 시골역인데 마치 정동진역을 보는듯 합니다^^




게로역을 구경하고 있는데 마침 나고야에서 출발한 열차가 도착을 하는군요




열차가 도착을 하니 아주 조용하던 역이 갑자기 분주해지네요

피켓을 든 아저씨들이 역앞에 줄지어서서 손님들과의 조우를 기다립니다




케리어를 끌고 나온 손님들을 태우고 차량들이 빠져나가니 다시 게로역은 고요가 찾아옵니다



이제 게로역을 뒤로하고 나고야를 향해 출발을 합니다


외국에서 차를 운전한다는건 조금 부담스러운 일이긴 하지만 내가 보고 싶을때 보고 가고 싶을때 가는 여행을 즐기고 싶다면 자동차여행이 최고인듯 싶네요

그동안 일본을 많이 와봤지만 직접 차를 몰며 다닌건 처음이었는데 색다른 일본을 볼수 있어서 너무도 즐거운 여행이었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2.29 22:48

    안녕하세요^^ 이번에 렌트카여행으로 나고야 다카야마를 왕복하려하는데
    톨비가 그렇게 많이 비싸나요? 국도로 가면 시간이 많이 늦어지나요?

    • 2014.01.01 20:38 신고

      국도는 속도제한 때문에 오래걸렸는데 과속하면 벌금이 너무 비싸서 차없을때도 달리기가 쉽지 않더라구요
      톨비는 정확히 모르지만 대략 편도 6~7만원이 넘는다고 들었는데 다카야마까지 가는길이 아주 좋아서 톨비가 싸더라도 국도로 가시는걸 추천드립니다
      시간적으로 여유가 없으시면 편도만 고속도로를 이용하셔도 될듯 싶네요^^

방콕에서 남서쪽으로 70㎞정도 떨어진 사뭇쏭크람에는 암파와 수상시장과 더불어 위험한 기찻길 시장이 유명합니다

말그대로 기찻길에 시장이 있고 하루에도 8번씩 기차가 시장을 관통하는곳이죠

기찻길시장과 멀지않은곳에 주차를 하고 5분여를 걸으니 기찻길이 보입니다




기찻길을 따라 양쪽에 시장이 펼쳐져 있는데 기차가 지나가는 철도라고는 생각이 안드는군요




바다가 멀지 않은곳이라 그런지 해산물도 많이 팔던데

무표정한 얼굴로 연신 메기를 절단내고 있는 아주머니가 쬐금 무섭네요^^;




태국이라고 우리내 시장과 별반 다르진 않지만 가끔 개구리같이 특이한걸 팔곤 하네요

불에 그을린 개구리들이 대나무에 가지런히.....




과연 이곳으로 기차가 지나가나 싶지만 기차가 지날때면 포장은 접고 바닥에 놓인 물건은 기차가 높아서 상관없이 그냥 두더군요

이걸 하루에 8번이나 반복하는데 어떻게 이런 시장이 생겼는지 참 궁금해지네요^^








하루에 8번씩 운행을 하지만 시간이 제대로 지켜지질 않아서 기다리다 기차가 지나는걸 못보고 돌아서는 사람도 제법 많더군요

사실 점심때쯤 왔었는데 기차시간이 넘 멀어서 암파와 수상시장을 보고 다시 왔더니 시장은 이미 파장 분위기였습니다^^;








장사를 마치고 벌써 문을 닫은 가게도 있고 아직도 열심히 팔고 있는 가게도 있네요

그런데 기차시간이 한참을 지나도 안오길래 가게집에 물어보니 곧 막차가 온다고 더 기다려보라는군요

시간표가 있지만 연착이 잦다보니 시간표는 무용지물입니다




그런데 어느순간 앞쪽이 분주한듯 보이더니 드디어 기차가 보입니다




너무도 익숙하다는듯이 어느새 천막과 물건들은 기차가 지나갈수 있도록 사라져 있네요^^




그런데 기차가 제법 빠르네요

시장을 지나는거라 아주 천천히 갈줄 알았는데 머리결이 휘날릴정도로 아주 빠르게 가게들을 스치듯 달려나갑니다












그렇게 기차는 오랜 기다림이었지만 너무도 순식간에 시장에서 사라져 나가고

마지막 의식을 치른듯 마무리를 못한 상인들이 다시 천막을 치고 물건을 내놓고 있네요





우리나라 군산이나 베트남 하노이 같이 기찻길옆 집들을 스치듯 지나는 풍경은 봤지만 시장을 가로지르는 풍경은 너무도 생소하네요

매일 반복되는 불편함을 감수하면서까지 이런곳에 시장을 차릴수밖에 없는 상인들의 마음이 조금은 애처롭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태국에 수상시장은 여러군데가 있죠

그중 방콕에서 투어로 많이 가는 담넉 사두악이 유명하지만 최근엔 사뭇쏭크란에 있는 암파와 수상시장이 더 유명한듯 싶네요

이 암파와 수상시장은 반딧불투어로도 유명하죠


배위 아주머니에게 음식을 주문하면 긴 장대를 이용해 음식과 돈을 주고 받는데 여기선 아이들이 도와주고 있네요




암파와 수상시장은 주말시장이라 그런지 평일엔 그저 음식 파는 배외에는 좀 한산한듯 싶네요

아무래도 암파와는 주말을 이용해서 방문하는게 더 좋을듯 싶네요

그래도 너무 북적이지 않아서 한가로운 암파와도 나름 괜찮네요^^








배에서 주문한 음식은 한켠에 마련된곳에 앉아 먹는데 무슨 관람석 같네요

담넌사두악 수상시장은 수상시장 자체가 볼거리지만 암파와는 수로를 따라 양옆으로 늘어선 다양한 가게들이 볼거리더군요




암파와를 구경하는데 40분간 운행하는 투어보트가 있군요

일단 투어보트 하나를 전세내서 40여분간의 제법 긴 여정에 들어갑니다








암파와 수상시장은 바다로 이어지는 매끌롱강의 지류에 위치해 있는데 투어보트는 암파와를 뒤로하고 매끌롱강으로 나오네요

확트인 큰 강으로 나오니 바람은 시원한데 하염없이 강을 거슬러 올라갑니다

간간히 강변에 위치한 너무도 멋진 호텔들이 보이기도 하고 엄청나게 큰 스님의 동상이 있는 사원도 지나는데

사진속의 저 스님은 태국 여기저기서 자주 볼수 있는데 어떤분인지 너무 궁금하군요




고기를 잡는 어부도 보이는데 가까이 가보니 그리 많이 잡진 못한듯 싶네요^^




암파와 투어보트는 40분정도를 돌아보지만 한 30분정도는 그냥 심심하게 강을 따라 가기만 합니다

다시 암파와로 들어와서야 수영하는 아이들도 있고 볼거리가 있네요




세상 부러울거 없을거 같은 아저씨의 맛있는 낮잠^^




수로와 건물을 연결하는 계단이 인상적인게 아무래도 계단 만드는사람 돈좀 벌었을듯 싶네요




















드디어 40분의 여정을 마치고 출발했던곳으로 돌아왔네요



밤에 왔으면 더 이쁠것 같은데 낮에 와서 좀 아쉬웠던 암파와 수상시장

밤까지 머물고 싶었지만 매끄렁 위험한 기찻길 시장을 봐야해서 아쉬움을 남긴채 돌아섭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