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의 대표음식하면 떠오르는 찜닭 만큼이나 유명한 음식이 헛제사밥과 간고등어입니다

그 헛제사밥과 간고등어를 먹으러 안동댐 근처 월영교앞에 있는 까치구멍집이라는 식당을 찾았습니다

이집이 제일 유명하다던데 옆집도 50년이나 되었다고 하니 근처 식당들 음식맛은 비슷비슷하지 않을까란 생각이 드는군요




월영교라는 유명한 다리가 있는 주차장앞에 있으니 찾는건 어렵지 않을듯 싶구요

저녁시간을 조금 넘긴 시간이었는데도 손님들이 제법 많으거 보니 유명하긴 유명한가 봅니다^^




메뉴가 몇종류 있었는데 간단히 헛제사밥과 간고등어를 시켰더니 금방 나오네요

놋그릇에 담겨 나오니 고급스럽게 보이지만 상차림은 아주 단촐하게 보이죠

아래 사진에서 큼직한 간고등어를 빼면 헛제사밥 세트인데 밥과 무국, 김치, 전 몇개와 비벼먹을 있게 큰 놋그릇에 나물이 담겨있네요




제사를 지내지 않았을뿐 제사음식인데 삶은 계란이 있는건 좀....하지만 안동의 풍습인지도 모르겠네요

전이 비슷해 보이지만 상어와 방어전이 들어간다고 합니다




안동이 전통과 연관이 많아서 제사를 많이 지내다보니 이런 음식이 생겼나 했는데 유례를 알아보니 전혀 다른 의미가 있더라구요

간략하게 얘기하면 양반들이 남의 이목을 중시 여겨서 마치 제사 음식준비를 하는거처럼 요리를 해서 먹다가 헛제사밥이 생겼다고 합니다




고춧가루가 들어가지 않은 나물요리에 밥을 비벼 먹는데 취향에 따라 간장이나 고추장을 넣어 비벼 먹을수 있습니다




사실 헛제사밥은 아주 맛있는진 모르겠지만 간고등어는 완전 대박입니다

큼지막한 간고등어를 어찌나 맛있게 구워 내오던지....정말 맛있더라구요



찜닭은 워낙에 유명해져서 전국 어디서든 먹을수 있지만 헛제사밥은 안동에 와야 먹을수 있으니 안동에 온다면 한번쯤 먹어 보는것도 좋을듯 싶네요

사실 예전에 하회마을에서 먹었던 헛제사밥은 정말 맛있게 먹었었는데 이번에 먹은건 조금 별로더군요 집집마다 맛의 차이가 있는것 같네요

간고등어는 굽는게 생명인듯 싶은데 예전이나 지금이나 너무너무 맛있으니 꼭 먹어보길 바랍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8.14 17:24

    저희집도 경상도인데 제사할때 계란은 빠지지않고 놓고 있어요. ㅎㅎ 제사때 계란삶아서 껍질벗기고 예쁘게 반으로 자르죠 ㅎㅎ
    뭐.. 제사음식이라는게 먹고싶은 음식을 만들어 놓고 지내는게 아니라서... 입맛에 맞지 않는 것도 꽤 있어요^^
    사진을 먹음직스럽게 찍어놓으셔서 보고있으니 배가 고프네요....

    • 2012.08.14 19:26 신고

      실제로 삶은 계란이 제삿상에 올라가는군요
      지역마다 제사음식이 다른건 알고 있었는데 삶은 계란은 처음 봤답니다^^

  2. 2012.08.14 23:59

    우와... 역시나 헛제사밥잘 비벼먹고 반찬 잘 챙겨먹으면 속이 든든할거 같습니다 ^^

  3. 2012.08.15 08:20

    유래가 정말 재밌는 음식이네요. 저도 헛제삿밥이라길래 제삿상처럼 만든 메뉴라 그냥 이름을 붙인거로구나 했어요.
    고등어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어디에 구우면 저리 맛나게 나올까요? 저는 그냥 그릴에 굽는데 딱히 아 맛있다! 보다는 그냥 고등어구나;; 하는 맛이 나거든요.
    사진 그림 잘 보고 침 흘리다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