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로코스터 같은 길을 달려서 도착한 중도객잔에서 점심식사를 한후 차마고도 트레킹을 시작합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되고 험준한 길 차마고도(茶馬古道)는 윈난성의 차(茶)와 티베트의 말(馬)을 교역하기 위해 형성된길입니다

예전에 KBS에서 평균해발 4,000m, 총 길이 5,000Km의 차마고도를 6부작 다큐멘터리로 방영한걸 봤었는데...

그 차마고도를 직접 걸어간다니 감동입니다


물론 중도객잔에서 티나객잔까지는 고작 10Km정도 밖에 안되지만 말이죠

하지만 5,000m가 넘는 고봉을 양쪽에 두고 걷는 느낌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정도의 감동으로 다가옵니다




가벼운 마음으로 길을 나섭니다




길을 나선지 불과 몇분만에 이런 길을 어떻게 만들었을까란 생각이 들 정도로 멋지네요


가는길은 깍아지른 절벽을 옆에 둔채로 걷기도 하고 때론 나무가 우거지 숲길을 걷기도합니다

 간간힌 만나는 작은 마을들은 쉬엄쉬엄 쉼터가 되는군요




중도객잔이 점점 멀어집니다







중도객잔까지 걸어온 사람들이 티나객잔까지 걷는다면 힘들겠지만 중도객잔에서 시작한 트레킹이라 그런지 하나도 힘들지 않네요

마을에서 만난 동물을 보니 제가 걷는 구간은 개나 소나 다 걸을수 있을듯 싶습니다 ㅎㅎㅎ




호도협 매표소 인근에 커다란 시멘트공장이 있더니 역시나 이산은 석회암 덩어리인가봅니다

산에서 흐르는 물이 마치 진한 사골국물 같네요
















옥룡설산에 무심히 걸쳐있는 구름만 보며 걷는데 실폭포가 눈에 들어옵니다




전날 비가 많이 와서 이런 폭포가 생긴듯 합니다













지금은 더위를 식혀줄 정도의 폭포지만 비가 많이 오면 길이 막힐듯 싶네요







끝내 옥룡설산은 정상을 보여주지 않으려나 봅니다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는 말인가 싶었는데 자세히 보니 당나귀인것 같기도 하고....

아무튼 이들의 조상들은 무거운 짐을 등에 지고 차마고도를 다녔을텐데 지금은 관광객을 태우고 다니는것 같습니다




지대가 높아서 그런지 가끔 만나는 언덕은 그리 높지 않아도 숨이 찹니다




드디어 목적지인 티나객잔이 눈에 들어오네요

하지만 눈에 보이는데도 쉽게 가까워지지 않아 한참을 걸어서 도착할수 있었답니다







차마고도 트레킹을 마친 소감은 역시 1박2일정도는 걸어야 했는데 당일 트레킹은 못내 아쉽더라구요

객잔에서 자며 고봉에 걸친 별을 봤으면 더 좋았을텐데....


아쉬움이 남는 트레킹이었지만 그 아쉬움은 다음에 채우기로 다짐하며 쿤밍과 리장 여행을 마칩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