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에도 말했듯이 미얀마에는 40~50만명정도의 스님들이 있다고 합니다

어느곳에서나 스님을 쉽게 뵐수 있는데 바간의 강변을 거닐다 어린 스님들이 불경 공부하는 모습을 봤습니다

공부중이라 방해가 될까봐 멀찌감치에서 보고 있는데 어느 스님이 카메라를 가지고 있는 저를 보고선 감사하게도 먼저 사진 찍어도 된다 말해주시더라구요

그래도 아주 조심스럽게 공부하는 모습을 카메라에 몇컷 담았습니다




선생님의 구령에 맞춰서 다같이 불경을 읽다가 개별적으로 차례차례 불경 암기시험(?)을 보더군요

뭐 어디에나 있듯이 잘 외우는 스님도 있는 반면 그렇지 못한 스님들도 몇몇 있었습니다






시험을 마치고 자율학습을 하는데 암기 시험에 통과를 못한 스님들은....




앞으로 불려나와서 보충 수업을 하고 다시 개별적으로 시험을 또 보네요^^




승자의 미소인가요? ㅋ

시험에 통과한 스님들은 만면에 미소를 머금고 자율학습(?)을 합니다




제법 나이가 있는 스님들은 서로 얘기도 주고 받으며 아주 여유롭게 공부를 하고 계시네요




미얀마에서는 보통 5세이후부터 출가를 하는데

출가하여 공부중인 동자승들은 엄밀히 말해 스님이 아니고 사미 부르며 스무살이 넘으면 구족계를 받고 비로소 비구라고하는 스님이 됩니다 

정말 오랜세월 공부에 매진을 하는데 단계별로 총 일곱차례의 시험에 통과하면 담마차리야(법사)라 하여 대학 졸업과 동일한 자격이 주어진다는군요




부모님과 떨어져 출가를 했지만 수업이 끝나면 여느 아이들과 다름없이 천진난만하게 뛰어놀고 장난치는걸 보니 천상 어린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언젠가 이 아이들중에 미얀마 불교계를 이끌어갈 큰 스님이 나올지도 모르겠죠^^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7.06 22:25 신고

    이번에 태국과 라오스 여행을 하면서 어린 동자승들을 많이 보았어요.
    제 눈에는 조금 안쓰럽게 느껴지더라고요.
    나중에는 정말 큰 스님이 될지 모르지만, 어린 나이에 부모 곁은 떠나 불가에서 수행을 하는 모습을 보니 왠지 조금 안쓰럽게 느껴지는 건 어쩔 수없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