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뉴질랜드에서 돌아오는 뱅기에서 구름이나 찍어볼까 창문커버를 열었더니 창문에 이쁜 그림이 그려져 있더군요

이런 그림이 그려지려면 시속 800km이상의 속도로 해발 10,000m이상의 높이에서 영하40℃이하가 되어야겠죠

이 정도의 그림을 그릴수 있는 사람은 아마도 지금은 고인이신 밥로스 아저씨뿐일듯 싶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5.22 21:09 신고

    밥로스 아저씨 오랫만에 듯네요~~
    그림에서 춥기보다 따뜻함이 느껴집니다~
    최고의 작품이네요 ^^

뉴질랜드 밀포드사운드를 향해 가는길에 너무도 아름다운 호수가 눈에 들어온다
밀키블루로 표현되는 옥빛의 물을 품고 있는 데카포호수
저멀리 만년설에서 2만년간 빙하에 의해 침전된 퇴석이 갈려있어 이런색을 발산한다고 한다
데카포호수는 규모도 엄청나서 길이 38킬로미터 넓이 36킬로미터로 해발 700여미터의 수위를 유지하고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원본을 볼수 있습니다]



저 멀리 보이는 산은 해발 3,764미터의 아오라키 마운틴쿡인데 아오라키는 마오리말로 '구름을 찌르는 것'이라는 뜻이란다 

일정상 잠시 머무를 수 밖에 없었지만 그 여운은 지금까지도 가슴을 설레이게 한다
뉴질랜드 다시 가보고 싶은데 데카포 호수만으로도 다시 갈 이유는 충분할듯 싶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뉴질랜드 데카포호숫가 전망 좋은곳에 아주 아담한 교회가 있다
앙증맞게 자그마한 이 교회는 1935년 호수주위의 모래와 돌을 이용해서 만들었고 지금도 예배를 위해 사용되고 있다 한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