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1.06.01 가족같은 이쁜 고양이 쫑 (2)
  2. 2010.10.25 울 냥이 쫑아의 중성화수술....에구 불쌍혀라 (4)
  3. 2010.06.04 고양이 쫑아의 하루는..... (2)
일년전 조카 친구집에서 생후 한달만에 울집에 온 쫑
일년전엔 손바닥만하던 쫑아가 일년만에 4배는 커진것 같네요
처음엔 너무 어리기도 하고 겁도 많아서 별로 활동적이지 않더니
요즘은 어찌나 뛰어 다니고 천방지축인지...^^

외국이다 지방이다 자주 집을 비우다보니 나를 무척 경계하더니
요즘 엄니 무릎수술때문에 병원에 계셔서 그런지 이젠 나한테 경계심을 풀었네요
옛날엔 내가 데리고 잠도 많이 잤는데...^^;



울엄니 털이 많이 빠진다고 구박을 엄첨 하면서도 제일 이뻐하는데

그걸 아는지 쫑아는 울엄니만 졸졸 따라 다닌답니다

물론 어제부터는 나를 졸졸 따라 다니지만요

아마 밥을 주기 때문이 아닐까란 생각이....^^




요즘은 레이저 포인트에 맛을 들여서 날마다 운동도 제법 한답니다
골탕좀 먹이려고 레이져 포인트로 집안에서 몇번 뺑뺑이(?)를 돌렸는데 이젠 재미있는지 계속 해달라는군요
오히려 레이져 포인트를 돌리는 내팔이 떨어져 나갈 정도이니...^^;

이젠 엄연한 우리 가족의 일원이 된 쫑아야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거라 너무 뚱뚱해지지말고...^^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6.01 18:48 신고

    얼마나 좋았있다!

  2. 2011.08.15 02:14

    비밀댓글입니다

울 냥이 쫑아가 밤에 잠도 안자고 날이 밝도록 울기만 하네요
인터넷 지식인씨께 물어보니 발정이 났다고 합니다
고양이를 처음 키우다 보니 아는게 없어서 지식인씨의 도움을 많이 받게 되는데
발정이란 단어로 정보를 검색하니 연관 검색어로 중성화라는 단어가 뜹니다
 
쫑아를 키우기 전까진 반려동물의 중성화 수술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본적도 없었고
그냥 그런 얘길 들으면 별 생각없이 인간의 이기적인 행동이라고만....

그런데 막상 울 냥이가 며칠 힘들어 하는걸보니 생각 안할래야 안할수가 없네요
비록 쫑아한테는 물어볼수 없었지만 중성화수술을 하기로 결정 했습니다
중성화수술의 단점은 애써 보려하지 않고 수명도 길어지고 장점이 많다고 하는 말만 들으며 스스로 합리화를 시킵니다

어젯밤 목욕을 깨끗히 시키고 드뎌 오늘 수술을 받았습니다

수술을 마치고 집에 데려왔는데 너무 힘들어 합니다
7개월밖에 안된 어린 쫑아한테 너무 큰 아픔을 줘서 많이 미안합니다

이제 상처가 아물면 밤마다 힘들어 하지말고 건강하게 잘 자라서 오래오래 함께 하자 쫑아야 언능 힘내....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0.25 19:54 신고

    중성화 수술하고 저 깔대기하고 상관이 있나요?
    저 깔대기는 애니 "UP" 에서 많이 본것 같은데요... 용도가 궁금...

  2. 2011.04.26 11:47 신고

    아~~~완전 귀여워...
    집에서 키우는 애완동물들은 대부분 수술을 시키더라구

고양이 이름을 뭘로 할까 고민하는데 조카들이 쫑아라고 정해버렸네요
내가 예전부터 쫑이라는 닉넴을 쓰고 있었는데 조카들이 쫑아야라고 부르니까 기분이 묘하지만 이름이 귀엽긴 하죠^^

그런데 이녀석 눈뜨면 열심히 먹고 놀고 하더니 틈만나면 잠을 자네요
이러니 밤엔 잠안자고 놀아달라고 보체고...꼭 아기랑 똑 같아요^^
잠은 어찌나 귀엽게 자는지 다리를 다소곳이 모으고 만세를... 암컷인데 너무 몸을 오픈하고 자는건 아닌지...^^;ㅋㅋㅋ

그런데 쫑아가 무슨종인지 모르겠네요 무슨종이든 상관은 없지만 쬐금 궁금하긴 하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6.04 17:27 신고

    토종 조선표라고나 할까....저 핑크빛 발바닥~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