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고야에서 출발 비와코를 거쳐 교토에 도착하자마자 처음 간곳이 바로 후시미이나리신사[伏見稲荷神社]였습니다

3년전 이맘때 온가족과 함께 왔던 교토의 후시미이나리신사를 다시 찾았는데 역시 무척 덥네요^^;

역시 한여름의 일본은 덥고 습해서 여행 다니기 좋은 계절은 아닌듯 싶네요^^;


예전에 왔을때는 고즈넉해서 좋았던 후시미 이나리신사였지만 이번엔 기온 마쯔리가 한창이어서 그런지 교토 어딜가도 여행객들로 북적였고

후시미이나리 신사 역시도 발디딜틈이 없을정도로 사람들이 많아 너무 번잡했답니다


여우를 모시는 신사인 후시미이나리는 전국에 3만개 이상의 이나리신사가 있는데 그중 총본산이 교토의 후시미이나리신사입니다

여우는 곡식을 맡은 신의 사자라는데서 유래가 되어 농경의 신으로 추앙받다가 점차 산업화가 되면서 지금은 상업번창의 신으로 바뀌었다는데 

아마도 장사나 사업번창을 기원하는 신사라서 더욱 많은 여행객이 있는건 아닐까란 생각이 듭니다


3년전 후시미이나리 신사 후기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입구부터 붉은 등이 주렁주렁 매달려 있네요




일반적인 세계와 신성한 곳의 경계로 신사 입구에는 어디에나 도리이가 있는데 후시미이나리신사는 특이하게 붉은 도리이[鳥居]로 유명합니다

도리이의 기원은 분명하지 않지만 몇가지 가설중에 우리나라의 홍살문이 그 기원이라는 설도 있다는군요




미야자키하야오 감독의 애니메이션 '이웃집 토토로'에서 주인공 사츠키와 토토로가 처음 만난 버스정류장의 이름이 이나리신사 앞[稻荷前]이라는군요

이외에도 몇번 후시미이나리신사가 나오는데 그만큼 일본인에게 이나리신사와 붉은 도리이가 친숙한듯싶네요






많은 사람들이 줄을 당겨 큰 방울을 흔들며 소원을 빕니다








영화 '게이샤의 추억'으로도 유명해서 외국인도 눈에 많이 띕니다

그런데 여기선 저도 외국인이네요^^






가방이 매우 즐겁나 봅니다^^
























수천개의 붉은 도리이가 인상적인 후시미이나리 신사

게이샤가 있었음 정말 좋았겠지만 그 많은 사람중에 기모노를 입은 사람조차도 없어서 조금 아쉬웠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8.02 15:44 신고

    정말 붉은 색이 인상적이네요~~
    좋은 포스팅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