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치앙마이 님만해민하면 비싼 숙소가 많은곳이지만 둘러보면 저렴한 게스트하우스가 제법 있습니다

물론 타페쪽으로 가면 훨씬 저렴한 숙소가 많지만요^^


대한항공으로 치앙마이에 들어와 입국수속을 하고 나오니 11시30분이 넘더군요

택시를 잡아타고 미리 예약해둔 님만해민 소이13에 있는 뱀부 화이트 하우스로 오니 거의 12시...




일요일 늦은 저녁임에도 숙소 주변의 술집에선 태국청년(?)들이 삼삼오오 모여서 술잔을 기울이고 있고

시끄러운 음악소리가 골목안에 진동을 하고 있어서 내심 숙면하긴 힘들겠다는 걱정이 조금 들더라구요


많은 후기에서 깔끔하지만 조금 시끄러워서 예민한 사람은 신중하라는 얘기를 들었지만 워낙 예민하지 않은 타입이라....

뱀부하우스는 아래 사진에서 보시듯 가로 4칸의 3층짜리 건물입니다

가장 왼쪽이 안내데스크고 가운데 두칸은 술집, 가장 오른쪽이 조식을 먹는곳입니다


베낭을 메고 앞으로 가니 주인장인듯한 사람이 먼저 아고다 예약한 사람이냐고 물어보는데 인상이 좋습니다

초면인데다가 손님인데 인상쓸 이유야 없지만요^^




체크인을 간단히하고 편히 쉬라는 주인장의 말을 들으며 직원을 따라 오른쪽 끝으로 갑니다

1층에서 조식을 먹는듯 하네요 토스트기와 커피가 준비되 있더라구요


나오는길에 찍다보니 여자분이 찍혔는데 한국분인지 태국분인지 잘 모르겠네요^^;




2층으로 올라오는 계단앞 첫번째방이 저의 방인데 한층에 객실이 두개있는듯 보입니다




싱글룸을 예약했는데 더블룸을 주셨네요

말도 안하시고 업그레이드를....이런 고마울때가....^^




방이 아주 시원하군요 에어컨에다가 천정에 팬까지 있어서인듯...




천정이 높아서 조금은 휑한듯 보이지만 벽걸이티비, 탁자, 냉장고, 고급스런(?)옷장까지 있을건 다 있답니다

오히려 천정이 높아서 아주 쾌적하기까지 하네요


거기다 골목의 시끄러운 음악소리가 방에선 거의 들리지가 않더라구요

방에 따라 다른건지는 몰라도 예민한 사람도 전혀 문제 없을듯.....숙면을 취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을듯 보입니다^^




화장실도 얼마나 깔끔하던지 주인장의 성격이 보이는듯 합니다

뜨신물 잘나오고 수압은 어찌나 쎄던지 살에 구멍날뻔 했다는.....


뱀부화이트하우스의 숙박비는 싱글룸 일일 650바트입니다

이정도 컨디션의 방을 타페쪽에서 구한다면 더 저렴하게 구할수 있겠지만 님만해민에 머물 여행자한테는 괜찮은 가격인듯 싶네요


암튼 3일을 예약해두긴 했는데 치앙마이에 계속 머문다면 연장을 해야할듯 싶네요


그리고 예약은 아고다에서 했는데 뱀부화이트하우스 홈페이지에서도 가능하더라구요

비용은 아고다가 저렴한듯 싶지만 수수료가 붙으니까 비슷하더라구요^^


뱀부화이트하우스 홈페이지 [ http://www.whitehousecm.com ]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많은 태국 젊은이들이 가보고 싶어하는 치앙칸
실제로 치앙칸은 주말이 되면 외국인들보다는 월등히 많은 태국인 관광객들로 북적입니다
치앙마이에서 10시간이 넘게 운전을 해서 갔고 방콕에서 조차도 야간버스로 8시간을 달려야 올수 있기에
배낭 여행자들이 선뜻 갈수 있는곳은 아닌듯 싶네요

많은 태국인들이 사진을 찍는 다니까 꼭 치앙칸을 가보라하고 드라마,영화,뮤직비디오에도 간간히 등장하는 치앙칸
막상가보니 정말 작은 이싼지방의 시골마을이더군요

메콩강변을 따라 줄지어 있는 많은 게스트하우스와 이쁜 샵들을 전부 걸어서 다닐수 있을 정도인데
치앙칸에 대한 자세한 얘기는 주중에 따로 올릴 예정이니 그때 마져하죠^^

치앙칸에 많은 게스트하우스가 있는데 가격의 기준은 시설의 차이보다 강변에 있냐 없냐 입니다
강변을 접하고 있으면 조금 비싸고 안쪽에 있으면 조금 저렴한 하지만 전체적으로 가격이 비싼편입니다

지도에서 보면 찬키앙이라는 게스트하우스가 가장 인기가 높은 숙소인데 평일인데도 불구하고 예약이 꽉차서 반학디라는곳에서 묵었습니다
내일중으로 찬키앙게스트하우스도 후기를 올리겠습니다^^
 



치앙칸 대부분의 숙소는 태국 전통가옥입니다

특이한건 게스트하우스라는 말보다 홈스테이라는 용어를 더 많이 쓰는데 별다른건 없더라구요

이곳 반학디게스트하우스는 여러곳을 둘러본후 그중 저렴하면서도 깨끗한곳이라 선택을 했습니다




메콩강변이 아니라 저렴하지만 사진에서 보이는 도로끝이 메콩강이니 보이지는 않아도 걸어서 금방입니다

2층의 목조주택으로 지은지 얼마안된 느낌이고 주인은 오른편에 보이는 집에서 살아 늦은 저녁에도 불편함이 없구요

할머니가 주로 계시고 딸과 사위는 직장을 다니는듯 싶은데 영어는 오직 딸밖에 안되니 태국어를 모르시면 전화로 해야하는 불편함이...

실제로 치앙칸은 태국인들이 주로 오는곳이라 그런지 영어 안통하는데가 상당히 많았습니다




치앙칸의 대부분 숙소가 주택형이라서 그런지 객실이 많지 않습니다

여기 반학디도 1층에 하나 2층에 4개 총 5개의 객실이 전부이거든요


일단 1층부터 둘러보겠는데 1층의 절반이 필로티로 되있어 1층은 여유공간이 많습니다

비가오나 눈이오나 여기서 쉬면 좋겠죠 물론 태국이라 눈은 안오겠지만요^^;




1층은 안쪽에 한개의 객실이 있고 나머지는 거실의 기능하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티비도 보고 차도 마시고...마치 집에서 머무는듯한 느낌 때문에 홈스테이라는 말을 많이 쓰나봅니다




이곳은 냉장고가 방마다 없고 계단옆에 보이는 큰 냉장고를 5개의 객실이 사용해야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불편함쯤은 냉장고 안에 가득한 창 생수가 무한공짜라서 감수할수 있었네요^^

거기다 커피도 공짜고 커피포트옆에는 항상 쿠키와 과일이 떨어지질 않는데 것두 역시 공짜입니다

과일은 람부탄이 있을때도 있고 망고스틴이 있을때도 있고 그때그때 바뀌더군요

출출할때마다 이곳의 먹거리가 어찌나 유용하던지....^^




치앙칸에 오는 태국인들은 옛추억을 더듬어 오기때문에 집안의 소품들 대부분이 상당히 오래된 물건들입니다

앞에 문이 달린 티비를 보니 저역시 어릴적 기억이 떠오르더군요




한켠에 방명록 쓰는곳이 있는데 전부 태국사람뿐입니다

한글로 멋지게 쓰고 온다는걸 깜박하고 온게 못내 아쉽네요




이제 2층으로 올라가는데 오르자마자 넓은 테라스가 나옵니다




저녁마다 비가 왔는데 먹거리를 사와서 이곳에 앉아 밤비 내리는걸 보며 떠들다보니 시간가는줄 모르겠더군요^^




집이 목조주택이고 공간들이 넓직 넓직해서 어찌나 시원하던지...저 넓은 복도에서 잠이 들면 입돌아 갑니다^^ㅎㅎㅎ




2층엔 4개의 객실이 있는데 첫번째와 두번째방은 팬룸, 나머지 두개는 에어컨룸이고

가장 끝방만 욕실이 방안에 있으며 나머지 방들은 하나의 욕실을 공동으로 사용합니다




복도에 벽도 전부 창이라 바람이 너무도 잘 통하는 아주 시원한 집입니다




제가 묵은 첫번째 방인데 매트리스가 두개있는 2인실입니다

이방의 가격은 400바트인데 혼자 쓰니까 반값인 200바트만 받더군요




에어컨이 없어도 덥진 않았고 선풍기를 틀어서인지 오히려 새벽엔 조금 춥더라구요




선풍기와 열쇠가 있는 사물함 두개뿐인 아주 심플한 방입니다




이방은 에어컨 더블룸인데 티비도 있네요

일박에 600바트인방을 500바트에 준다고 했는데 평일이라 딜을 잘해서 400바트에 머물수 있었습니다^^




청소를 어찌나 잘해놨는지 방이 아주 깨끗했습니다




그리고 이곳은 무료 WIFI인데 속도가 예상외로 상당히 빠릅니다




욕실은 공용이지만 3개의 방이 사용하다보니 그리 혼잡하진 않았구요

수압은 어찌나 쎄던지 살이 뚤리는줄 알았답니다^^



반학디게스트하우스 정도의 컨디션에 강변에 있으면 600바트에서 1200바트정도 합니다

아쉽게도 이곳에서 수,목,금 3박을 하려했는데 금요일부터 월요일까지 태국 연휴라 예약이 꽉차서 이틀밖에 못 머물렀습니다

원래 묵으려던 숙소가 꽉차서 차선책으로 잡은 숙소였는데 오히려 시설도 더 좋고 너무 친절한 주인덕분에 아주 즐거운 여행을 할수 있었습니다

다시 치앙칸에 갈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그때도 이곳에 꼭 머물고 싶네요


치앙칸을 주말에 방문하실 예정이면 꼭 예약을 하고 가세요 인기있는 숙소들은 빈방이 거의 없습니다

반학디 게스트하우스 전화번호 [ 081 049 9933 ]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7.19 16:20 신고

    건물 내부가 정말로 시원하게 보입니다.
    한국은 장마가 이틀전에 끝나 무더위가 시작 되었습니다.
    치앙칸에서 즐거운 여행하시고 사진도 많이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2011.07.20 18:56 신고

      태국 전통가옥들은 정말 에어컨 없이도 살수있도록 시원하게 짓더라구요
      사실 우리나라 한옥들도 대부분 여름엔 시원하고 겨울엔 따뜻하잖아요
      글구 치앙칸 사진은 왠지 아끼면서 올리고 싶네요^^ㅎㅎㅎ

  2. 2011.07.21 12:43 신고

    그리고 태국북부 미인사진도 있으면 곁 들여서 ^ ^
    이번에 갖고오신 렌즈가 인물용 이라는 말씀이 자꾸 떠올라서...

    • 2011.07.21 19:09 신고

      미인은 한국에 많죠
      여기 있을땐 치앙마이 여자들이 이쁘다는 착각에 빠지지만
      확실히 한국여인들이 훨씬 많이 이쁨니다^^

  3. 2011.07.24 14:37 신고

    으,흐흐흐~~한국에 이쁜이들이 많타꼬??

    • 2011.07.25 19:56 신고

      이쁜여자야 당근 한국에 많은데 그러면 뭐합니까 내여자가 없는데...^^
      그나저나 관이 담에오면 친구 소개해준다고 했으니 빨리 치앙마이로 돌아가야 하는데....

  4. 2011.07.26 07:06 신고

    난 치앙칸에서 여기가 제일 좋았어요. 너무 편안해서....
    우리 줄서서 방값 설명한거 생각하면 ㅋㅋㅋ
    치앙마이로 오토바이 타고 지금 출발해요~

    • 2011.07.26 10:52 신고

      나두 이집이 좋았단다
      할머니가 마치 우리네 시골 민박집 할머니 같아서
      더 정감있고 편했던것 같아
      나중에 또 한번 가자 치앙칸에...
      오토바이 조심해서 운전하그라

이전버튼 1 이전버튼